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새로운 바이러스 아냐…치료법 있다"

    천연두와 비슷한 계열의 바이러스성 질환인 원숭이두창 감염 사례가 계속 증가하면서 세계적으로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 그러나 백악관은 코로나19처럼 무서운 전염병은 아니며 백신과 치료법이 있다며 진화에 나섰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21일 현재 북미와 유럽 중동 등지에서 감염 사례가 92건 확인됐고 의심 사례 28건은 정밀 검사 중이다.

  • 코로나 완치후 뼈 부러지면 답이 없다?

    코로나19에 감염되고 완치 판정을 받은 사람들 가운데 상당수가 심각한 뼈 골밀도 저하를 경험할 가능성이 크다는 연구 결과가 공개됐다. 홍콩대학교 의과대학 켈빈 영 박사 연구팀은 최근 살면서 단 한 번도 골밀도 저하로 인한 골다공증 등 골절 위험이 없었던 환자들 사이에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한 골다공증 사례가 급장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를 공개했다.

  • "美, 원숭이두창 백신 찾는 중"

    ‘원숭이두창’ 확산세가 심상치않은 가운데 유럽-미국-중동 등 15개국에서 120여명의 환자가 보고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1일 현재 15개국에서 모두 120명의 환자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120명 중 확진자는 92명, 의심사례는 28명이다.

  • 올가을 코로나·독감 백신 동시 접종 검토

    미국에서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만명을 넘어서며 재확산 기미를 보이자 보건당국이 올 가을에 독감 백신과 코로나19 백신을 동시에 접종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18일 뉴욕타임스(NYT)는 건당국과 과학자들이 겨울철 코로나19, 독감 동시 유행에 대비해 미국인이 가을에 2가지의 백신을 한 번에 접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  중장년층 치매 발병 위험 낮춰

    타임지에서 선정한 10대 수퍼푸드 중 하나인 블루베리가 중장년층 치매 예방에도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신시내티대학교 연구진은 50~65세의 노화로 인한 기억력 감퇴증상 환자 33명을 대상으로 블루베리 섭취와 치매 발병률의 상관관계에 대한 실험을 12주간 진행했다.

  • 두 자녀 부모보다 6년 더 늙어

    자녀를 3명 이상 둔 부모는 2명을 둔 부모보다 노년에 인지 기능이 더 많이 떨어져 6년 이상 더 늙을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컬럼비아대 보건대학원과 프랑스 파리 도핀대 등의 공동연구 결과에 따르면 자녀를 3명 이상 둔 부모는 2명 둔 부모보다 노년의 인지 능력에 더 큰 부정적인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 "버드나무잎 우려서 하루 3번 먹어라" 

    북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않다. 전문가들은 유열자(발열자) 수가 곧100만명을 넘어설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줄곧 ‘제로 코로나’를 주장한 북한 내에서 오미크론 변이가 본격적인 대유행 단계에 접어든 것이다. 북한 노동신문에 따르면 유열자가 하루 사이에 10배 이상 폭증하고 사망자도 나날이 늘고 있다.

  • 백신 안맞은 12세 미만 아동도 격리면제

    한국 방역당국은 코로나19 백신접종을 완료한 보호자와 입국하는 12세 미만의 어린이의 경우 백신접종을 하지 않았더라도 자가격리를 면제해 주기로 했다. 그동안 백신을 맞지 않은 12세 미만 아동은 접종을 완료한 부모와 함께 입국할 때도 격리면제가 되지 않아 사실상 어린이를 동반한 한국 여행을 포기하는 가정이 많았다.

  • 중년 '치매' 3대 위험요인 확 달라졌다

    치매 위험요인도 시대에 따라 달라진다.  . 중년의 3대 치매 위험요인이 약 10년 만에 확 바뀌었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코메디닷컴에 따르면 UC샌프란시스코 연구 결과 중년의 3대 치매 위험요인이'신체활동 부족, 우울증, 흡연'(2011년)에서 '운동 부족, 비만, 고졸 미만의 저학력'(2021년)으로 최근 바뀐 것으로 나타났다.

  • 북한도 뚫렸다 …확진자 35만명 발생 

    북한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처음으로 인정하고 최대비상방역체계로 전환했다.  . 북한 내 코로나 확진자가 약 35만 명 정도 발생했으며 이 중 현재까지 6명이 사망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동안 '코로나 0명'이라던 북한이 2019년 말 코로나19 확산 이후 확진자가 발생했음을 공개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