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영원한 우상' 발자취까지 단 한 걸음

    화려하게, 때론 묵묵하게 롤모델의 발자취를 따랐다. 마침내 '꿈의 무대' 역사에 나란히 이름을 아로새기게 됐다. 토트넘 손흥민(28)이 '영원한 우상'인 축구 선배 박지성(39)의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통산 출전 횟수(154경기)에 1경기 차이로 따라붙었다.

  • 한국인 빅리거 최초… ML 개막전, '류현진 vs 최지만' 볼 수 있을까

    인천 동산고 선후배인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3. 토론토)과 '빅G' 최지만(29. 탬파베이)이 2020시즌 메이저리그(ML) 개막전에서 투타 맞대결을 펼칠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국인 빅리거가 시즌 개막전에서 투타 맞대결 한적은 한 번도 없었다.

  • 14호 韓 프리미어리거, 누가 손 잡을까

    김민재. 황희찬. 이재성 올여름 EPL 입성 유력후보. 【 김】 토트넘. 아스널. 왓포드 영입 관심. 【 황】 에버턴. 울버햄턴. 리버풀 '러브콜'.  꿈의 무대에 서게 될 14번째 주인공은 누가 될 것인가.  올 여름 이적시장의 최대 이슈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 입성하는 새로운 한국 선수가 등장하느냐다.

  • 13일 개막 테니스 시범경기, 독일 첫 유관중 스포츠 행사로 열려

    13일부터 독일에서 열리는 테니스 시범 경기에 하루 최대 800명의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 AP통신은 1일 "대회 조직위원회가 개최 도시인 베를린 보건 당국으로부터 하루 최대 800명 관중 입장에 대한 허가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 캐나다 "MLB 선수들에 특혜는 곤란"

    캐나다 당국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에 특혜를 주는 것에 관해 난색을 보였다. 토론토에 입성하기 위해 전세기까지 동원했던 토론토 블루제이스 구단은 일단 스프링캠프지인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에서 2020시즌 개막 준비 훈련을 할 것으로 보인다.

  • 트래블러스 챔피언십, 케빈 나 5위…노승열.김시우 공동 11위

    케빈 나(37)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트래블러스 챔피언십에서 톱10에 입상했다. 군 전역 이후 첫 톱10 진입을 노렸던 노승열(29)은 공동 11위에 머물렀다. 우승컵은 장타자 더스틴 존슨(미국)에게 돌아갔다. 29일(한국 시각) 미국 코네티컷주 크롬웰의 TPC 리버 하일랜즈(파70)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

  • 미셸 위, 딸 낳고 10일 만에 유모차 끌고 드라이빙 레인지에

    지난달 딸을 낳은 재미교포 골프 선수 미셸 위 웨스트(31)가 출산 후 10일 만에 유모차를 끌고 골프 연습장으로 향했다. 위 웨스트는 1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유모차를 뒤에 두고 연습을 하는 사진과 동영상을 공개하며 '케나의 첫 외출, 스탠퍼드 골프 드라이빙 레인지'라고 설명했다.

  • ML 개막 앞둔 코리안 빅리거 류현진-김광현 ‘먹구름’

    뒤늦은 시즌 개막을 준비 중인 코리안 빅리거 왼손 듀오에게 어두운 소식이 날아들었다. 메이저리그(ML) 데뷔를 앞두고 있는 김광현(32. 세인트루이스)은 선발 경쟁에서 탈락한 듯한 보도가, 새 홈 구장인 토론토 로저스센터 입성을 기대하던 류현진(33)은 미국에서 시즌을 치를 전망이라는 얘기가 나왔다.

  • 60경기 체제 = 류현진 쇼타임, 반년 만에 토론토서 새 시즌 준비

    기다림의 끝이 보인다.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33)이 메이저리그(ML) 시즌 개막에 맞춰 마침내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 입성한다. 조만간 미국 플로리다 더니든에서 토론토로 향하며 홈구장 로저스센터에서 내달 25일부터 시작되는 60경기 시즌을 준비할 계획이다.

  • 광란의 그 밤, 리버풀 시민들의 '한'이 터졌다

    "빵빵빵~ 빵빵~. ".  첼시가 맨체스터 시티를 2-1로 꺾은 25일 밤 10시경(현지시간)이었다. 리버풀이 시즌 잔여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을 확정하자 그야말로 상상을 초월하는 풍경이 펼쳐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