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美 부스터샷, 일단 화이자로만"

    조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하기로 한 오는 20일까지 화이자 백신만 준비될 것으로 보인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5일 CBS방송 인터뷰에서 "애초부터 우리는 식품의약국(FDA) 승인 등을 받을 때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화이자는 관련 데이터가 있고 시한을 맞출 것 같다"고 설명했다.

  • "매일 걷는 중년, 오래 삽니다"

    중년에 하루 7천보씩 걸으면 조기 사망 위험을 최대 70%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6일 매사추세츠대학 연구진이 미국의학협회저널(JAMA) 네트워크 오픈에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하루 최소 7천보를 걷는 사람들은 7천보 미만으로 걷는 사람들보다 10여 년 뒤 사망 가능성이 50∼70% 낮았다.

  • "미국 코로나 면역 인구 83%"

    미국에 거주하는 16세 이상 인구 중 80%가 코로나19 면역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CNN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제퍼슨 존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워싱턴DC를 포함한 50개 주 전체에서 활동하는 17개 헌혈기관과 함께 140만개 혈액 샘플을 검사한 뒤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 "미국 코로나 면역 인구 83%"

    미국에 거주하는 16세 이상 인구 중 80%가 코로나19 면역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CNN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제퍼슨 존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워싱턴DC를 포함한 50개 주 전체에서 활동하는 17개 헌혈기관과 함께 140만개 혈액 샘플을 검사한 뒤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 평균 수명 최대 9년이나 단축

    대기오염으로 2. 2년 ▲, 흡연은 1. 6년 ▲. 대기오염이 흡연과 음주, 마약보다 수명에 더 큰 위협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일 CNN에 따르면 시카고 대학(EPIC) 에너지정책연구소는 대기질생명지수(AQLI·WHO가 정한 대기 기준에 예상되는 수명 손실 정도)에 따라 분석한 결과 대기오염의 지수가 평균에 못 미치는 나라에서도 평균 수명이 2.

  • 美서 확진 어린이 3주새 50만명

    미국에서 '델타 변이'의 여파로 어린이들 사이에서 코로나19가 크게 확산하면서 보건 당국과 학부모들의 우려를 낳고 있다. CNN 방송은 미국소아과학회(AAP)의 데이터를 인용해 8월 5∼26일 3주간 50만명이 넘는 어린이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2일 보도했다.

  • 미접종자는 다른 이를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

      최근 캘리포니아주의 코로나19 상황이 호전되고 있지만, 정상화까지는 가야 할 길이 멉니다. 아직도 우리 커뮤니티의 많은 사람들이 백신을 접종받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들은 자신 뿐만 아니라 백신을 맞을 수 없는 다른 사람들까지 위험에 빠뜨리고 있습니다.

  • "5~11세 백신, 이르면 늦가을에"

    제약회사 화이자가 5~11세 아동에 대한 코로나19 바이러스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이르면 늦가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30일 CNBC에 따르면 화이자 이사진인 스콧 고틀리브 전 미국 식품의약국(FDA) 국장은 매체 인터뷰를 통해 "5~11세 아동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가 다음 달 나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 '델타'사망자 급증, '이동식 화장터'등장

    코로나19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으로 미국 내 확진자와 사망자가 급증하는 가운데, 급증 폭이 가장 큰 플로리다의 병원과 화장터가 포화상태에 이르러 트레일러를 이용한 이동식 화장터가 동원되고 있다. 앨라배마주에서도 냉장 트레일러를 시체 보관소로 쓰기 시작하는 등 상황이 악화되고 있다.

  • 부스터샷 시점 8개월→6개월→5개월로

    코로나19 부스터샷 접종 검토 시기가 점점 빨라지고 있다. 2차 접종 뒤 8개월에서 6개월로 단축키로 했다는 전망이 나온데 이어 이번엔 조 바이든 대통령이 현재 행정부에서 간격을 5개월로 줄이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