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손흥민·케인'없이 원정 떠난 토트넘, 피테서에 0-1 패…조 3위

    토트넘(잉글랜드)이 손흥민(29)을 비롯한 주전 선수 없이 떠난 네덜란드 원정에서 피테서에 덜미를 잡히며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UECL) 조별리그 3위로 떨어졌다.  토트넘은 21일 네덜란드 아른험의 헬레도머에서 열린 피테서와의 2021-2022 UECL 조별리그 G조 3차전 원정 경기에서 후반 33분 막시밀리안 비테크에게 결승 골을 얻어맞고 0-1로 졌다.

  • 황선우, 경영월드컵 개인혼영 100m 동메달…국제대회 첫 메달

    '한국 수영의 희망' 황선우(18ㄱ서울체고)가 국제대회 첫 메달을 주 종목이 아닌 개인혼영 100m에서 수확했다.  황선우는 21일(이하 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하마드 아쿠아틱센터에서 열린 국제수영연맹(FINA) 경영 월드컵 2021 3차 대회 첫날 남자 개인혼영 100m 결승에서 52초30의 기록으로 세토 다이야(일본ㄱ51초56), 매슈 세이츠(남아프리카공화국ㄱ51초74)에 이은 3위를 차지했다.

  • 성관계 동영상으로 동료 협박한 벤제마에 집유 10개월 구형

    프랑스 검찰이 성관계 동영상으로 동료를 협박하려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자국 출신 축구선수 카림 벤제마에게 집행유예 10개월을 구형했다고 AFP 통신이 20일 전했다. 검찰은 스페인 프로축구 레알마드리드에서 공격수로 뛰고 있는 벤제마에게 벌금 7만5천유로(약 1억원)와 함께 이같이 선고해달라며 재판부에 요청했다.

  • 이래서 호날두!

    이래도 호날두를 미워할 수 있겠는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자신의 주특기인 명품 헤딩슛으로 역전 결승골을 터뜨리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 귀중한 승리를 안겼다. 20일(현지시간)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아탈란타(이탈리아)와의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32강) 조별리그 F조 3차전에서다.

  • 한국, FIFA 랭킹 35위로 한 계단 상승…아시아 4위 유지

    한국 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35위로 지난달보다 한 계단 높은 곳에 자리했다. 한국은 FIFA가 21일 발표한 남자축구 세계랭킹에서 1천489. 1점으로 35위에 올랐다.  지난달 16위 발표된 랭킹 36위(1천479. 41점)에서 한 계단 올라섰다.

  • 보스턴 셀틱스 에네스 캔터의 '티베트 독립' 농구화

    뉴욕타임스(NYT)는 20일 보스턴 셀틱스의 에네스 캔터(작은사진)가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티베트 관련 트윗을 올린 이후 중국 내에서 보스턴의 경기 중계가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캔터는 전날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 3분짜리 동영상을 올렸다.

  • 붕붕붕붕~ 헛도는 방망이… '벼랑 끝' 몰린 보스턴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아메리칸리그챔피언십시리즈(ALCS) 4차전까지 선발 투수의 투구내용은 참담했다. 4경기에서 총 6. 2이닝 14안타 16실점 5삼진이었다.  .  20일 ALCS 5차전에서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좌완 프람버 발데스(27)는 8이닝 3안타 1볼넷 5삼진 1실점으로 역투했다.

  • 펑펑펑펑~ 애틀랜타, WS까지 단 1승

    로자리오, PS 최초 한 경기 2홈런. 3루타.  '앵콜 공연은 없었다. '.  전날 2-5 스코어를 6-5로 뒤집은 LA 다저스의 역전 드라마는 20일 4차전에서는 통하지 않았다. 4경기 만의 타격전이었다.  선발 투수 부재의 애틀랜타는 내셔널리그챔피언십시리즈(NLCS) 4차전을 오프너로 시작했다.

  • 휴스턴 발데스 올 포스트시즌 선발 투수 최장 8이닝 투구로 9-1 승리 이끌어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ALCS 4차전까지 선발 투수의 투구내용은 참담했다. 4경기에서 총 6. 2이닝 14안타 16실점 5삼진이었다. 20일 ALCS 5차전에서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좌완 프람버 발데스(27)는 8이닝 3안타 1볼넷 5삼진 1실점으로 역투했다.

  • 애틀랜타 홈런 4방으로 다저스 벼랑에 몰아

    ‘앵콜 공연은 없었다. ’. 전날 2-5 스코어를 6-5로 뒤집은 LA 다저스의 역전 드라마는 21일(한국시간) 4차전에서는 통하지 않았다. 4경기 만의 타격전이었다. 선발 투수 부재의 애틀랜타는 내셔널리그챔피언십시리즈(NLCS) 4차전을 오프너로 시작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