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키맨 구속' 판도라 열리나…대장동 블랙홀 빠지는 대선정국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한지훈 기자 = 대장동 개발특혜 의혹이 대선정국의 '블랙홀'로 떠올랐다. 대권주자들의 정책 대결은 실종됐고, 불과 한 달 전까지 정국을 달궜던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사주 의혹도 여론의 관심권에서 비켜난 상황이다.

  • 한국인 해외여행 슬슬 풀린다

    백신 접종률이 빠르게 올라감에 따라 한국 국적 항공사들의 국제선 재개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7월 '트래블 버블'(Travel Bubble·여행안전권역)을 체결한 사이판의 경우 점차 한국인 여행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아시아나항공이 인천~사이판 노선 운항을 재개한 가운데 연말까지 각각 1천여명 객이 사이판 항공편을 예약했다.

  • 경찰, '무면허 운전' 래퍼 장용준 사전 구속영장

    (서울=연합뉴스) 오주현 기자 = 경찰이 음주 측정을 거부하고 경찰관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래퍼 장용준(21·예명 노엘)에 대한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1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측정 거부·무면허운전·재물손괴), 상해·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적용해 장씨의 사전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 화천대유 준비된 퇴임?…의혹커지는 권순일-김만배 관계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 사건의 핵심 인물 중 하나인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와 권순일 전 대법관이 여러 차례 만났던 것으로 드러나면서 권 전 대법관을 둘러싼 의혹도 커지고 있다.

  • 350억까지 나왔다는 대장동 '녹취록'…등장인물들은 부인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 사건 관련 핵심 인물인 천화동인 5호 소유주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19개 녹취 파일을 건넨 것으로 알려지면서 녹취록을 둘러싼 각종 주장이 쏟아지고 있다. 검찰은 수사 중인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며 일절 반응을 보이지 않고 있고 사건의 당사자들은 이를 대부분 부인하는 상황이다.

  • "참느니…더 늦기 전에 갈라서고 새출발"

    지난해 ‘황혼 이혼’과 ‘황혼 재혼’ 건수가 사상 최대로 늘었다. 코로나19 등 영향으로 전체 이혼·재혼 건수는 감소했지만, 65세 이상 남녀의 이혼·재혼 건수는 나란히 증가했다. 특히 할머니의 이혼과 재혼이 크게 늘어나 눈길을 끝다.

  • '한국전의 예수' 카폰 신부 영면…70년만의 귀향에 수천명 추모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한국전의 예수'로 불리는 에밀 카폰 신부가 미국 캔자스주 고향 땅에서 영면에 들었다. 1951년 북한의 한 포로수용소에서 숨진 뒤 70년 만이다. 카폰 신부의 유해가 29일(현지시간) 장례 미사 후 캔자스주 위치토의 '원죄 없이 잉태되신 성모' 성당에 안장됐다고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 50억 클럽에 정영학 리스트까지…정치권 초긴장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고동욱 기자 = 경기 성남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및 로비 의혹 인사들의 명단에 정치권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대장동 사업 투자사인 화천대유로부터 거액을 이미 받았거나 거액을 받기로 약정했다는 이른바 '50억 약속 클럽', 대장동 사업 구조를 설계한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 등장한다는 이른바 '정영학 리스트'가 거론되면서다.

  • '고발 사주' 확인한 검찰…尹측 '조작설' 힘 잃어

    (서울=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 재직 당시 대검찰청의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논란이 된 현직 검사의 관여 사실을 확인한 뒤 서둘러 사건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넘겨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 복잡하게 얽히고설킨 '대장동 인맥'…내분·알력 정황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대장동 개발사업 로비·특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면서 수천억원의 배당금을 챙긴 자산관리회사 화천대유와 자회사격인 천화동인 내부의 복잡한 인맥과 갈등 구조도 조금씩 베일을 벗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