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커스'로 뒤통수 제대로 맞은 프랑스


프랑스가 미국·영국·호주의 안보 동맹 오커스(AUKUS) 출범에 크게 반발하는 가운데 미국과 호주 주재 자국 대사를 소환했다.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교장관은 17일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이 "호주와 미국의 9월 15일 발표의 이례적인 심각성" 때문에 협의를 위해 두 대사를 즉각 소환했다고 밝혔다.
지난 15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 스콧 모리슨 호주 총리 등 3국 정상은 인도·태평양에서 안보 협력 강화와 정보기술 공유의 심화를 목표로 한 협력체 오커스 출범을 발표했다. 특히 3국은 첫 구상으로 호주의 핵추진 잠수함 보유를 지원하기로 했으며 이에 프랑스는 호주에 최대 12척의 디젤 잠수함을 공급하는 560억 유로(77조 원) 규모의 계약이 허공으로 날아가 버렸다. 오커스 출범 발표 직후 르드리앙 장관은 "뒤통수를 제대로 맞았다"며 "우리는 호주와 신뢰 관계를 구축했으나 이 신뢰가 배신당했다"고 분노를 감추지 않았다.
미국을 향해서도 관계가 불편했던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할 만한 일이라고 불만을 쏟아내며 핵심 동맹국이자 우방인 미국과 호주에서 대사를 소환하는 이례적인 강수를 두었다. 프랑스가 자국 대사를 이런 식으로 소환한 것은 처음이다.
프랑스의 대사 소환과 관련해 백악관 관계자는 미국이 프랑스와 이 문제와 관련해 긴밀히 접촉해 왔다면서 유감을 표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