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델타 변이’ 확산에 또 사재기 

    ‘델타 변이’ 확산으로 재봉쇄에 돌입한 호주 시드니에서 사재기가 잇따랐다. 27일 데일리메일호주판에 따르면 2주간의 봉쇄 조치를 앞둔 시드니 일대에서 생필품을 비축하기 위한 사재기 행렬이 이어졌다. 호주 최대도시 시드니는 27일부터 오는 7월 9일까지 2주간의 봉쇄에 들어갔다.

  • 집 값이 뛰었다고? 렌트비는 더 뛴다

    美 아파트 렌트비 중간가 전년대비 5. 5% 상승 1527불 ,  2년새 최고 수준 도달. 남가주 리버사이드 19. 2% 쑥, 2020불 기록.  미국 내 아파트 렌트비가 2년새 최고 수준에 도달했다.  최근 폭스 비즈니스 뉴스는 팬데믹 기간동안 미국 주요 대도시에서 하락했던 아파트 렌트비가 2년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  현대 ‘올뉴2022 투싼’ 경품 잔치

    현대자동차가 ‘올뉴 2022 투싼 경품 (Sweepstakes) 이벤트’를 진행한다.  . 24일 현대차 북미법인에 따르면, 시온마켓과 함께 하는 이번 이벤트는 오는 9월 10일까지 전국의 시온마켓 매장을 찾은 고객을 대상으로, 영수증이나 각 매장에 부착된 안내 포스터의 QR 코드를 스캔한 뒤 간단한 설문 조사에 참여하는 방법으로 응모할 수 있다.

  • "매출 또 신기록"

    아마존이 연례 할인행사 '프라임데이'에서 또다시 매출 기록을 경신했다. 로이터통신은 23일아마존 플랫폼을 이용해 물건을 파는 소매업체들이 21일부터 이틀간의 프라임데이 행사 기간 미국에서 기록한 매출이 지난해보다 8. 7% 늘었다고 보도했다.

  • 외관, 디자인, 기능까지 다 잡았다

    '기아'가 '미니밴'의 역사를 새로 썼다. 바로 올뉴 2022 카니발 MPV가 자동차 업계의 주목을 받으며 새로운 등장을 알렸다. 카니발 MPV는 기존에 출시된 7~8인승 미니밴 '세도나'를 대체하는 다용도 차량으로 SUV와 미니밴의 매력이 공존하는 기아의 야심작이다.

  • 옐런 "물가상승 연말께 완화"…연준위원 "9개월 갈 수도"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이 23일 미국의 물가 상승세가 연말께는 완화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애틀랜타 연방준비은행(연은)의 라파엘 보스틱 총재는 인플레이션이 애초 예상보다 더 길어질 수 있다면서 내년 중 기준금리를 인상할 필요성을 언급하는 등 같은 날 다른 기조의 목소리를 냈다.

  • 기아, 2022 쏘울 공개

     전년대비 20% 상승한 매출을 올린 기아의 대표 모델 2022년형 '쏘울'이 공개됐다.  22일 기아 미국판매법인에 따르면, 2022년형 쏘울은 업그레이드된 외관 디자인과 함께 후드, 리프트 게이트 및 휠 센터 캡에 새겨져 있는 새로운 기아 배지가 가장 눈에 띈다.

  • 첫 픽업트럭 '싼타 크루즈' 시동

    현대자동차의 첫 '픽업트럭' 싼타 크루즈가 미국 앨라배마 공장(HMMA)에서 양산에 돌입했다. 22일 현대차 북미법인에 따르면, ‘올뉴 2022 싼타 크루즈’는 현대차가 4세대 준중형 SUV 투싼을 기반으로 개발한 최초의 픽업 트럭이다.

  • 코로나 시국에…'벼락부자' 폭증 

    코로나19로 전세계 경제가 위기에 몰렸지만 백만장자 대열에 새로 합류한 부자는 500만명이 넘었다. 22일 크레딧스위스(CS)에 따르면 지난해 520만명이 새로 백만장자 클럽에 입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이 최소 5000만달러인 슈퍼리치도 전년 대비 거의 25% 급증했다.

  • 써브웨이 투나 샌드위치엔 투나가 없다?

    샌드위치 체인 전문점 써브웨이(Subway)의 인기 메뉴 중 하나인 참치 샌드위치에 실제 참치가 들어있는지를 두고 다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1956년 미국에서 창업한 써브웨이는, 2019년 기준 전 세계 111개국에서 4만5000여개의 매장을 운영하는 세계 1위 샌드위치 프랜차이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