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K백신 개발 숨은 영웅' 임상참여자…"건강한 사람이 나서야죠"

    (서울=연합뉴스) 계승현 기자 = 국산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앞당기기 위해 임상시험 참여자로 자처하고 나선 시민들에게는 어떤 사연이 있을까. 최근 SK바이오사이언스[302440]의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에 참가한 김재광(48) 씨는 2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우리나라 임상 참여율이 저조하다고 들어 나같이 건강한 사람이 나서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참여 계기를 밝혔다.

  • 아파트에 무방비 노출된 조선왕릉…사태 주시하는 유네스코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유네스코(UNESCO·유엔교육과학문화기구)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조선왕릉이 주변의 대규모 아파트 건설로 몸살을 앓고 있다. 20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김포 장릉 근처의 인천 서구 검단신도시에 아파트를 짓는 대방건설·대광건영·금성백조는 최근 문화재청으로부터 문화재보호법 위반으로 경찰에 고발을 당했다.

  • "대장동 여파? 윤석열 28% 이재명 23%…尹, 4주만에 역전"

    "李 전주 대비 4. 2%P↓…호남서 이재명 7. 0%P↓이낙연 2. 5%P↑".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차기 대권주자 적합도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4주 만에 이재명 경기지사를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지난 17~18일 전국 만 18세 이상 1천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전 총장은 전주보다 2.

  •  '한인 2세들의 족쇄' 국적법 풀어주려나 

    한국의 국적 자동상실제도 폐지로 서울대 교환학생을 포기해야 했던 선천적 복수국적 여성인 미국의 한인 2세가 제기한 헌법소원이 헌법재판소의 사전심사를 통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이번 헌법소원을 이끈 전종준 미국 변호사에 따르면 헌재는 최근 한인 2세 재닛 진주 최(19)씨가 현행 국적법이 국적이탈의 자유와 평등의 원칙 등 기본권을 침해했다고 제기한 헌법소원에 대해 본안심리에 회부하기로 했다.

  • 한국 선거 ‘中 유권자’ 좌지우지?

    미국인은 0. 8%. 내년 6월 전국지방선거에 참여하는 국내 외국인 유권자 중 80%가 중국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인 유권자는 1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태영호 국민의힘 의원이 19일 국회예산정책처로부터 받은 보고서를 보면, 올해 6월말 기준 국내 중국인 유권자는 9만5767명에 달했다.

  • 공수처-검찰, 연휴 반납하고 '고발 사주' 수사 속도전

    (서울·과천=연합뉴스) 송진원 이대희 민경락 기자 =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투트랙 수사'에 나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와 검찰은 추석 연휴에도 수사팀을 풀가동하며 속도를 낼 전망이다. 두 기관 모두 대선 정국에 미치는 파장이 큰 사안인 만큼 지체 없이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방침이어서 사건 협의를 위해 긴밀히 공조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 호남대전 앞두고 명·낙 갈등 고조…'화천대유' 파열음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의 최대 승부처가 될 '호남 대전'을 앞두고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의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이재명 캠프는 17일 '스피커'를 총동원, 대장지구 의혹을 일축하는 동시에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연루 의혹을 부각하며 국면 전환을 시도했다.

  • 홍준표발 '조국수홍' 후폭풍…당 게시판 '사쿠라洪' 시끌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조국 일가 수사는 과잉수사'라는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의 발언이 17일 야권에 후폭풍을 낳고 있다. 전날 대선후보 TV 토론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견제하고자 꺼낸 말로 보이지만, 당 안팎에서는 부적절했다는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 한동훈, 추미애 공수처에 고발…"공무상 비밀누설"

    (서울=연합뉴스) 송진원 기자 =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이 16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을 공무상 비밀 누설 등의 혐의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고소·고발했다고 밝혔다. 한 검사장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추 전 장관은 SNS 등에서 법무부 장관 재직 중 공무상 알게 된 비밀인 감찰 자료와 통신비밀보호법상 공개 금지된 통신비밀 등을 불법 누설했다"고 주장했다.

  • 박범계 "손준성, 尹측근 중 측근…김대업 사건과 달라"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윤지현 이은정 기자 =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16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 "반드시 진상을 규명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서영교 의원의 질의에 "검찰 개혁이라는 국민 염원에 걱정을 끼치지 않아야 하는, 시금석이 되는 사건"이라며 이같이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