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사랑일뿐야’ 김민우, 사별 아픔 딛고 재혼...“힘 모아 잘 살겠다”

    가수 김민우가 아내와 사별 후 7년 만에 재혼한다. 23일 가요계에 따르면 자동차 딜러로 일하는 김민우는 오는 26일 서울에서 5살 연하의 회사원과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약 5년간 교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김민우는 자신의 개인 채널에 “제가 결혼을 한다.

  • 지소울, 절도 혐의로 경찰 조사 받는다...편의점에서 술 훔쳐

    가수 지소울(본명 김지현)이 편의점에서 술을 훔친 혐의로 입건됐다. 24일 스포츠서울 취재에 따르면 지소울은 지난달 19일 오후 11시 강서구 한 편의점에서 술을 훔치다 적발됐다. 당시 지소울은 만취 상태인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지소울은 해외 출국 상태다.

  • 범죄자로 추락한 ‘트바로티’ 김호중, 포승줄에 수갑 차고 유치장 行

    한국의 ‘트바로티’로 불린 가수 김호중이 결국 수갑을 찼다. 단순 음주운전 사고로 포승줄과 수갑을 차고 유치장으로 향했다. 2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 서관에서 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혐의를 받는 김호중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이 진행됐다.

  • ‘10살 연하 모델과 열애?’ 박서준 측 “사생활은 확인 불가”

    배우 박서준이 10살 연하 배우 겸 모델 로렌 사이와 열애설이 불거진 가운데 소속사에서는 확인을 거부했다. 박서준의 소속사 어썸이엔티는 박서준의 열애설에 대해 “공식 스케줄에 대한 사실 외 사생활에 대해서는 확인이 어려운 점 양해 부탁한다”고 전했다.

  • '역시 대세' 임영웅  작년 235억원 벌었다

    가수 임영웅이 작년 한 해 200억원 이상 벌어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소속사 물고기뮤직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임영웅은 지난해 용역비로 193억원을 정산받았다. 여기에 소속 아티스트 미지급금으로 돼 있는 32억원, 작년 물고기뮤직 배당액 10억원을 더하면 임영웅이 올린 수익은 약 235억원에 이른다.

  • 유야무야된 ‘음원 사재기 논란’, 다시 수면 위로…가요계 ‘초긴장’

    유령처럼 떠돌던 ‘음원 사재기’의 실체가 드디어 수면 위로 떠오를까. 음원 스트리밍 수를 조작해 순위를 인위적으로 올리는 이른바 음원 사재기를 한 연예기획사·홍보대행사 관련자들이 무더기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은 2018년 12월부터 이듬해 12월까지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에서 15개 음원을 172만 7985회 재생해 순위를 조작한 홍보대행사·연예기획사 4곳의 대표와 관계자 등 11명을 컴퓨터 등 장애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 김호중, 학폭 의혹도 터졌다 “깡패라며 무차별 폭행해”

    ‘음주 뺑소니’ 혐의를 받는 가수 김호중(33)이 구속 갈림길에 선 가운데, 그가 과거 학교폭력(학폭) 가해자였다는 의혹까지 제기됐다. 유튜버 카라큘라는 지난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카라큘라 미디어’에서는 ‘피해자에게 사과 없는 개과천선 김호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 심은우 측 “학폭한 적 없다…폭로자 불송치는 증거 불충분일 뿐”

    배우 심은우 측이 학폭 피해를 주장한 A씨의 명예훼손 혐의 사건이 무혐의로 종결된 것에 입장을 전했다. 23일 심은우 측은 “심은우 씨는 중학교 동창이었던 A씨가 제기한 학교폭력 이슈와 관련해 A씨의 주장처럼 학폭을 자행한 사실이 없다”고 강조했다.

  • 류준열 “사생활은 침묵이 맞고, 그린워싱은 성찰 중”

    배우 류준열이 데뷔 이래 고초를 겪고 있다. 난데없이 ‘환승연애설’이 돌면서 사면초가를 맞이했고, 그 가운데 환경운동과 골프를 즐기는 이율배반적인 모습에 실망감을 줬다. 스스로 고민이 컸다고 밝힌 류준열은 23일 오전 서울 종로구 한 커피숍에서 열린 인터뷰에서 솔직하게 입장을 털어놨다.

  • 故 박보람 사망 원인 밝혀졌다…국과수 “급성알코올중독으로 추정”

    지난달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난 故 박보람의 사인이 밝혀졌다. 23일 남양주남부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최근 국립과학수사연구소로부터 ‘(박보람이) 급성알코올중독으로 사망에 이르렀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내용의 최종 부검 결과 보고서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