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한국문인협회 '창립 40주년 기념 문학축제' 팡파르

 미주 최장수·최다 회원 문학 단체
 20·21일 이틀간 다양한 행사 진행
================================
 배창호 감독·도종환 시인 강연회
 계간지'미주 문학'100호 발간도

도종환 시인(왼쪽)과 배창호 감독


 미주한국문인협회(회장 김준철)가 창립 40주년을 맞아 대대적인 문학축제를 개최한다. 또한 계간지로 매년 미주작가들의 작품을 담아 출간하는 ‘미주문학’ 이  올가을에 100호가 나온다. 

1982년 창립한 미주한국문인협회(이하 미주문협)는 미 전역에 문학 전 장르에 걸쳐 450여명의 회원을 가진 미주에서 가장 오래되고 역사가 깊은 문학단체다. 

김준철회장은 “지난 4.29 폭동 30주년 공모전과 작품집 출간을 비롯하여 미주 이민사회 안에서 보다 적극적으로 작가로써 기여할 수 있는 역할을 찾기 위해 노력한다”고 밝히며 “이번 40주년을 보다 의미있게 행사를 준비했다”고 했다. 또한 미주문학 100호를 맞이하여 보다 의미있는 행사와 협회 이름을 미주사회에 알리는 효과를 동시에 만들어내기 위해 여러모로 생각하고 일정 조율을 하고 있다.

 미주문협은 오는 20~21일 양일간에 걸쳐서 행사를 가질 예정이다. 초청강사로는 전 문체부 장관이었던 도종환 시인과 배창호 영화감독 그리고 한국 대표 문화예술전문잡지 ‘쿨투라’의 발행인인 손정순 시인, 그리고 서울대 국문학과 교수인 방민호 평론가를 초빙했다.

 20일에는 매년 협회에서 갖는 문학캠프를 ‘문학축제’라는 이름으로 LA한인타운 소재 카페 헤이리에서 오전 9시부터 하루종일 강연의 축제로 마련했다. 또한 계간 ‘미주문학’으로 매번 발굴하는 신인상 시상식과 올해로 28회를 맞는 ‘미주문학상’ 시상식도 함께 열릴 예정이다.

  다음날인 21일엔 오전 10시부터 ‘문학영화콘서트’라는 이름으로 부에나팍 소스몰에 위치한  CGV 극장을 빌려 무료영화 상영과 간담회, 북사인회 등을 진행한다. 

대상은 미주 작가를 포함, 일반인들도 초대해 무료로 이정재 주연의 ‘젊은 남자’를 상영한다. 상영이 끝난 후에는 배창호 감독과 도종환 시인, 손정순 시인 그리고 미주에서 채프만 대학의 이남 교수 그리고 데종필름 종유석 감독과 함께 간담회 및 Q&A 시간과 북사인회 시간을 갖는다. 

북사인회에는 약간의 도네이션을 통해 초청 강사들의 작품집은 물론 미주 작가, 미주한국문인협회 계간지, 4.29폭동 작품집, 미주 작가 작품집 등을 가득 받아갈 수도 있다.

 김준철 회장은 “최근 BTS, 오징어게임, 파친코 등 K-팝, K-드라마, K-무비를 비롯한 한국 문화 콘텐츠들이 세계적 주목을 받고 있다"며  "특히 미주에서의 한류 열풍은 어느 곳보다 뜨거우며 이 중심에 K-문학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단순히 인기를 끌거나 이름을 알리는 것에 관심을 가지는 것이 아니라 이러한 흐름 안에서 우리의 문학이 다른 장르와 어떻게 조화를 만들며 우리는 어떤 자세로 문학을 견지할지도 고민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 히장은“미주에서 열심히 문학을 하고 있는 작가들이 있다는 것과 이민 사회 안에서 미주 작가들에 대한 관심과 사랑, 그리고 이 행사를 계기로 문학 안에서 작가와 독자가 함께 누리고 느끼고 즐길 수 있게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문의:(213)265-5224/ junckim@gmail.com(김준철 회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