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호는 배영 200m 공동 2위…백수연은 평영 200m 3위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ㄱ서울체고)가 국제대회 첫 메달을 주 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 수확했다.
황선우는 21일(이하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 대회 첫날 남자 개인혼영 100m 결승에서 52초30의 기록으로 세토 다이야(일본ㄱ51초56), 매슈 세이츠(남아프리카공화국ㄱ51초74)에 이은 3위를 차지했다.
이번 경영 월드컵은 올림픽 규격의 50m 정규코스(롱코스)가 아니라 25m 길이의 풀에서 열리는 쇼트코스(단수로) 대회다.
개인혼영 100m는 한 선수가 접영-배영-평영-자유형의 순으로 25m씩 헤엄쳐 시간을 다투는 종목으로, 쇼트코스 대회에만 있는 종목이기도 하다.
황선우는 주 종목이 자유형 100m와 200m다.
하지만 롱코스에서는 지난 12일 열린 제102회 전국체육대회 남자 고등부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1분58초04의 한국 신기록을 세우며 천재성을 다시 한번 드러낸 바 있다. 나아가 쇼트코스 대회에 출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지만 개인혼영에서 자신의 국제대회 첫 메달까지 목에 걸었다.
이날 예선에서도 53초35의 기록으로 전체 출전 선수 13명 중 3위로 10명이 겨루는 결승에 오른 황선우는 50m 구간까지는 1위였으나 이후 아쉽게도 세토와 세이츠에게 따라잡혔다.
황선우는 대한수영연맹을 통해 "제 주 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 3등이라는 정말 좋은 결과로 마쳐서 기분이 좋다"면서 "남은 자유형 100m와 자유형 200m까지 열심히 해서 좋은 기록을 내고 싶다"고 말했다.
사흘 동안 열리는 이 대회에서 황선우는 22일 자유형 100m, 23일 자유형 200m 경기에 출전한다.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의 첫 메달 주인공은 대표팀 맏형인 이주호(아산시청)였다.
이주호는 남자 배영 200m에서 야코프 투마킨(이스라엘)과 나란히 1분52초98에 레이스를 끝내 피터 쿠츠(남아공ㄱ1분52초09)에 이어 공동 2위에 자리했다.
150m 구간까지 선두였던 이주호는 이후 턴을 하고 돌핀킥을 차고 나오면서 역전당한 걸 알아차렸다면서 "확실히 3년 전 항저우 세계쇼트코스선수권 때보다 스타트와 턴, 돌핀 킥이 더 좋아졌다고 느꼈지만 어느 부분을 얼마나 더 보완해야 하는지 배우는 좋은 기회였다"라고 소감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