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댓글조작' 드루킹 징역 3년 확정…김경수 항소심에 이목

    (서울=연합뉴스) 임수정 기자 = 19대 대통령선거 등을 겨냥해 댓글 조작을 벌인 혐의 등으로 기소된 '드루킹' 김동원 씨에게 실형이 확정됐다. 2018년 1월 19일 네이버가 경찰에 댓글조작 의혹 관련 수사를 의뢰한 지 2년여 만이다.

  • 2년만에 터진 '조작논란' 악재…MBC 신뢰도 타격

    (서울=연합뉴스) 송은경 기자 = MBC TV가 간판 시사 프로그램 'PD수첩' 무주택자 인터뷰 조작 논란으로 2년 만에 또다시 악재를 만났다. 2018년 '뉴스데스크' 인터뷰 대상자 사전 섭외가 최승호 사장 취임 직후 새 출발하는 MBC에 찬물을 끼얹은 데 이어 이번 논란 또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이슈를 거치며 시청자를 끌어모으던 시기에 터져 신뢰도에 적잖은 영향을 줄 전망이다.

  • 서울 아파트서 일가족 4명 숨진 채 발견…한의사 남편은 투신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임성호 기자 =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남편이 가족을 살해한 후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 중이다. 서울 양천경찰서는 13일 오전 8시20분 서울 양천구의 한 아파트에서 남편 A씨(35·한의사), 부인 B씨(42·한의사), 자녀 2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고 밝혔다.

  • "왜 영어없이 한국어로만 적어놨는가?"

    네덜란드 항공사인 KLM 항공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한국인에 대해 차별적인 조치를 취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12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 1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서 출발해 인천으로 향하던 KL855 항공편에 탑승한 승객 김모씨는 화장실 문에 한글로 쓰인 '승무원 전용 화장실'이라는 종이 안내문을 발견했다.

  • 3차귀국 우한교민·중국가족 140명 이천 도착…격리생활 시작

    (이천=연합뉴스) 최찬흥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3차 전세기로 귀국한 교민과 중국 국적 가족 140명이 12일 오전 임시 생활 시설인 경기도 이천 합동군사대학교 국방어학원에 도착했다.

  • 여야, 너도나도 '기생충' 마케팅…포스터 패러디·영화공약 봇물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이동환 기자 = 4·15 총선이 63일 앞으로 다가온 12일 정치권은 앞다퉈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을 활용한 마케팅에 나서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문화·예술 분야 공약을 발표하면서 문화예술인의 고용안전망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형 '엥떼르미땅' 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 구속 모면하자 또 기고만장 감염자 행세 유튜버…어떤 처벌 받나

    영장 기각되자 "정의는 살아있다. 국가권력으로부터 승리".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유명해지고 싶다며 지하철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자 행세를 하고 이를 동영상으로 제작한 20대 유튜버가 구속 위기는 모면했지만 처벌 수위에 관심이 쏠린다.

  • 고 김성재 여자친구 "김성재 사망 원인 동물마취제는 마약"

    (서울=연합뉴스) 박형빈 기자 = 가수 '듀스'의 멤버 고(故) 김성재 씨의 전 여자친구가 김씨의 사망원인이 된 동물마취제는 마약 성분이라고 법정에서 대리인을 통해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14부(김병철 부장판사)는 12일 김씨의 전 여자친구 A씨가 약물 분석 전문가 B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소송의 첫 변론기일을 열었다.

  • 3차 전세기 우한으로 출발…170여명 태우고 내일 귀환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김동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진원지인 중국 우한(武漢) 지역에 남은 교민과 중국인 가족을 데려오기 위해 세 번째 정부 전세기가 11일 밤(이하 한국시간)인천국제공항을 출발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정부 전세기로 투입된 대한항공 에어버스 330 여객기가 이날 오후 8시39분께 인천국제공항에서 이륙했다.

  • 추미애 "수사와 기소 주체 분리해 검찰 내부통제"

    (서울=연합뉴스) 김계연 임수정 박재현 기자 =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11일 "검사의 수사개시 사건에 대해서 내외의 다양한 검증을 강화하는 한편 검찰 내부에서 수사와 기소 판단의 주체를 달리 하는 방향의 제도 개선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