"국가가 국민을 버렸다" vs "코로나 확산 방지 어쩔 수없다" 

호주

모리슨 총리, 모든 인도발 항공기 운행 중단
3국 통해서도 안돼…위반시 최대 5년 징역
발묶인 인도내 호주인들 "총리 손에 피묻혀"

호주 정부가 인도에서 들어오는 자국민의 입국을 전면 금지한 가운데 이를 두고 "인도에 머무르고 있는 자국민을 버렸다", "스콧 모리슨 총리가 자신의 손에 피를 묻혔다"는 비난 여론과 "그래도 코로나19 3차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는 정부의 의지가 강하게 대립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서호주 퍼스에서는 인도에서 귀국한 인도계 호주남성이 전파한 코로나19로 3일 동안의 봉쇄조치가 내려졌다. 당시 서호주의 마크 맥고완 주총리는 "이 남성의 지역전파로 인한 봉쇄조치로 7000만 달러의 경제적 손실을 가져왔다"며 "인도발 모든 항공기의 운행을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당시 인도의 코로나19 하루 확진자 수가 30만명을 넘고 누적 사망자가 20만명을 넘으면서 인도발 코로나19 유입을 막아야 한다는 여론이 강하게 대두되었다.

결국 지난달 27일 모리슨 총리는 이달 15일까지 호주와 인도사이의 항공기 운행을 전면 중단시켰다. 이로 인해 인도 크리켓 선수권에 참가한 유명 크리켓 선수와 임원들 40여명을 포함 9000여명의 호주인들이 코로나 바이러스가 창궐하는 인도에서 발이 묶여 버리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했다.

인도에서 발이 묶인 호주인들은 자구책으로 인도로부터의 직항이 아닌 카타르등 제 3국을 통해서 귀국하기 시작했다. 

이에 지난 1일 모리슨 총리는 제 3국을 우회해서 들어오는 경우를 포함 "호주입국 의도일로부터 14일 이내에 인도를 방문했을 경우 호주입국을 금지한다"고 선언했으며 이를 위반할 경우 최대 5년의 징역형이나 6만6000호주달러(약 5700만원)의 벌금형을 물게 된다고 발표했다.

이 같은 강력한 방어조치는 호주 야당과 인권단체, 호주 크리켓 협회, 호주내 인도계 교민사회의 강한 반발을 불러왔다. 

야당 정치인들은 "호주가 자국민을 버린 매우 수치스런 일"이라고 비난했다. 호주내 인도계 지역사회는 "그동안 미국이나 영국으로부터 입국하는 국민은 금지 안했으면서 인도만 금지시킨 것은 명백히 인종차별"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인도에 발이 묶인 한 인도계 호주인 "나는 내가 더 이상 호주인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는다"며 분노했다. 호주를 대표하는 크리켓 선수에서 해설자로 전향해 인도에 발이 묶인 마이클 슬레이터도 "모리슨 총리가 자신의 손에 피를 묻혔다"고 격렬하게 반발했다.

그러나 호주 연방정부는 이러한 강한 반발에도 불구하고 매우 강경한 모습이다. 모리슨 총리는 "만약 인도발 코로나19가 지역사회로 유입된다면 이는 호주내 3차 유행으로 번질 우려가 있다"고 역설하고 있다. 호주내 코로나19의 지역감염은 현재 대부분이 해외입국자로부터 발생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마이클 맥코맥 부총리는 "우리는 지난해부터 해외에 체류중인 국민에게 신속하게 귀국할 것을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사설
인도에서 들어오는 자국민의 입국을 전면 금지한 모리스 호주 총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