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메타버스 속 디지털부동산 투자 붐…"250년 전 맨해튼 땅 같아"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메타버스(3차원 가상공간) 속 '디지털 부동산' 투자·구매 붐이 일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30일 보도했다. 저널은 메타버스 플랫폼인 샌드박스나 디센트럴랜드 같은 곳의 디지털 부동산에 투자하는 투자회사들이 늘어나면서 거래금액도 연일 최대치를 경신하고 있다고 전했다.

  • 파월 테이퍼링 가속 시사에 미국 금리인상 전망 늘어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이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 가속을 시사하면서 시장에서 내년 기준금리 인상을 전망하는 시각이 늘었다고 마켓워치 등이 지난달 30일 보도했다. 미국 시카고상품거래소(CME)의 페드워치에 따르면 금융시장에서 예상하는 내년 3월 연준의 기준금리 25bp 인상 가능성은 전날 18%에서 26%로 높아졌다.

  • 오미크론 확산에 여행·외식 등 세계 실물경제 타격 가시화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김윤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로운 변이인 오미크론이 확산함에 따라 여행·항공·외식업 등을 중심으로 실물경제 피해가 본격화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이미 지난해와 올해 각국이 코로나19의 팬더믹(세계적 대유행)과 델타 변이에 대처했던 경험이 있었던 만큼 오미크론 변이가 세계 경제 전반에 미칠 충격은 그렇게 심각하지 않을 것이란 전망도 제기된다.

  • 패스트패션 자라 새 회장에 창업자 30대 딸…주가는 하락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세계적 패스트패션 브랜드 '자라'를 보유한 스페인 인디텍스의 창업자 딸이 내년에 새 회장직에 오르고, 최고경영자(CEO)도 2년 만에 교체된다고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 등이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세계 금융시장, 오미크론 공포에 재차 위축…아시아는 반등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김윤구 기자 = 세계 금융시장 등 글로벌 경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인 오미크론에 대한 공포로 다시 한번 휘청였다. 세계 주요국 증시가 일제히 하락하고, 국제유가도 재차 급락했다.

  • "머스크, 텍사스로 이사한 덕에 2조8천억원 절세"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테슬라의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가 주소지를 주(州) 자체 소득세율이 높은 캘리포니아에서 소득세가 아예 없는 텍사스로 옮긴 덕분에 세금을 24억 달러(약 2조8천560억원) 절약할 수 있게 됐다고 블룸버그통신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미국 사이버먼데이 매출, 작년보다 감소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미국 최대 온라인 쇼핑축제인 '사이버 먼데이'의 올해 매출이 작년보다 줄어들 수도 있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29일 보도했다. 어도비의 마케팅 데이터 분석 솔루션인 '어도비 애널리틱스'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으로 이날 오후 9시(한국시간 30일 오전 11시) 현재 사이버 먼데이 매출은 약 71억 달러(약 8조4천400억원)로 집계됐다.

  •  '안도감' 증시 반등 정상 회복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우려로 급락했던 뉴욕증시가 반등에 성공했다.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29일 전 거래일보다 236. 60포인트(0. 68%) 상승한 35,135. 9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60. 65포인트(1.

  • 美 크레딧 점수 평균 716점 '사상 최고'

    미국인들의 크레딧 스코어(신용점수·FICO)사상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정부의 지원금 덕분에 빚을 갚거나 줄인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  최근 미국 신용평가기관 FICO 보고서에 따르면 코로나19 대유행이 시작된 이후 소비자들의 평균 FICO 신용점수는 716점으로 지난해보다 8포인트 상승했다.

  • '美 재향군인 근무 최적' 삼성, 韓 기업 유일

    삼성전자가 한국 기업으로는 유일하게 미국에서 '재향군인이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됐다. 이는 군인에 대한 존경이 상당한 미국 사회에서 삼성전자의 위상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최근 미국 경제지 포브스가 발표한 '재향군인을 위한 최고의 고용주(Best Employers For Veterans 2021)' 조사에서 선정된 200개 기업 중 50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