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불난 집 기름부은 尹 SNS…"개 동공에 쩍벌남?" 시끌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과 관련해 여진이 되레 번지는 모양새다. 돌잔치 때 사과를 잡고 있는 흑백사진에 이어 22일 자정께 윤 전 총장의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건네주는 사진까지 등장하면서다.

  • 陟岵之情 척호지정

     고향에 있는 부모를 그리워하는 마음. 그들에겐 선택이 없었다. 아무 것도 모르는 어린 아이들은 자신들의 의지와 상관없이 그렇게 고국을 떠났다. 외국인 부모 밑에서 자란 후 정체성 혼란이 왔다. 친부모가 궁금해졌다. 보고싶어졌다.

  • 살모넬라 '멕시코 양파' 주의보

    최근 미국 37개 주에서 650여 명의 식중독 환자를 발생시킨 살모넬라균의 매개 식품이 멕시코산 양파로 확인됐다. 미국 식품의약청(FDA)과 연방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21일 자체 웹사이트를 통해 최근 미 전역에서 확산 중인 살모넬라균 감염 사태와 관련, 대량의 멕시코산 생 양파를 리콜 조치했다고 알렸다.

  • 한인 여성 일가족 '의문의 사망' 미스터리 풀렸다

    지난 8월 북가주 시에라 국유림 하이킹 트레일에서 숨진채 발견된 한인 여성을 포함한 일가족 3명과 반려견의 미스터리한 사망 원인이 두달 여만에 밝혀졌다.  이 사건을 수사해온 마리포사 카운티 셰리프국은 21일 기자회견을 갖고 이들 일가족이 과체온에 의한 탈수증으로 숨졌다고 공식 발표했다.

  • 멀고 먼 해외 입양인들의 '친부모 찾기'

    친생부모 동의 정보 전달 케이스 24. 1% . 최근 5년간 해외입양인의 입양정보공개 청구가 9천건에 달했으나 상봉까지는 434건인 4. 8%에 불과해 해외입양인의 고충이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이 아동권리보장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 해외입양인 입양정보공개 청구 현황에 따르면 최근 5년(2016~2021년) 동안 입양정보공개 청구 9022건중 친생부모 정보를 확인할 수 없는 실종, 유기 등 무연고 입양인은 1471건(16.

  • "잉글리시, 한국서 콩글리시로 고생한다"

    영국 신문이 한국의 '콩글리시' 조명하는 특집 기사를 내보내 눈길을 끌고 있다.  . 더타임스는 20일 '콩글리시는 당신의 '베프'가 아니다-모국어 오염과 싸우는 한국'라는 제목의 기사를 내보냈다. 이 신문은 콩글리시가 외국의 영화, TV 프로그램, 팝송에서 나오는 영어에서 유래됐지만 한국식으로 발음되면서 원음과 달라져 영어나 한국어 사용자 모두 혼동스러워진 사례를 소개했다.

  • 일본인 90%, 中에 부정적

    일본인 10명 중 9명은 중국에 부정적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온라인 매체 펑파이는 중국 외국어출판발행사업국과 일본 비영리 싱크탱크인 '겐론 NPO'(言論 NPO)가 일본인 1천명을 대상으로 벌인 설문조사결과를 인용해 21일 이같이 보도했다.

  • CDC도 모더나·얀센 부스터샷 권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모더나와 얀센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권고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화이자에 이어 모더나와 얀센 접종자들에 대한 부스터샷 접종이 곧 시작될 전망이다. 21일 CDC 백신 자문위원회는 표결을 통해 모더나와 얀센 백신 부스터샷 긴급사용 승인을 권고하기로 결정했다.

  • "해고 꺼리고, 채용 확대 공들여"

    미국 노동부는 지난주(10월 10∼16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29만 건으로 집계됐다고 21일 밝혔다. 전주보다 6천 건 감소해 2주 연속 30만 건 미만을 기록한 동시에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저치를 또 경신했다. 지난주 청구 건수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30만 건을 밑돌았다.

  • 넷플릭스 CEO, 얼마나 좋았으면… 

    넷플릭스의 리드 헤이스팅스 최고경영자(CEO)가 19일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등장하는 초록색 체육복을 입고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헤이스팅스 CEO는 이날 온라인 실적 발표 행사에서 넷플릭스 역사상 최대 히트작에 오른 ‘오징어 게임’ 덕분에 3분기 유료 가입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나자 싱글벙글 웃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