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간 소득 6만7600불…"현금 지원이 악화 막아"


코로나19 대유행 탓에 미국의 지난해 가계 소득이 9년 만에 감소했다. 연방정부가 대규모 재정 지출을 통해 가계 지원에 나섰지만 가계 소득 감소를 막지 못 했다. 하지만 연방정부 대규모 재정지출 덕분에 많은 국민이 빈곤층으로 전락하는 것을 막았다고 미국 인구조사국(센서스)은 평가했다.
지난해 미국 가계의 중위 소득은 2019년에 비해 2.9% 감소한 6만7500달러로 집계됐다. 가계 소득이 감소한 것은 2011년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빈곤율은 11.4%로 2019년에 비해 1%포인트 올랐다. 빈곤율은 6년 만에 상승했다. 3720만명의 미국인이 빈곤 상태라는 의미다. 4인 가족 기준으로 빈곤 여부를 결정하는 소득 기준은 2만6000달러로 나타났다.
다만 센서스가 공식 빈곤율을 산정할 때 사용하는 가계 소득 통계에는 세액 공제, 주택 보조금, 학교 무료 급식과 같은 비현금성 정부 지원액을 포함하지 않는다. 센서스는 2009년부터 이같은 비현금성 정부 지원액을 포함한 광의의 빈곤율을 별도 집계하고 있다. 지난해 광의의 빈곤율은 9.1%로  2009년 이래 최저치로 센서스는  지난해 1, 2차 현금 지원책이 없었다면 1%포인트 가량 더 높아졌을 것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