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엉덩이 골절? 5명중 1명 다신 못걸어"

    노인들 사이에 낙상 사고가 마치 유행병처럼 확산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인들의 낙상 사고는 늦은 밤길에서부터 화장실에서, 또한 야외 활동 중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곳에서 급작스럽게 발생하고 있다. 의학지 '미국의사협회 저널'(JAMA) 최신호에 따르면 75세 이상의 미국 낙상 사망자는 2000년부터 2016년까지 8천613명에서 2만5천189명으로 약 3배로 늘었다고 AP통신이 5일 보도했다.

  • "커피 하루 25잔도 심장에 안해로워"

    하루에 커피를 25잔까지 마셔도 심장에는 해롭지 않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영국 일간지 더타임스 등이 3일 전했다. 영국 런던퀸메리대학의 연구진은 최근 영국 전역에서 8천412명을 상대로 연구를 시행한 결과 커피를 하루 5잔에서 25잔까지 마셔도 하루 한 잔 미만을 마시는 것과 비교해 동맥에 더 해로울 것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 드라마 보면서 눈물 '펑펑'→ 살 '쭉쭉'?

    미국 매체 넥스트샤크는 최근 눈물과 관련한 연구 결과를 인용해 "우는 것은 정신적 고통을 덜어줄 뿐만 아니라, 체중을 감량하는 데도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로스앨터스 검안 관련 연구그룹의 아론 뉴펠트 박사는 우는 것은 고통, 스트레스, 슬픔, 행복에 대한 인간의 자연스러운 반응으로, 눈물에는 기초적(Basal), 반사적(Reflex), 심리적(Psychic) 눈물 등 세 가지 종류가 있다고 밝혔다.

  • "하루 4400보만 걸어도 사망률 뚝"

    건강을 위해 하루 1만보 이상 걸어야 한다는 것이 상식처럼 알려졌다. 그러나 노인은 하루 4400보만 걸어도 사망률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끈다. 이는 최근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이 평균 72세 여성 1만6741명을 4년 추적 조사해 하루 평균 걸음걸이 수와 사망률 사이 관계를 분석한데 따른 것이다.

  • 냉장고에 넣어둔 휴대전화 찾는 당신 

    '캐나다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한 과학자 리처드 블레이크 토론토대 교수가 이같은 현상이 '두뇌가 건강한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현상' 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리처드 교수는 최근 국제 학술지 '뉴런'에서 "어떤 판단을 하는 과정에서 사소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잘 잊는 사람이 두뇌가 좋다" 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 "하루 4400보만 걸어도 사망률 뚝"

    건강을 위해 하루 1만보 이상 걸어야 한다는 것이 상식처럼 알려졌다. 그러나 노인은 하루 4400보만 걸어도 사망률이 크게 줄어든다는 연구 결과가 나와 관심을 끈다. 이는 최근 하버드대 공중보건대학 연구팀이 평균 72세 여성 1만6741명을 4년 추적 조사해 하루 평균 걸음걸이 수와 사망률 사이 관계를 분석한데 따른 것이다.

  • 냉장고에 넣어둔 휴대전화 찾는 당신 

    '캐나다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한 과학자 리처드 블레이크 토론토대 교수가 이같은 현상이 '두뇌가 건강한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현상' 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리처드 교수는 최근 국제 학술지 '뉴런'에서 "어떤 판단을 하는 과정에서 사소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잘 잊는 사람이 두뇌가 좋다" 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 이러다 '홍역 후진국' 될라

    30일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까지 미 전역에서 보고된 홍역 발병 건수가 971건이라고 밝혔다. 이는 1992년 2천237건 이후로 27년만의 최다 발병건수다. 문제는 아직 한 해의 반이 지나지 않은 시점에서 1천 건에 육박한 것이어서, 1992년의 기록을 넘어설 것으로 우려된다는 점이다.

  • 냉장고에 넣어둔 휴대전화 찾는 당신 

    '캐나다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한 과학자 리처드 블레이크 토론토대 교수가 이같은 현상이 '두뇌가 건강한 사람들에게서 나타나는 현상' 이라는 연구 결과를 내놓았다. 리처드 교수는 최근 국제 학술지 '뉴런'에서 "어떤 판단을 하는 과정에서 사소하고 불필요한 것들을 잘 잊는 사람이 두뇌가 좋다" 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 당신도 '번아웃?'...WHO "질병은 아니야"

    세계보건기구(WHO)가 '번아웃' 증후군을 '직업적 증상'으로 분류했다. 직장에서 누적된 피로로 인해 매사에 무기력함을 느끼게 되는 현상인데, 현대 사회에 널리 퍼져 있는 건강 문제라는 지적이다. 다만 의학적 질병으로 분류하지는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