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벌금 부과'초강도 조치 또 연기

    선박에 실려 LA항이나 롱비치 항에 도착한 컨테이너가 장기간 머물 경우 하루에 100달러씩 벌금을 부과하는 제도가 또 연기됐다. LA와 롱비치 항 당국은 최근 항구의 컨테이너 적체가 크게 개선되고 있다며 벌금제 시행을 27일까지로 연기했다.

  • 올들어 집어 던진 사표 20년만에 최다

    미국에서 올해 1월에서 10월까지 사표를 던진 직장인이 약 4천만명으로 20여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사회에 번진 '번아웃'(burnout·심신 소진) 증후군에다 2년째 계속되는 코로나19 사태가 겹쳐 이같은 이탈 행렬을 불러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 보도했다.

  • 고용회복 탓 주택거래 1.9%↑

    미국의 고용시장 회복에 힘입어 주택 거래도 석 달 연속 증가했다. 미국 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22일 11월 기존주택 매매 건수가 전월보다 1. 9% 증가한 646만 건(연율)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전년 동월보다는 2. 0% 감소한 수치로,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650만 건을 소폭 하회했다.

  • 미국 직장인 번아웃…코로나 이중고로 올들어 던진 사표 최다치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미국에서 올해 1월에서 10월까지 사표를 던진 직장인이 약 4천만명으로 20여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미국 사회에 번진 '번아웃'(burnout·심신 소진) 증후군에다 2년째 계속되는 코로나19 사태가 겹쳐 이같은 이탈 행렬을 불러왔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 보도했다.

  • 오미크론에 美CES도 빨간불…메타·아마존·트위터 불참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세계 전자·IT 업계의 최대 경연장인 'CES(Consumer Electronics Show) 2022'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새 변이 오미크론의 확산으로 빨간불이 켜졌다. 21일이터통신에 따르면 아마존, 메타 플랫폼(구 페이스북), 트위터, 핀터레스트 등 주요 IT 기업이 오미크론 확산을 이유로 다음 달 미국 라스베이거스 열리는 CES 2022에 불참하기로 했다.

  • 미국 고물가에 물가연동 임금제 수십년만에 '부활'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미국에서 높은 인플레이션과 인력 부족, 노동운동 활성화 등이 맞물린 영향으로 임금이 물가 상승률만큼 자동으로 오르는 물가 임금 연동 임금제가 수십 년 만에 되살아나기 시작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1일 보도했다.

  • 뱅크오브호프 '조지아주 첫 지점'

     뱅크오브호프(행장 케빈 김)는 지난 20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에 둘루스 지점을 오픈했다. 사진은 전재황 지점장(가운데)과 직원들이 뱅크오브호프의 조지아주 첫번째 지점이자 전국 54번째 지점인 둘루스 지점의 개점을 축하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 '식당 손님 줄고'…미국 실물경제, 오미크론 타격 본격화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 발 감염 확산에 음식점을 중심으로 실물 경제가 타격을 받기 시작했다고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9일 보도했다. 예약 서비스 사이트 '오픈테이블'에 따르면 미국 식당들의 2019년 동기 대비 예약 건수 감소율은 지난달 마지막 주 4%에서 이후 12월 첫째 주 9%, 둘째 주는 12%로 점차 감소폭이 커지고 있다.

  • 머스크 "올해 세금 13조원 넘게 낸다"…美역대 최대 납세 될듯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세계 최고 부자인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올해 110억 달러(약 13조1천억원)가 넘는 돈을 세금으로 낼 것이라고 19일 밝혔다. 머스크는 이날 트윗을 통해 다른 설명 없이 "궁금하신 분들을 위해, 나는 올해 세금으로 110억 달러 넘게 낼 것"이라고 말했다.

  • "한국 집값 폭등이 기가막혀" 

    세계 주요 56개국의 3분기 주택가격 상승률 조사에서 한국이 1위 자리에 올랐다. 미국도 9위로 만만치 않은 순위를 보였다.  최근 영국 부동산 정보업체 나이트 프랭크가 발표한 글로벌 주택 가격 지수에서 한국은 전년대비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