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美주택 판매 호조 전달보다 2.5%↑  

    전미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지난 7월 기존주택 판매가 542만채(연율 기준)로 전달보다 2. 5% 증가했다고 21일 밝혔다. 5개월 만의 최대 수준이며,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540만채)를 웃돌았다. AP통신은 낮아진 모기지(주택담보대출) 비용을 주택판매 증가 원인으로 꼽았다.

  • 홍콩 시위에 더 꼬인 무역협상…美 압박-中 반발 정면충돌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부터 미이크 펜스 부통령,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까지 미국이 연일 홍콩 시위를 미중 무역협상과 연계할 뜻을 내비침에 따라 미국과 중국의 대립이 한층 격화하고 있다.

  • "경기 침체기 온다"vs"대통령 흠집내려는 음모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미국 경제가 침체기에 빠질 수 있다는 'R(Recession)의 공포'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 경제가 세계 최고이고 경기 침체를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큰소리를 치면서도 막후에서 미국 경제의 약세 현상이 지속하지 않도록 경기 부양책을 검토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 反日 비상…"한국인 관광객을 잡아라"

    "19일 오후 일본 홋카이도의 신치토세 공항. 삿포로와 치토세, 토마코마이 지역의 현지 여행사에서 나온 직원 10명이 공항을 찾은 한국인들에게 부채를 나눠주고 있었다. 부채에는 '와줘서 고마워''즐거운 여행을'이라는 문구가 한글로 적혀 있었다.

  • 열강들 눈독 …'노다지 땅'을 선점하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그린란드 매입 의사를 밝히고 덴마크 정부가 이를 거부하는 등 북극에 위치한 세계에서 가장 큰 섬, 그린란드가 국제사회의 주목을 받고 있다. 미국은 알래스카를 러시아로부터 매입한 19세기 중반부터 그린란드에 지대한 관심을 보여왔고, 최근에는 러시아·중국과 북극권 자원을 놓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면서 그린란드의 중요성이 보다 부각되고 있다.

  • 美 주택착공건수 3개월 연속 하락

    미주택착공건수가 3개월 연속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상무부는 지난 16일 미주택착공건수가 지난 7월 119만1000개로 계절적 적용 수치 연율 4%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7개월 기준 최고 수준인 착공 인가 상승은 어려움에 처한 주택시장에 한줄기 희망을 주고 있다.

  • 美 다이내믹스, 삼성전자  ITC에 제소

    삼성전자가 또 모바일 기술과 관련한 특허분쟁에 휘말렸다. 18일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는 미국의 결제기술 업체 '다이내믹스'가 지난달 삼성전자를 상대로 제소한 특허소송에 대해 최근 조사에 착수했다.

  • "여기가 무슨 알래스카 인줄 착각하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덴마크 자치령 그린란드 매입을 검토하고 나섰다가 망신을 당했다. 이같은 보도가 알려지자 그린란드 자치정부가 "우리는 판매 대상이 아니다"고 거부했다. 미국 내에서도 "구시대적 식민주의 관점"이라며 트럼프 대통령을 조롱하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 합법적 마리화나 판매 31억달러 "캘리포니아주 전세계 최대"

    캘리포니아주에서 합법적으로 판매되는 마리화나 규모가 전세계 최대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LA타임스 에 따르면 판매 추적회사, 아크뷰 마켓 리서치와BDS 애널릭틱스 조사결과 내년에 가주에서 합법적인 마리화나 판매 규모는 31억 달러에 달할 전망이다.

  • 어, 어?…경기 침체 공포 엄습

    경기 침체에 대한 공포감이 되살아나고 있다. 뉴욕증시는 14일 미 국채 장단기물 금리가 14년 만에 역전되면서 올들어 가장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산업평균지수는 전날에 비해 800. 49포인트(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