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항공대란 속 결항률 최악 항공사는?

 싱가포르 항공 최고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폭증한 여행수요와 항공사의 인력 부족으로 세계 곳곳에서 항공대란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호주의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항공이 결항이 가장 잦은 최악의 항공사로 꼽혔다.
글로벌 항공분석기업 시리움이 최근 3개월간 주요 항공사의 운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항공은 해당 기간 총 2200편의 항공편이 취소되며 조사 항공사 중 가장 높은 5.9%의 결항률을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같은 기간 기록했던 1.4%보다 4배 넘게 증가한 수치다.
이어 KLM(결항률 5.8%), 에어 뉴질랜드(3.7%), 콴타스 항공(3.3%), 루프트한자(3.1%) 등 대형 항공사들이 높은 결항률을 기록했다. 
반면에 결항이 가장 적었던 항공사는 싱가포르 항공으로 예정 항공편의 0.1%만 취소되며 최고의 항공사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캐세이퍼시픽·에어아시아(0.3%), 사우스웨스트항공(0.5%), 전일본공수(ANA)(0.5%), 일본항공(0.6%) 등이 상위권을 차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