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바이든으로는 못 이긴다"

    조 바이든(사진)대통령의 최근 지지율 상승에도 불구하고 민주당 지지자 상당수는 2024년 대선에 바이든 대통령이 아닌 다른 사람이 민주당 후보로 나서야 한다는 입장인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 도전 의사가 있지만, 최종 결정은 아니라고 말한 가운데 바이든 대통령이 실제 불출마할 경우 민주당은 뚜렷한 유력 주자가 없이 예비후보가 난립하는 상황이 연출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 이재명, 尹 비속어 논란에 "국민, 엄청난 굴욕감·자존감 훼손"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박형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는 23일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논란에 "국민들은 망신살이고, 아마 엄청난 굴욕감과 자존감의 훼손을 느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최고위원 회의에서 "참 할 말이 없다.

  • '핫마이크' 설화 못피해간 정상들…외신, 尹 '비속어 논란' 보도

    (서울=연합뉴스) 현윤경 기자 = 순방 중인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윤 대통령의 발언과 이에 대한 대통령실의 해명 등을 다룬 외신 보도도 23일 이어지고 있다.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최한 '글로벌펀드 재정공약회의'를 마치고 회의장을 나서며 박진 외교장관 등에게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말하는 듯한 장면이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돼 논란을 낳았다.

  • 美백악관, '尹대통령 비속어 논란'에 "노코멘트…한미관계 굳건"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미국 백악관은 22일 윤석열 대통령의 '비속어' 발언 논란과 관련, 무대응 기조를 보이며 한미 관계는 변함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켜진 마이크'(hot mic) 발언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고 미 일간지 워싱턴포스트(WP)가 보도했다.

  • 尹 "재외동포청 신설, 국회 통과 기대”

    윤석열 대통령이 재외동포청 신설에 힘을 실었다.  . 윤 대통령은 20일 뉴욕에서 동포 간담회를 열고 “재외동포청은 저의 공약이기도 했지만 민주당의 공약이기도 했다”며 “이번 정기국회에서 별 어려움 없이 잘 통과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중간선거 한치 앞이 안보인다

    미국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민주당 지지율이 소폭 오르면서 선거 결과를 예단할 수 없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낙태 이슈와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율 상승,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율 하락 등이 민주당 승리 전망을 높이는 요소로 부각되고 있다.

  • 바이든 "팬데믹 끝", 또 실언

    조 바이든 대통령이 코로나19 팬데믹이 종료됐다고 언급했으나 백악관은 19일)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해제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다. 백악관 관계자는 이날 CNN 방송에 "대통령의 발언은 바이러스 대응 문제에 대한 정부의 정책 변화를 의미하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공중보건 비상사태 해제를 위한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 "트럼프 보다 지독하다"…전세계 긴장

    미국 중심의 공급망 재편으로 자국 경제 살리기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이 중간선거를 앞두고 릫메이드 인 아메리카릮 행보를 연일 이어가고 있다. 미국이 인플레이션감축법(IRA)와 반도체·과학법에 이어 바이오 행정명령까지 연달아 내놓으며 지나친 자국 우선주의 정책을 추진하자, 동맹인 한국·일본·유럽연합(EU) 등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트럼프 보다 지독하다"…전세계 긴장

    미국 중심의 공급망 재편으로 자국 경제 살리기에 나선 바이든 대통령이 중간선거를 앞두고 릫메이드 인 아메리카릮 행보를 연일 이어가고 있다. 미국이 인플레이션감축법(IRA)와 반도체·과학법에 이어 바이오 행정명령까지 연달아 내놓으며 지나친 자국 우선주의 정책을 추진하자, 동맹인 한국·일본·유럽연합(EU) 등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 바이든 "미국산 전기차에 보조금"…연일 인플레감축법 홍보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시장의 전망치를 뛰어넘는 지난 8월의 미국 소비자물가 상승에도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성과를 거듭 강조하고 나섰다. 특히 한국을 비롯해 일본과 EU 등 주요 동맹이 직접적 타격을 입는 미국산 전기차에 대한 보조금 조항을 주요 치적으로 거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