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 이름 찍힌 로고 없어 픽업트럭 등 딜러 못보내
로고 생산업체 가동중단 탓…4만여대 낮잠 '발동동'


[생생토픽]

미국의 자동차 생산업체인 포드가 최근 예상치 못한 부품 부족 때문에 판매에 차질을 빚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3일 포드의 인기 모델인 F 시리즈의 픽업트럭 중심으로 완성차의 발송이 늦어지고 있다고 보도했다. 제너럴모터스(GM)·도요타와 함께 미국 시장의 선두권을 형성하고 있는 포드를 고민에 빠뜨린 부품은 회사명 '포드'가 적힌 푸른색 로고다.
완성된 자동차 앞부분인 그릴에 회사명이 적힌 로고가 부착돼야 소비자에게 판매할 수 있지만, 로고가 빠진 상태이기 때문에 딜러에게 인도가 불가능한 상태라는 것이다.
포드 경영진은 일단 3D 프린터로 제작한 로고를 자동차에 부착해 판매한 뒤 향후 금속으로 제작된 정식 로고가 입고되면 소비자들에게 로고를 무료로 교체해주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3D 프린터로 제작된 로고의 품질이 예상보다 떨어져 계획을 포기했다.
로고 부족 사태가 빚어진 것은 미시간주에 있는 로고 전문 제작업체가 공업용 화학물질을 하수구에 흘려보낸 것이 문제가 돼 지난달 가동을 일부 중단했기 때문이다. 포드는 최근 부품 부족 때문에 3분기 말까지 4만~4만5천 대의 자동차를 딜러에 보낼 수 없을 것이라는 예측치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