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백신 주사 안맞는 20대가 재확산 원흉"

    미국 정부는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자구책으로 자국민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자 힘쓰고 있는 가운데 20대 청년들을 중심으로 백신 접종 거부자들이 많아 골머리를 앓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 바이든 행정부가 지난 4일까지 성인 인구의 70%가량 백신 1차 접종을 완료하겠단 목표를 달성하지 못한 이유로 18~29세 연령층의 낮은 백신 접종률을 꼽았다.

  • 신규 감염 3일 연속 1000명대 

     LA지역 코로나19 신규 감염자수가 사흘간 계속 1천명대를 기록, 주민들에게 불안감을 던져주고 있다. 거의 대부분이 백신 주사를 맞지않은 미접종자들이긴 하지만 계속 줄어들던 숫자가 다시 늘어나면서 카운티 방역 당국을 긴장시키고 있다.

  • 변이가 난리쳐도 '백신 접종'만이 살길

    美 코로나19 신규확진 99. 7%가 미접종자… 델타 기승 속 ‘백신의 힘’ 재확인.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역시 백신 접종만이 근본적인 해결책임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속속 나오고 있다. 미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거의 전부가 백신을 맞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 LA카운티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839명

    LA카운티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일일 기준 800명을 상회하면서 재확산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8일 abc7 방송은 이날 기준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839명으로 지난 주 대비 165%나 증가했다고 보도했다.  . LA카운티 보건 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 검사 양성반응율은 2.

  • 백신 접종 했는데 감염? 남의 일 아니다

    #지난 주말 박모(28·LA)씨는 가벼운 감기 증상으로 타운 내 병원을 찾았다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깜짝 놀라고 말았다. 그는 이미 두 달전 화이자 백신 접종을 두차례 마쳤기 때문이다. 박씨는 "목이 조금 아프고 콧물이 나서 약 처방을 받으려고 했던것 뿐인데 코로나19에 걸렸다는 의사의 진단에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 "델타 변이 때문에…위험한 가을 온다"

    코로나19 델타 변이가 가을에 크게 확산할 것이라는 암울한 전망이 나왔다. 이에 따라 실내 마스크 의무화를 비롯한 각종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가 가을부터 되살아날 가능성이 크다고 CNBC방송이 8일 의학·보건 전문가들을 인용해 보도했다.

  • "넌 마스크 벗었니? 난 이제 다시 쓴다"

    #지난 주말 부에나팍에 있는 한 선물가게에선 업주와 고객간에 말싸움이 일어났다. 마스크 때문이었다. "가게에 들어올 때는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한다"는 주인의 말에 젊은 커플 손님이 발끈한 것이다.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아도 조치가 내려진지가 언제인데 아직도 마스크를 쓰라고 하느냐"며 항변한 것.

  • "델타변이에 돌파감염까지"

    텍사스주의 한 교회가 운영하는 청소년 대상 여름 캠프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 사례가 발생했다. 7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텍사스주 클리어 크리크 커뮤니티 교회의 여름 캠프에 참석한 학생과 어른 125명은 최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 델타 변이, 코로나19 보다 세다

    中 연구진 "잠복기 4. 4일로 짧고 무증상 전파율도 65%”. 중국 연구진이 최근 남부 광둥성에서 확산하고 있는 코로나19 델타 변이 관련 조사를 펼친 결과 평균 잠복기가 지난해 우한에서 창궐한 초기 바이러스보다 하루가량 짧은 것으로 나타났다.

  • 바이든 '애걸복걸' 하는데 왜 안맞을까"

    캘리포니아 등 미국 20개 주가 주민 절반 이상의 백신 접종을 달성한 가운데, 앨라배마와 테네시 등 남부 지역은 미국내 가장 낮은 접종률로 신종 변이 바이러스의 위험에 취약한 상태에 놓여 있다고 AFP 통신이 최근 보도했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이들 지역에선 1회라도 백신을 맞은 인구 비중이 대체로 40% 안팎에 불과한데, 이는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