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타기 곡예사 나탕 폴랭(27)이 18일 프랑스 파리 에펠탑에서 70m 높이 외줄을 타고 센강을 건너는 곡예를 펼치고 있다. 그는 국가유산의 날 기념 행사의 일환으로 에펠탑에서 센강을 지나 샤이오 극장까지 연결된 600여m 길이 줄에 안전띠만 달고 맨 발로 올라 곡예에 성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