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주사 한 번 맞고 끝나 좋아했는데…

    돌파 감염을 막기위한 부스터샷 접종이 확대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 얀센 백신 접종자 1400만 명이 불안에 떨고 있다. 오는 20일부터 전 국민 대상 추가 접종에 들어가는 미국 보건 당국이 우선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만 접종하기로 하고 얀센 백신은 명단에 포함시키지 않았기 때문이다.

  • "100인 이상 비즈니스 백신 접종 의무화"

    조 바이든 대통령이 9일 100인 이상 민간 사업장에 직원들의 백신 접종 또는 코로나19 정기 검사를 의무화하는 등 대폭 강화된 대책을 내놨다. 델타 변이의 확산으로 코로나 상황이 급속도로 악화하자 대응 수위를 한층 끌어올린 것이다.

  • '코로나+ 독감' 한방에 잡는 백신 나온다

    모더나가 코로나19과 독감을 동시에 잡는 백신 개발에 착수했다고 9일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궁극적으로는 기존에 연구해온 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RSV) 백신에 다른 호흡기 질환 백신을 첨가, 매년 예방접종으로 공급한다는 구상이다.

  • 美카운티 97%, 코로나 전염률 심각

    미국에서 코로나19 전염률이 '높음' 또는 '상당한' 수준을 보이고 있는 카운티의 비율이 전체의 97. 27%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더힐은 7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코로나19 데이터 추적기를 인용해 미국 카운티 3065곳, 95.

  • "종착지에 도달했다" vs "3년 더 간다"

    미국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의 종말 시기를 놓고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5일보도했다. 미국에서는 이달 초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4000만명을 넘어서 세계에서 가장 많다. 백신 접종을 완료한 인구 비율이 절반을 돌파했는데도 델타 변이의 기습으로 4차 재확산에 직면한 상황이다.

  • "델타변이 99.99%가 사라졌다"

    빛을 비췄을 뿐인데 코로나 바이러스 99. 9%가 사라졌다. 코로나 바이러스를 물리칠 무기로 ‘빛’이 주목 받고 있다. 6일 경제지 포브스에 따르면 최근 노스캐롤라이나주의 의료기업체 에미트바이오가 발광다이오드(LED) 빛으로 사람 기도 조직에 있는 델타 변이 99.

  • "美 부스터샷, 일단 화이자로만"

    조 바이든 행정부가 코로나19 부스터샷 접종을 시작하기로 한 오는 20일까지 화이자 백신만 준비될 것으로 보인다.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 소장은 5일 CBS방송 인터뷰에서 "애초부터 우리는 식품의약국(FDA) 승인 등을 받을 때까지 아무것도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화이자는 관련 데이터가 있고 시한을 맞출 것 같다"고 설명했다.

  • "매일 걷는 중년, 오래 삽니다"

    중년에 하루 7천보씩 걸으면 조기 사망 위험을 최대 70%까지 줄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6일 매사추세츠대학 연구진이 미국의학협회저널(JAMA) 네트워크 오픈에 발표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하루 최소 7천보를 걷는 사람들은 7천보 미만으로 걷는 사람들보다 10여 년 뒤 사망 가능성이 50∼70% 낮았다.

  • "미국 코로나 면역 인구 83%"

    미국에 거주하는 16세 이상 인구 중 80%가 코로나19 면역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CNN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제퍼슨 존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워싱턴DC를 포함한 50개 주 전체에서 활동하는 17개 헌혈기관과 함께 140만개 혈액 샘플을 검사한 뒤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 "미국 코로나 면역 인구 83%"

    미국에 거주하는 16세 이상 인구 중 80%가 코로나19 면역을 가지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CNN에 따르면 2일(현지시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제퍼슨 존스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워싱턴DC를 포함한 50개 주 전체에서 활동하는 17개 헌혈기관과 함께 140만개 혈액 샘플을 검사한 뒤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