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SAT 명품 에세이 작성법1-"논하라"

    SAT의 주관사인, 칼리지보드의 웹사이트에 가보면, 친절하게도 만점짜리부터, 0점짜리까지 에세이의 모범답안을 보여줍니다. 그러면서, 강조하는 것은, reasoning [뤼즈닝] and examples 인데요, 자기의 견해에 대해서 논하고, 예를 들라는 것입니다.

  • "전공 안 맞아" "적성 고민"→ 미래 걱정 

    아마도 미국에서 살아가시는 독자 분들로선 이런 병 이름은 처음일거라고 생각이 됩니다. 전공 안 맞아 적성 고민 늘면서 미래에 대한 걱정으로 우울해져 있는 대학교 2학년 재학생이 겪고 있는 병을 대 2병이라고 합니다. 요사이 대학가에 유령이 떠돌고 있다고 하죠.

  • 영어 독해 점수가 계속 제자리…왜?

    현재 메이저리그베이스볼에는 류현진과 같은 한인선수들이 주목할만한 활동하는데, 투수가 잘 던지야 마느냐는 참 중요합니다. 결국 '야구는 투수놀음이다'라는 말은 야구에 조금이라도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은 들어봤을 것입니다.

  • "난 몸은 어리지만 마음만은 어른이야"

    '중2병'은 일본에서 오덕문화를 통해 건너온 단어입니다. 사춘기 청소년들이 자신을 드러내기 위한 열망이 강하다는 것은 누구나 알 터인데, 그러한 열망이 다른 사람들이 볼 때 뭔가 오그라들게 표출되는 것을 말하죠. 사실 이름의 유래는 일본의 개그맨 이주인 히카루가 TBS라디오에서 진행하는 <이주인 히카루의 앱스: 심야의 바보력(伊集院光のアップス?深夜の馬鹿力)>라는 방송의 罹ったかなと思ったら中二病라는 코너에서 '중학교 2학년생(주로 사춘기 시기)이라면 누구나 할법한 행동들'을 어떤 병의 증상이라며 회화한 뒤, 라디오 청취자들로부터 사연을 모집하며 탄생한 이른바 아루아루 네타(공감계 개그)로 시작되었다.

  • 영어시험 답은 밑줄 부근에 있다

    SAT 출제자는 문제를 만들기 위해서, 101권 독서 리스트에 등장하는 과거에 쓰여진 명작뿐만 아니라, 분석력을 요구하는 역사나, 사회, 과학 등의 지문을 빌려서 사용합니다. 전체 내용을 다 쓰는 것이 아니라, 주로 서론이나, 결론 부분을 인용하여 문제를 만듭니다.

  • '천방지축'사춘기 자녀, "대화가 필요해" 

    사춘기는 육체적, 정신적으로 성인이 되는 시기를 말합니다. 성호르몬의 분비가 증가하여 이차 성징(性徵)이 나타나며, 생식 기능이 완성되기 시작하는 시기로 이성(異性)에 관심을 가지게 되고 춘정(春情)을 느끼게 되죠. 청년 초기로 과거에는 보통 15~20세에 경험했지만, 현재는 유년기의 마지막 나이에 해당되는 12세를 지나자마자, 13~17세 사이에 나타난다고 합니다.

  • 영어 시험은 문제 속에 답이 있다

    어느 유명입시학원에선, 독해파트 점수를 올리는 훈련방법의 일환으로 다음과 같은 방법으로 학생들을 지도합니다. 앞은 학원에서 가르치는 방식이고, 뒤의 질문은 제가 하는 말하는 바입니다. 첫째, 시간을 잘 배분한다. 시간은 정해져 있는데 무엇을 배분하나요?.

  • 영어책은 꼭 소리내어 읽어라"

    수학과 과학에서 만점가까이 받는 중고등학생들이라도, 영어가 모국어 일텐데도 영어점수가 안 나오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건 잘못된 영어 공부법에 기인합니다. 부모님들께서 제게 늘상 말씀하시는 고민중의 큰 고민, 그것은 학생들이 책을 읽는 것을 싫어하기 때문인데요, 스마트폰이나, 카톡이나 공부를 하는 동안 걸려오는 전화 등 때문만이 아니라, 전체적으로 책을 가까이 하는 것이 귀찮고 번거로운 일이라고 여기기 때문입니다.

  • 상위 20% 들려면'정보 경쟁'서 이겨야

    5. 핵심적인 소수? 하찮은 다수?. 1897년 이탈리아 경제학자 빌프레도 파레토(Vilfredo Pareto: 1848~1923)는 80/20법칙을 발견했죠. 이것은 원인과 결과, 투입량과 산출량, 노력과 성과 사이에 일정한 불균형이 존재하여, 원인 가운데 20%가 결과의 80%를 도출하며, 투입량의 20%가 산출량의 80%를 만들어 내고, 전체 노력의 20%에서 전체 성과의 80%가 만들어진다는 법칙입니다.

  • 영어 공부 방법?…"정답은 하나다"

    한국에서도, 수능시험에서 출제오류로 인해서, 난리가 났었습니다. 정답이 2개가 나온 겁니다. 해서, 한국 교육부가『수능 출제오류 개선방안』을 확정 발표했죠. 결국은 출제위원 구성 중에서 교사비율을 높이는 것으로 가닥을 잡았지만, 그런다고 해결될 만한 사항은 아닌 듯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