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가장 초보자에게 친숙한 LoL 챔피언은 어떤 것입니까?

    League of Legends 는 도전적인 게임으로 알려져 있지만 진입점이 좋다. 그것은 동료 MOBA 타이틀인 도타2에 비해 플레이하기 쉬운 게임으로 알려져 있다. Riot Games 타이틀은 MOBA 장르의 얼굴로 여겨지며 초보자 친화적이기 때문에 이 게임에는 주로 새로운 플레이어가 도입된다.

  • What are the most beginner-friendly LoL champions?

    League of Legends is known to be a challenging game but it has a good entry point. It is known as an easier game to play compared to its fellow MOBA title, Dota 2. The Riot Games title is considered the face of the MOBA genre and it is also beginner-friendly which is why new players are mostly introduced in this game.

  • 대니엘 강, 아칸소 챔피언십 준우승 최운정 단독 3위

    교포 선수 대니엘 강(미국·사진)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30만 달러)에서 시즌 두 번째 준우승을 차지했다. 대니엘 강은 25일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ㄱ6천438야드)에서 열린 대회 최종일 3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5개로 7언더파 64타를 쳤다.

  • 레프스나이더 "KBO로부터 WBC 50인 예비 명단 포함 제안받아"

    한국야구위원회(KBO)가 한국계 빅리거 롭 레프스나이더(31ㄱ보스턴 레드삭스·사진)를 만나 2023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50인 예비 명단 등록 가능성을 타진했다. 레프스나이더는 최근 미국 일간지 보스턴글로브와의 인터뷰에서 "KBO 관계자와 24일 뉴욕에서 만나 2023 WBC 한국 대표팀 합류 가능성에 관해 논의했다"며 "KBO 관계자는 내게 '50인 예비 명단에 포함해도 되겠나'라고 물었다.

  • 완전체로 마지막 실전 벤투, 카메룬전선 이강인 쓸까

    소속팀에서 달라진 이강인(21. 마요르카)이 대표팀에서 뛰는 모습을 많은 이들이 기대하고 있다. 이강인은 지난 23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코스타리카와의 평가전에서 결장했다. 기대 속 1년 6개월 만에 대표팀에 합류했고, 소속팀 마요르카에서의 경기력도 워낙 좋아 코스타리카전에 출전할 것이라는 예상을 깨고 파울루 벤투 감독은 이강인을 벤치에만 뒀다.

  • 마이애미, 7년 동행 매팅리 감독과 시즌 뒤 결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마이애미 말린스의 사령탑 돈 매팅리 감독이 올 시즌을 끝으로 팀을 떠난다. 매팅리 감독은 25일 구단 고위층을 만나 올 시즌을 끝으로 재계약을 하지 않기로 했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브루스 셔먼 구단주와 응 킴 단장과 면담한 매팅리 감독은 "이제는 팀에 새로운 목소리와 새로운 변화가 필요하다는 것에 동의했다"고 전했다.

  • '발톱' 빠진 카메룬 상대로 '더블 볼란치' 실험… 벤투호, 쓸만한 수확 있을까?

    '더블 볼란치' 실험. 과연 카메룬을 상대로 의미가 있을까.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오는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카메룬과 9월 A매치 2번째 경기를 치른다. 벤투 감독은 23일 코스타리카전에서 기존에 주로 쓰던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 한국 선수 3승 했지만 프레지던츠컵 골프 미국 9연승

    대회 마지막 날 한국 선수들이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3승을 따냈지만 프레지던츠컵 골프 대회에서 미국이 최근 9연승의 절대 강세를 이어갔다. 25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샬럿의 퀘일 할로 클럽(파71ㄱ7천571야드)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골프 대회 마지막 날 싱글 매치 플레이에서 인터내셔널 팀 소속의 한국 선수들은 3승 1패로 선전했다.

  • '김치찌개 마니아' 알렉산드로바, 코리아오픈 테니스 우승

    에카테리나 알렉산드로바(24위ㄱ러시아)가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하나은행 코리아오픈(총상금 25만1천750 달러) 단식 정상에 올랐다.  알렉산드로바는 2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톱 시드를 받은 옐레나 오스타펜코(19위ㄱ라트비아)를 2-0(7-6 6-0)으로 물리쳤다.

  • 인류의 꿈 '2시간 벽', 1분10초 남았다

    역대 최고 마라토너 케냐의 킵초게, 베를린 마라톤서 42. 195㎞를 '2시간01분09초' 완주 세계신기록. 엘리우드 킵초게(38·케냐)가 4년 전 자신이 만든 기록을 넘어선, 남자 마라톤 세계신기록을 작성했다. 킵초게는 25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2022 베를린 마라톤에서 42.

  • 4년 연속 포스트시즌 향하는 최지만, 토론토전 1안타 1볼넷 활약

    4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다가가고 있다. 탬파베이 최지만(31)이 와일드카드 경쟁팀 토론토와 경기에서 두 차례 출루하며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최지만은 22일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스버그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토론토와 홈경기에 8번 타자 1루수로 출장해 3타수 1안타 1볼넷 1득점을 기록했다.

  • WBC에서 뛸 한국계 빅리거 골라볼까

    한국야구위원회(KBO) 염경엽 기술위원장이 22일 오후 미국으로 떠났다.  내년 3월 개최하는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최강팀을 꾸리기 위해 현역 빅리거의 참여 의사를 타진하기 위해서다.  KBO는 리그 흥행과 국제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국인뿐만 아니라 한국계 빅리거에게도 태극마크를 달 기회를 열어두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