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BTS)이 ‘버터’(Butter)로 미국 빌보드 ‘핫 100’에서 자신들의 새 역사를 써내려가고 있다.

빌보드는 14일(현지시각) 방탄소년단의 ‘버터’가 이번 주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이날 트위터에 “3주 연속 빌보드 1위라는 믿기지 않는 대기록을 만들어주신 ‘아미’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소감을 남겼다.

‘핫 100’은 ‘빌보드 200’과 함께 빌보드의 양대 메인 차트로 매주 스트리밍 실적과 음원 판매량, 라디오 방송 횟수 등을 종합해 순위를 내는 차트로 실질적인 미국 내 인기를 나타내는 주요한 지표다.

방탄소년단이 ‘핫100’에서 3주 연속 1위에 오른 것은 처음이다. 지난해 ‘다이너마이트’(Dynamite)는 2주 연속 ‘핫100’ 1위를 기록한 후 3·4주차에 2위를 한 뒤 5주차에 다시 1위에 올랐다. 방탄소년단은 ‘다이너마이트’로 총 3회, ‘새비지 러브’(Savage Love) 리믹스 버전과 ‘라이프 고스 온’(Life Goes On)으로 각각 1회에 이어 이번 ‘버터’까지 통산 8번째 ‘핫100’ 1위에 이름을 올렸다.

빌보드가 공개한 MRC 데이터에 따르면 ‘버터’의 스트리밍과 다운로드는 각각 1540만회, 13만 8400건을 기록했다. 이는 전주와 비교해 각각 19%, 1% 감소한 수치지만 라디오 청취자는 전주보다 10% 증가한 2460만명을 기록하며 미국 전역으로 확산세를 알리고 있다.

특히 다운로드 수가 소폭 감소한데는 지난 4일 공개한 R&B 감성을 더한 ‘스위터’(Sweeter), 기타 사운드가 선사하는 청량한 매력을 더한 ‘쿨러’(Cooler) 등 리믹스버전 발매가 주요했다. 통상 빌보드는 리믹스 버전을 기존 발표곡과 합산해서 집계하는데 앞서 방탄소년단은 ‘버터’는 발매 1주일 후인 지난달 28일 일렉트로 댄스 뮤직으로 재해석한 ‘핫터’(Hotter) 버전을 공개하며 2주 연속 1위에 힘을 보탰다.

지난해 디지털 싱글과 영어가사로 발표한 ‘다이너마이트’가 지금까지 큰 인기를 얻고 있는 가운데 ‘버터’ 역시 글로벌 히트송을 향한 착실한 행보를 보여주고 있다. 다양한 리믹스버전 그리고 이제는 언어의 장벽을 넘어서며 라디오 방송에서도 강점을 보이며 팬덤이 아닌 대중적인 장기 흥행에 나서고 있는 것. 특히 방탄소년단은 다음달 9일, 싱글 CD ‘Butter’를 발매한다는 소식을 알리며 자신들의 흥행 기록 행진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hongsfilm@sportsseoul.com

사진|빅히트 뮤직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