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화이자, 실적 '껑충'

    미국 제약사 화이자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덕분에 2분기 실적을 크게 끌어올렸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 전했다. 화이자의 2분기 매출은 277억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47%, 순이익은 99억 달러로 전년 동기보다 78% 각각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 낮잠이 보약? 되레 독 된다

    보약은 커녕 낮잠을 자주 자는 사람이 고혈압과 뇌졸중에 걸릴 위험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최근 양 민징 후난성 중앙남부대 마취과 교수 등 7명으로 구성된 중국 연구진은 낮잠이 뇌·심혈관 질환의 발병 위험을 높인다는 연구결과를 의학학술지 ‘미국심장협회저널’에 발표했다.

  • 골골한 장수?…한국인 병든 채로 17년

    한국 기대수명 83. 5세로 1위 日 84. 7세 이어 2번째, 미국은 77세. 10년간 3. 3세 늘었지만 건강수명은 66. 3세 '장수 국가'명성 퇴색. 여성, 남성보다 오래 살지만 앓는 기간 '18. 3년 vs14. 9년'더 길어. 한국인의 기대수명이 83. 5년으로 나타났다.

  • "그저 감기 수준" vs "걸리면 죽을 수도"

    "다시는 걸리고 싶지 않은 병. vs. 미국의 코로나19 일일 확진자수가 10만명을 넘으면서  팬데믹 재유행 기로에 섰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에 미국인은 물론 한인들 사이에서도 심각성에 대한 인식이 나뉘면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 커피 마시고 쇼핑하면 과소비?

    쇼핑 전에 커피를 마시면 돈을 더 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사우스 플로리다대, 독일 비아드리나 유럽대 등 연구진은 프랑스의 대도시 상점가 두 곳과 스페인의 백화점 근처에서 쇼핑을 하려는 고객 3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했다.

  • "비만이면 5배, 탈모면 7배“

     코로나19 후유증인 '롱코비드'(Long COVID) 위험 요인이 비만, 탈모, 두통, 인후염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헬스데이 뉴스(HealthDay News)는 21일 전체적으로 코로나 감염자 중 23%는 위중 정도에 상관없이 '롱코비드'를 겪을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아빠 나이, 아기 출생에 의외로 큰 영향"

    통상 임신을 하고 출산하는 것은 어머니인 여성의 나이가 미치는 영향이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이 같은 통념과 달리 남성인 아버지의 나이가 출생률에 미치는 영향이 생각보다 크다는 연구 결과가 최근 발표돼 주목을 끌고있다.

  • WHO, 비상사태 선포 '째깍째깍'

    세계보건기구WHO는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전 세계에 1만4천건 발생한 것으로 확인하고 이 질병에 대해 국제적 공중보건 비상사태(PHEIC)를 선언할지 여부를 다시 결정하기로 했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20일스위스 제네바 청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전 세계에서 원숭이두창이 1만4천건 발생한 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 전자담배 흡연? ‘이 병’ 걸리면 5년내 사망

    전자담배 흡연으로 ‘폐쇄성 세기관지염(BOS)’을 진단 받은 환자들이 5년 이내 사망할 확률이 최대 95%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최근 존스 홉킨스대학교 담배 치료 클리닉 소장 파나기스 갈리아타토스 박사는 “전자담배 흡연이 일으킨 폐쇄성 세기관지염은 폐암보다 치명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 효과가 좋다는데 왜들 안맞는걸까요?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은 오미크론 변이 유행 국면에서도 입원 예방 효과가 확실히 있었다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 결과가 나왔다. CDC는 50대 이상에게는 즉시 2차 부스터샷(화이자·모더나 백신의 경우 4차 접종)을 맞으라고 재차 권고했고, 올해 하반기에 변이에 맞춤형으로 개량된 백신이 보급되면 전국민 접종이 필요하다는 점도 시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