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에릭 민의 부동산칼럼

<드림부동산 부사장> 문의: (213) 393-5528

  • '정보 홍수'시대의 데이터 바로 보기

     인터넷이 보급과 스마트폰의 등장은 우리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만들었고, '정보의 홍수 시대'라 불리는 21세기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이제는 공기나 물처럼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도구가 되었다. 하지만 정보의 옳고 그름을 판단하고 선별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은 우리에게 남겨진 또 하나의 과제이다. 


  • 집 선택, 나에게 맞는 현명한 판단해야

    에릭 민의 부동산 칼럼  지난주 연방준비이사회에서는 기준 금리를 인상시켰다. 올해 안에 1~2회 정도 추가로 금리를 인상시킬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아직까지 모기지 이자율에는 큰 변동은 없지만, 하반기에는 모기지 이자율도 상승할 것으로 보여진다. 6월 부동산 시장은 지역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지만, 올 초에 비해서 움직임이 약간 둔화되는 느낌을 받는다. 공급이 절대적으로 부족한 상황임에도 에스크로에 들어가는 시간이 상대적으로 길어지는 것을 볼 수 있다. 하지만 이러한 현상이 가격의 하락으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금의 현상이 일시적인 것인지, 아니면 지난 5년 이상 가파르게 오른 집값의 조정을 알리는 신호탄인지는 여름 방학 기간이 끝나봐야 알 수 있을 것이다.


  • 콘도 구입시 이것들은 꼭 짚어봐야

     메모리얼 연휴가 끝나는 6월 초. 주택 시장은 본격적인 성수기에 접어든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관리가 편해 선호하는 콘도 구입에 관해 몇 가지 주의사항을 알아보자. 


  • 첫 2주의 중요성

     셀러가 집을 팔기 전에 중요하게 생각해야 할 것은 무엇일까. 모든 거래가 그렇듯 팔려는 사람은 높게, 사려는 사람은 낮은 가격에 사려고 하는 것은 당연하다. 특히 가격이 정확하게 정해져 있지 않는 거래에서는 어느정도가 적정 가격인지 적정가를 정하기 위해 여러 데이터를 사용하기 마련인데 이것이 쉬운 게 아니다. 부동산의 경우는 큰 단지의 콘도나 타운홈이 아니라면 귀에 걸면 귀거리, 코에 걸면 코거리일 정도로 판단 기준이 애매모호한다. 특히 단독 하우스라면 같은 사이즈라도 가격의 차가 크게 날 확률이 높다. 은행은 가격적으로 조금 더 정확한 기준을 삼기 위해 감정을 하게 된다. 물론 이 또한 100% 정확하다고는 할 수 없지만 부동산 거래에 있어서는 가격을 판단하는 가장 중요한 요소 중에 하나이다. 


  • 바이어의 매매 절차

     이번에는 부동산 거래의 가장 기본이 되는 에스크로 오픈 후 주택매매 절차와 흐름에 대해 알아보자. 부동산 거래를 하다 보면 의외로 바이어나 셀러 모두 기본적인 매매 절차나 방법을 모르는 사례가 많다. 처음 집을 사는 바이어뿐만 아니라 여러번 주택 매매의 경험이 있는 사람들도 절차나 서류가 무조건 복잡하다고만 생각하고, 에이전트가 알아서 잘 해줄 것이라 믿는다. 전문적인 지식은 아니더라도 당연하게 알아야 할 기본적인 지식을 알고 있는 것이 바로 자신인 나를 위한 것으로 믿고 매매에 임하는 것이 중요하다. 


  • 셀러와 바이어의 인스펙션 '밀당'

     미국 경제의 최대 이슈가 된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상이 올해 내 최소 2차례 더 단행될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특히 부동산 시장은 다른 분야보다 더 민감하게 금리 인상에 촉각을 곤두 세우고 있다. 장기적으로는 부동산 시장에 좋은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반기고는 있지만, 다른 한편으로는 모기지 이자율의 움직임에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관심이 집중되기도 한다. 이유는 금리 인상은 결국 모기지 이자율의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 '오픈 하우스', 해야 하나요?

    에릭 민의 부동산 칼럼                3월 들어 부동산 시장은 약간의 답보 상태를 보이는 듯한 인상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가주는 트럼프 행정부의 반 이민 정책이 로컬 부동산 경기에 악영향을 주지 않을까 전체 동향을 예의주시 하고 있다.


  • 지금 집을 사도 괜찮을까요?

       최근 들어 많은 손님들에게 집 값이 많이 오른 지금, 투자나 거주 목적으로 집을 구입하는 것이 위험하지 않은지에 관한 질문을 받는다. 서브프라임 사태 이후 폭락했던 부동산 시장이 2012년부터 지금까지 경제 전문가들도 예상할 수 없었을 만큼 기록적인 상승을 했다. 특히 평균가가 아닌 바닥에서 비교해보면 50만달러 미만의 가격대에서는 50% 상승은 물론이요, 지역에 따라 100% 이상 오른 지역까지 있을 정도다. 


  • 인터넷 발달이 부동산에 가져온 변화

     정유년 새해가 밝았다. 전문가들은 2017년 부동산 시장의 방향을 그 어느 때보다 판단하기 어려운 해로 보고 있다. 트럼프 정부가 들어서면서 부동산 활성화를 위한 정책을 내 놓을 것이라는 기대감과  지난 몇년간 급격히 오른 부동산 시장이 이자율 상승과 더불어 잠시 숨고르기에 들어갈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 그동안 낮은 금리로 많은 주택 소유주들이 혜택을 봤지만 올해는 모기지 금리가 더 오를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해서, 이자율의 오름폭과 매물의 증가폭에 따라 올해 부동산 시장의 성패가 좌우되리라 본다. 하지만 주택가격 하락을 예상해 구입을 미루어 왔던 바이어의 예상과는 달리 주택 가격의 큰 하락은 없을 것으로 본다. 모기지 이자율의 상승말고는 뚜렷한 악재가 없기 때문이다. 물론 급격히 이자율이 오른다면 시장은 예상외로 움직일 수 있겠지만 지금으로서는 그럴 확률이 적기 때문에 집 값의 큰 폭 하락은 없을 것으로 보여진다.


  • 2016년 말, 현장에서

    에릭 민의 부동산 칼럼                12월이다. 올 해 계획했던 일들을 어느정도 이루었는지 확인하는 것도 중요하겠지만, 그동안 앞만 보고 달려왔던 고된 삶의 보상으로 연말 분위기에 몸을 맡겨보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이다. 2016년 한해도 미국을 비롯한 세계 각지에서 크고 작은 일들이 있었고, 경제 뉴스들도 매일 쏟아져 나오고 있다. 종합해보면 올 한해 미국 경제는 연초 예상대로 유럽이나 다른 지역에 비해 나홀로 성장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새로 당선된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 방향에 따라 2017년은 최근 어느 해보다 많은 변화가 있을 것으로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