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방탄소년단(BTS)이 2년 만에 대면 콘서트를 진행한 것에 대해 리더 RM이 “새로운 챕터의 시작이라 느꼈다”고 말했다.

RM은 2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2년간의 팬데믹은 방탄이나 ‘아미’(BTS 팬들)에게 모두 어려운 시간이었다”면서도 “이번 콘서트 공연을 통해 지난 2년간 방탄이 어떻게 성장했는지 보여드리고자 한다”고 전했다.

방탄소년단은 27일 미국 LA 콘서트 ‘비티에스 퍼미션 투 댄스 온 스테이지 인 엘에이(BTS PERMISSION TO DANCE ON STAGE in LA)’로 2년 만의 대면콘서트로 팬들과 만났다. 방탄소년단의 미국 공연은 27~28일, 12월 1~2일 총 나흘간 진행된다.

RM은 “한국에서 시작한 아티스트로서 우리가 가진 정체성, 언어의 한계점 등 보이지 않는 벽이 아직 존재한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가 AMA(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상을 받았고 그래미에서도 후보에 올라 아티스트로는 큰 의미가 있었다”면서도 보이지 않는 ‘벽’의 존재를 느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우리는 진심을 다해서 잘하는 것을 퍼포먼스로 보여드렸다. 이런 작은 순간이 모여서 오늘의 기적으로 이어졌다”고 강조했다.

방탄소년단은 올해 ‘버터’(Butter)의 폭발적인 인기로 미국 3대 음악 시상식 중 하나인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AMA)에서 대상 격인 ‘아티스트 오브 더 이어’(Artist Of The Year)를 아시아 아티스트 최초로 품에 안았다.

또한 음악계 최고 권위로 꼽히는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에서도 2년 연속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후보에 올랐지만 본상 진출에는 실패해 아쉬움을 남겼다.


hjcho@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