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롱비치항 병목 현상 갈수록 태산…'꽉 막힌 바닷길'한국 기업·한인 업체들 "죽을 맛"

[뉴스포커스]

컨테이너 1대 2만불…"급행료 줘도 배 못구해"
운임 10배 껑충, 원가 상승 일부 제품 판매 포기
주문에서 제품 도착까지 반년…상품 배송 중단
"항만 24시간 가동 빛좋은 개살구  현실은 딴판"

미국에 진출한 한국 대기업 현지 법인과 한인 로컬 업체들이 물류 대란의 직격탄을 맞았다.
미국의 대아시아 무역 관문인 LA항과 롱비치항이 심각한 병목 현상을 빚으며 미국 시장에 내다 팔 상품을 제때 확보하지 못한데다 컨테이너 운임이 최대 10배 올랐기 때문이다.
한국 기업들과 한인 수입업자들은 23일 "미국 물류대란이 장기화하면 현지 장사를 접어야 할 판"이라고 하소연했다.

물건은 못 들어오고, 재고는 바닥
LA에서 30년 넘게 물류업에 종사한 김병선 필릭스 로지스틱스 대표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부산에서 LA까지 배로 10∼12일이 걸리고 항만 병목 현상으로 상품을 수령하는데 20일이 추가로 소요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물류대란 악화로 한국 기업 미주 법인과 한인 업체들이 지금 당장 한국에 전화해 제품을 주문하면 6개월 후에 미국에 도착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한 대기업 법인장은 "예전 같으면 한국 본사에서 제품을 주문해 거래처까지 물건을 배송하는 데 두 달 걸렸지만, 지금은 최대 넉 달이 걸린다"고 밝혔다.
꽉 막힌 바닷길은 해상 운임도 크게 올려놓았다. 한인 업체들은 컨테이너 운임이 최대 10배까지 뛰었다고 발을 동동 굴렀다.
미국 대형 유통업체에 한국산 제품을 공급하는 박진규 전 LA한인상공회의소 부회장은 "컨테이너 1대 가격이 작년 2월 1천800달러였으나 최근에는 한때 2만 달러를 넘었다"며 "급행료를 줘도 배를 못 구하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대기업 법인들 현지 판매 접어
중국에서 디스플레이 제품을 수입해 미국에 판매하는 인아 디스플레이 조시 김 대표는 "물류대란 이전과 비교해 컨테이너 운임이 최대 10배 뛰었다"고 말했다.
글로벌 컨테이너 선사와 거래 관계를 유지해온 대기업 현지 법인들도 컨테이너 운송비가 7∼8배 올랐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대기업 미주 법인들은 해상 운임 상승으로 원가가 올라 수지타산을 맞추지 못하게 되자 일부 품목의 미국 현지 판매를 접었고 트럭 운전사 부족으로 미국 내륙 지역 상품 배송을 중단했다.
한 대기업 지사장은 "LA항에서 물건을 빼내는데 2주일 이상 걸리는 데다 거래처에서 확보해놓은 재고도 거의 바닥났다"며 "트럭 운전사가 없어 콜로라도주 덴버와 일리노이주 시카고에는 제품을 배송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한국산 식료품값 폭등 예고
한인 업체 사정은 더 열악하다.
물류대란으로 제때 한국산 제품을 확보하지 못하게 되자 수입을 포기한 업체도 나타났다.
제 철에 팔아야 하는 식품류와 유통기한이 짧은 제품의 경우 거래처 납품 기한을 못 맞추는 사례도 속출하고 있다.
LA 한인마켓 관계자는 "한국산 식료품 가격이 많이 올랐고 일부 품목은 아예 들어오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대기업 미주 법인과 한인 업체들은 물류대란이 내년 상반기까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하루 3척밖에 소화 못해
코로나 사태와 미국 시장의 구조적 문제가 맞물려 있다는 진단이었다. 미국 정부가 코로나 사태로 막대한 경기부양 자금을 풀면서 미국인들의 소비 수요가 폭발했으나 글로벌 공급망 마비로 컨테이너선은 부족하고 항만 노동자와 트럭 운전사, 창고 일꾼은 웃돈을 줘도 못 구하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LA항과 롱비치항의 24시간 가동을 주문했지만, 현실은 딴판이다.
김병선 대표는 "화물을 내리는 LA항 터미널 하나에 컨테이너선을 최대 6척 댈 수 있지만, 인부가 없어 3척밖에 소화를 못 하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LA항과 롱비치항 병목 현상은 쉽게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
화물선 85척, 컨테이너 20만여개 '둥둥'
"262억불 어치 바다에 갇혔다" 


물류 대란이 해소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가운데 항만 병목 현상으로 LA 앞바다에 갇혀 있는 화물의 가치가 262억 달러가 넘을 것이라는 분석이 제기됐다.
물류 전문매체 아메리칸 시퍼는 22일 LA항과 롱비치항 앞바다에서 대기 중인 화물의 가치가 262억 달러로 추정된다고 보도했다. 
해양거래소에 따르면 21일 기준 입항 대기 중인 컨테이너선과 화물선은 모두 85척이며 컨테이너 수도 20만개를 넘어섰다.
아메리칸 시퍼는 작년 (2021년) LA항을 이용한 컨테이너선의 화물 가치가 1TEU(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당 평균 4만3천899달러였다며 현재 LA 앞바다에 떠 있는 85척 배에 실린 화물 총량으로 환산하면 262억 달러에 이른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추정치는 '맥도날드의 연간 매출이나 아이슬란드 국내총생산(GDP)보다 크다'고 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아시아에서 더 많은 화물선이 출발하고 있어 병목 현상이 더욱 악화할 것으로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