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일본, 'WTO 제소' 양자협의 응하기로"…분쟁해소 첫발

    (서울·제네바=연합뉴스) 김성진 기자 임은진 특파원 = 정부가 세계무역기구(WTO)에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를 제소한 것과 관련해 일본 측이 20일 한국과의 양자 협의에 응한다는 방침을 표명해왔다. 산업통상자원부 당국자는 이날 "무역분쟁이 발생할 경우 우선 양자협의를 하도록 돼 있는 WTO 규정에 따라 일본 정부가 한국의 협의 요청에 응한다는 방침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 韓美정상, 23일 뉴욕서 회담…"비핵화 협력·동맹 공고화 협의"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오는 23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정상회담을 한다고 청와대가 19일 밝혔다. 두 정상 간 회담은 이번이 9번째로, 지난 6월 서울 회담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모든 국민 월 1000불 지급" 

    민주당의 아시아계 대선후보가 미 정치권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대만계 기업인 출신 앤드류 양(44)이 그 주인공. 민주당 경선에 뛰어든 20명의 후보 중 유일한 아시안인 그는 지지율 1%의 꼴찌에서 몇달 새 지지율 3%로 뛰어오르며 미 언론의 주목을 받고 있다.

  •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오브라이언 특사 임명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8일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후임으로 로버트 오브라이언(사진) 인질 문제 담당 대통령 특사를 지명했다. 이에 따라 오브라이언 특사는 볼턴 전 보좌관에 이어 트럼프 행정부 들어 4번째 국가안보보좌관으로서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를 총괄하며 대통령의 외교·안보 분야 최고위 참모로 활동하게 된다.

  • 잇딴 갑질, 성추문 사건 '더이상은…'

    외교부가 올해 들어 특임공관장의 갑질, 성추문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재발방지 차원에서 별도의 교육을 실시하기로 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나 "특임공관장을 위한 별도의 프로그램을 마련하고 있다"며 "현장에 부임하고 나서도 여러 면으로 인사와 복무를 관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가주 연방하원 도전 미셸 박 스틸 후보 현역 의원과 '막상막하'선전

    미주 한인사회 정치사를 새로쓰기 위한 도전에 나선 가주 연방하원 48지구 미셸 박 스틸(공화당·사진) 후보가 최근 여론조사에서 민주당 소속의 현역 할리 루다 의원과 박빙 승부를 펼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셸 박 선거캠페인 본부에 따르면 지난 8월10~11일 이틀에 걸쳐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에서 두 후보가 모두 42%를 기록, 막상막하의 혼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트럼프, 아직 "북한 갈 준비 안 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직 북한에 갈 준비가 안 됐다고 밝혔다. 16일 AFP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회담을 위해 평양을 방문하는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에 대해 준비가 돼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 美 "장전 완료" vs 이란 "전면전 준비"

    사우디아라비아 석유 생산기지의 '심장'이 단 10대의 무인기(드론) 공격에 파괴되면서 중동 정세가 꼬이고 있다. 중동 패권을 둘러싼 사우디와 이란의 대리전 성격으로 여겨지던 예멘 내전에 미국까지 개입하면서 군사적 긴장이 최고조로 치닫고 있는 것이다.

  • 北, 실무협상 앞두고 美와 샅바싸움…체제안전·제재완화 의제화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북한이 16일 미국과의 비핵화 실무협상을 앞두고 '체제 안전 보장'과 '제재 해제'라는 의제를 동시에 들고나오면서 장외 신경전에 시동을 걸었다. 북한 외무성 미국담당 국장은 이날 조선중앙통신에 발표한 담화에서 "우리의 제도 안전을 불안하게 하고 발전을 방해하는 위협과 장애물들이 깨끗하고 의심할 여지 없이 제거될 때에라야 비핵화 논의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 약오르네…아베 인기 급등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지지율이 60%에 육박했다. 지난 7월부터 본격화된 '한국 때리기'가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된다. 지지율 고공행진에 힘입어 아베 총리의 숙원사업인 개헌 추진에 대한 찬성 여론도확산돼 가는 모양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