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코로나 감염 5명중 1명 '롱코비드'

    코로나19에 걸렸던 미 성인 5명 중 1명은 장기 후유증을 앓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22일 발표한 분석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 감염 전력자의 약 20%가 ‘롱코비드릫(Long-COVID)로 불리는 후유증을 경험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부작용 우려'부모들은 시큰둥

    미국에서 6개월에서 5살 미만 영·유아를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시작했지만, 부모들이 적극적으로 자녀들의 백신 접종에 나서지 않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다가오는 가을 코로나19 재유행이 시작되면 백신을 접종받지 못한 아이들은 충분한 보호를 받지 못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 "어르신, 불 꼭 끄고 주무세요"

    잠잘 때 주변이 충분히 어둡지 않다면 노년층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시카고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 의학전문대학원 연구팀에서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노년층이 수면 중 빛에 노출될수록 당뇨병, 비만, 고혈압 발병률과 양(+)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어르신, 불 꼭 끄고 주무세요"…잘때 빛노출 건강 악영향

    (서울=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잠잘 때 주변이 충분히 어둡지 않다면 노년층 건강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시카고 노스웨스턴대 파인버그 의학전문대학원 연구팀에서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노년층이 수면 중 빛에 노출될수록 당뇨병, 비만, 고혈압 발병률과 양(+)의 상관관계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한발로 10초 이상 균형 못 잡으면 7년 내 사망위험 84% 높다"

    10초 동안 '한 발로 서기'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중장년층은 수년 내 사망할 위험이 크게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영국스포츠의학저널에 게재된 브라질 연구진의 논문에 따르면 10초간 한 발로 서기를 제대로 할 수 없으면 잘하는 사람보다 7년 내 어떤 이유로든 사망할 위험도가 8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한발로 10초 서기 잘 안되면 7년내 사망위험 84%↑"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10초 동안 '한 발로 서기'를 제대로 하지 못하는 중장년층은 수년 내 사망할 위험이 크게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2일 영국스포츠의학저널(BMJ of Sports Medicine)에 게재된 브라질 연구진의 논문에 따르면 10초간 한 발로 서기를 제대로 할 수 없으면 잘하는 사람보다 7년 내 어떤 이유로든 사망할 위험도가 84%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비타민D 결핍, 치매 연관있다"

    비타민D 결핍이 치매 위험과 직접적인 연관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 대학 정밀 건강센터 소장 엘리나 히포넨 교수 연구팀이 최근 29만4천514명의 영국 바이오뱅크 유전자 분석 데이터를 연구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 LA지역 생후 6개월~5살 아이 

    오늘(21일)부터  5살 이하 어린아이들에 대한 코로나 19 백신 접종이 이뤄진다.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위원회가 5살 이하 어린아이들 대상의 코로나 19 백신 접종을 승인, LA 카운티는 21일부터 생후 6개월 이상 5살 이하 어린아이들에 대해서 코로나 19 백신 접종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 이 약 먹었더니 머리카락이…

    연방 식품의약국(FDA)은 류마티스 관절염 치료제인 올루미언트(성분명: 바리시티닙)를 원형 탈모(alopecia areata) 치료에도 쓸 수 있도록 승인했다. FDA는 올루미언트가 심한 원형 탈모 치료에서 지금까지 충족되지 못한 부분을 메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 "노화 막을 순 없지만 먹으면 도움된다" 

    늙지않고 젊을을 그대로 유지한채 살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그저 바람일 뿐이다. 인간의 몸은 30대부터 노화가 시작된다. 30대 중반부터 근육과 뼈를 시작으로 60세에 혈관 노화가 빠르게 진행된다. 그렇다면 노화를 막을 수 있는 방법은 없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