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에서 가방 팔던 30대 男 비명횡사…사람 공격 골치

[인도]

인도에서 공격적인 성향을 보이는 원숭이에 사람이 희생되는 일이 꾸준히 발생하는 가운데, 이번에는 원숭이가 던진 벽돌에 맞아 30대 남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인디안 익스프레스 등 현지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30세 남성 모하마드 쿠르반은 뉴델리 거리에서 가방을 팔다가 떨어지는 벽돌에 머리를 맞은 뒤 병원으로 이송했다.

하지만 이 남성은 결국 사망했고, 경찰은 그를 죽음으로 내몬 벽돌을 던진 용의자를 찾기 위한 수사를 시작했다. 수사 결과 ‘용의자’는 다름 아닌 원숭이였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원숭이는 피해자가 있던 거리에 세워진 건물 옥상을 오가던 중 옥상에 놓여져 있던 벽돌 2개를 아래로 내던진 것으로 추측된다.

건물 주인은 경찰 조사에서 “원숭이들이 옥상을 오가며 물탱크 뚜껑을 여는 일이 잦아졌다. 원숭이들이 물탱크를 건들지 못하게 하기 위해 벽돌 2개를 올려뒀었는데, 올라가보니 벽돌이 모두 사라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인도에서는 원숭이에 의해 사람이 목숨을 잃는 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다.  전문가들은 인도의 경제발전과 함께 주택 수요가 폭증하면서 원숭이 서식지가 파괴됐고, 이러한 환경 탓에 난폭해진 원숭이가 사람을 공격하는 일이 잦아지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