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통화하느라 정신팔린 엄마

인도에서 한 여성이 아기를 안고 휴대전화로 통화를 나누며 걷다가 맨홀 아래로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인도 하리야나주 파리다바드의 한 도로에서 9개월 된 아기를 안은 여성이 뚜껑이 열려 있는 맨홀 아래로 추락했다. 당시 사고 폐쇄회로(CC)TV 영상을 보면, 여성은 왼손으로 아기를 안고 오른손으로 휴대전화를 들고 통화를 하며 길을 걷고 있다. 앞만 보고 걷던 여성은 입간판 뒤 뚫려 있는 맨홀을 발견하지 못하고 그대로 미끄러져 추락했다.

한 발이 미끄러져 맨홀로 빨려 들어가는 순간, 오른손으로 땅을 짚으려 노력했지만 소용없었고 아기와 함께 그대로 맨홀로 빠지고 말았다.

다행히 이를 본 행인들이 빠르게 맨홀로 달려왔고, 한 남성이 맨홀로 들어가 아이를 먼저 구출했다. 여성도 무사히 빠져나와 아기가 괜찮은지 먼저 살핀 후 아기를 끌어안았다.

해당 사건을 접한 네티즌은 아기를 안고 가면서 주변을 잘 살피지 않은 여성은 물론, 도로에 제대로 된 안전장치를 해놓지 않은 지자체를 지탄했다.
이 맨홀은 며칠째 열려 있어 지역 주민들이 해당 지자체에 여러 번 위험성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