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그래미!”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올해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erican Music Awards·AMA)에서 쟁쟁한 팝 스타들을 꺾고 대상 트로피의 주인공이 되면서 이제 관심은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로 쏠린다. 방탄소년단은 미국의 3대 음악 시상식 가운데 유일하게 그래미 트로피를 손에 넣지 못했다.

제64회 그래미어워즈 후보 발표를 앞두고 방탄소년단이 제64회 그래미상 ‘올해의 레코드’ 후보에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22일 방탄소년단의 ‘버터’를 ‘올해의 레코드’ 후보 중 하나로 선정했다.

앞서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는 지난주 보도 기사에서 방탄소년단의 ‘버터’를 ‘올해의 레코드’ 후보로 예측한 바 있다.

‘올해의 레코드’는 ‘제너럴 필즈’로 불리는 그래미 4대 본상 중 하나로, 모두 8곡이 후보에 오른다.

4대 본상은 ‘올해의 레코드’를 비롯해 ‘올해의 앨범’과 ‘올해의 노래’, 신인상인 ‘베스트 뉴 아티스트’다.

포브스는 “‘올해의 레코드’ 부문은 때로는 확실한 우승 후보가 거론되지만, 이번에는 그렇지 않다”며 “치열한 경쟁이 예고된다”고 전망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의 ‘버터’가 그래미 ‘올해의 노래’ 후보에도 오를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했다.

포브스는 ‘올해의 레코드’ 후보로 방탄소년단을 비롯해 ▲도자 캣 ‘키스 미 모어’ ▲저스틴 비버 ‘피치스’ ▲더 키드 라로이와 저스틴 비버의 협업 곡 ‘스테이’ ▲릴 나스 엑스 ‘몬테로’ ▲올리비아 로드리고 ‘드라이버스 라이선스’ ▲실크 소닉 ‘리브 더 도어 오픈’ ▲테일러 스위프트 ‘윌로우’를 선정했다.

빌보드는 BTS ‘버터’가 10주 동안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차지했다며 ‘버터’는 그래미 ‘올해의 레코드’ 부문에 오를 “역사적인 후보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빌보드가 꼽은 나머지 후보는 ▲도자 캣 ‘키스 미 모어’ ▲빌리 아일리시 ‘해피어 댄 에버’ ▲릴 나스 엑스 ‘몬테로’ ▲마네스킨 ‘베긴’ ▲올리비아 로드리고 ‘드라이버스 라이선스’ ▲실크 소닉 ‘리브 더 도어 오픈’ ▲위즈 키드 ‘에센스’다.

힌편 제64회 그래미상 후보는 24일 오전 2시(이하 한국시간, 미국 서부 시간 기준 23일 오전 9시)에 발표되고 시상식은 내년 2월 1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열린다.

후보는 가수, 프로듀서, 녹음 엔지니어, 평론가 등 음악 전문가들로 이뤄진 아카데미 회원들로 투표로 결정됐다. 회원들은 지난 5일 1차 투표를 마쳤으며 다음 달 최종 라운드 투표를 하게 된다.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다이너마이트’로 한국 최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로 올랐지만 아쉽게도 수상에는 실패했다

아시아 가수로는 최초로 AMA ‘올해의 아티스트’(Artist Of The Year) 수상의 영광을 안은 방탄소년단이 그래미의 문턱을 넘어 대중음악계 ‘그랜드 슬램’을 달성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hjcho@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