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근 안하고, 봉급 올려달라 않고, 하기싫은 청소도…"

[신풍속도]  

코로나19 이후 사람 구하기 '하늘의 별따기'
월 사용료$999…웨이터처럼 음식서브 척척 
========================================
인력난 심각 요식·호텔 업계 등 앞다퉈 주문
제조 회사들 수요 맞추기 힘들 정도로 호황

코로나19 사태 속에 다시 문을 연 미국 식당가에 일손이 달리면서 주방 요리와 홀 서빙을 로봇이 대신하는 곳이 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9일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식당 주인들은 저녁 시간 영업이 재개되면서 문을 닫을 지경에 처한 식당 사업을 다시 일으켜 세울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으나 떠나보낸 종업원들을 다시 채용하기가 쉽지 않았다.

플로리다의 세르히오 레스토랑 체인의 최고경영자(CEO)인 카를로스 가지투아는 수십 개 레스토랑과 호텔이 1천여 명을 채용하기 위해 박람회까지 열었지만 결과는 참담했다고 말했다. 그는 "전에 일하던 종업원 40명 중 다시 온 사람은 고작 4명뿐"이라고 밝혔다.

가지투아는 결국 지난 7월 매장 중 한 곳에 로봇 '서비'(Servi)를 들였다. 서비가 카메라와 레이저 센서를 활용해 주방에서 식탁으로 음식을 나르면 웨이터가 음식 접시를 고객 테이블에 올려놓는다. 서비 사용료는 설치비와 유지비를 포함해 월 999달러다.

서비를 사용하면 종업원들이 먹고 남은 음식 접시를 치우기 위해 주방과 식당을 분주하게 오갈 필요가 없다. 여유롭게 더 많은 고객과 이야기를 나누며 응대해 팁을 더 많이 받을 수도 있다.

 가지투아는 최근 다른 영업점 다섯 곳에도 서비를 배치했다. 인력난을 겪고 있는 다른 레스토랑 및 호텔 소유주들도 속속 로봇을 사들이고 있다. 

로봇은 아파서 결근하는 일도 없고 급료를 올려달라고 하지도 않으며, 조리와 청소 등 종업원들이 하기 싫어하는 일도 척척 해내기 때문이다.

미소 로보틱스와 베어 로보틱스, 피넛 로보틱스, 나이트스코프, 소프트뱅크 로보틱스 등 로봇 생산업체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폭증하는 로봇 수요를 만끽하고 있다.

특히 미소 로보틱스는 음식제조 로봇 릫플리피릮의 구매 주문을 매주 약 150대 받고 있을 정도로 호황을 누리고 있다.

플리피 로봇은 인공지능(AI)과 감지기, 컴퓨터 영상과 로봇 손으로 프렌치프라이나 치킨윙 등 패스트푸드를 만든다.

유지보수비를 포함해 한 달에 약 3천 달러가 드는 이 로봇은 음식 종류를 구분할 줄 알고 기름의 온도를 감지하며 조리 시간을 잴 수 있다. 또 조리의 정밀도를 높일 수 있기 때문에 매년 3천명을 사망케하는 음식 오염을 크게 줄일 수 있다. 

햄버거 프랜차이즈 화이트 캐슬은 이미 지난해 말부터 인디애나주 메릴빌에 있는 레스토랑에서 플리피 로봇을 시험 가동 중이며, 결과가 만족스러워 조만간 10여 개 지점에 플리피 로봇을 배치할 계획이다.

화이트 캐슬 마케팅 담당 부사장인 제이미 리처드슨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최악인 노동 상황을 로봇 서빙이 개선해 줄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미국내 레저·숙박·요식업 고용자 수는 830만 명이나 감소, 예년의 절반 수준으로 떨어졌으며 이는 1929년 대공황 이후 최대 기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