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가장 초보자에게 친숙한 LoL 챔피언은 어떤 것입니까?

    League of Legends 는 도전적인 게임으로 알려져 있지만 진입점이 좋다. 그것은 동료 MOBA 타이틀인 도타2에 비해 플레이하기 쉬운 게임으로 알려져 있다. Riot Games 타이틀은 MOBA 장르의 얼굴로 여겨지며 초보자 친화적이기 때문에 이 게임에는 주로 새로운 플레이어가 도입된다.

  • What are the most beginner-friendly LoL champions?

    League of Legends is known to be a challenging game but it has a good entry point. It is known as an easier game to play compared to its fellow MOBA title, Dota 2. The Riot Games title is considered the face of the MOBA genre and it is also beginner-friendly which is why new players are mostly introduced in this game.

  • 캐벌리어스 창단 첫 우승

    르브론 제임스의 클리블랜드 캐빌리어스가 끝내 우승 트로피를 품에 안았다. 클리블랜드는 19일 오라클 아레나에서 열린 2015~16시즌 NBA 파이널(7전4선승제) 최종 7차전에서 디펜딩 챔피언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93-89로 무너뜨렸다.

  • 김현수 3안타 강정호 1타점

    볼티모어 오리올스의 김현수(28)가 3안타를 몰아치며 타격기계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김현수는 19일 오리올 파크 앳 캠든 야즈에서 벌어진 2016시즌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와의 홈경기에 2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5타수 3안타를 기록했다.

  • '밀어내기 볼넷 '다저스 3연승

    LA 다저스가 역전승을 거두며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4연전을 위닝 시리즈로 만들었다. 다저스는 19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밀워키와의 시리즈 4차전에서 2-1로 힘겹게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다저스는 밀워키와의 4연전에서 1차전 패배 후 17일 3-2, 18일 10-6에 이어 3연승을 거두며 3승1패를 기록했다.

  • 다저스감독 "류현진 구속 더 올라야"

    "구속이 더 올라야 한다. ".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이 류현진(29)에게 더 발전된 모습을 원한다고 밝혔다. 로버츠 감독은 19일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홈경기를 앞두고 한국의 MK 스포츠와 가진 인터뷰에서 "지난 등판에서 류현진의 패스트볼 구속은 가끔 89마일을 기록했지만, 평균은 86마일 수준이었다"며 "다음 두 번의 등판에서 평균 88~89마일 수준의 구속을 던질 수 있을지 보겠다.

  • 더스틴 존슨, US 오픈 골프 생애 '첫 정상'

    더스틴 존슨이 시즌 두 번째 메이저인 제116회 US오픈 골프 챔피언십(총상금 1000만 달러)에서 심리적 중압감을 극복하며 역전 우승을 일궈내 첫 내셔널 타이틀을 획득했다. 존슨은 19일 펜실베니아 주 피츠버그 인근의 오크몬트 컨트리클럽(파70·7219야드)에서 열린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3개 보기 2개로 1언더파 69타를 쳐 최종합계 4언더파 276타를 기록하며 이 대회 아홉 번째 출전 만에 첫 우승을 차지했다.

  • 김세영, LPGA 마이어 연장 역전우승 통산 5승

    '역전의 여왕' 김세영(23)이 LPGA 투어 마이어 클래식(총상금 200만 달러)에서 플레이오프 끝에 역전 우승을 차지했다. 김세영은 19일 미시간주 그랜드 래피즈의 블라이드필드 컨트리클럽(파71·6414야드)에서 열린 마지막 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로 3타를 줄여 합계 17언더파 267타로 카를로타 시간다(스페인)와 공동 1위가 된 뒤 플레이오프 첫 홀에서 버디를 잡아 우승을 확정지었다.

  • 2사 만루기회'물거품 '다저스 홈서'눈물'

    LA 다저스가 밀워키 브루워스와의 홈 4연전 첫판에서 패했다. 다저스는 16일 다저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밀워키와의 경기서 9회말 2사 만루의 찬스를 살리지 못하고 6-8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다저스는 시즌성적 35승33패가 돼 이날 경기가 없었던 내셔널 리그 서부지구 선두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41승26패)와의 간격이 6.

  • 르브론 41점 파이널 시리즈 7차전 승부

    기여이 끝까지 왔다.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가 5차전에 이어 2경기 연속 41득점을 올린 르브론 제임스의 활약을 앞세워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를 꺾고 시리즈 전적 3승3패를 만들었다. 클리블랜드는 16일 퀴큰 론스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5~16시즌 NBA 파이널(7전4선승제) 6차전에서 115-101로 승리했다.

  • 한국인 타자 나란히 안타행진

    '호 트리오'가 나란히 안타를 뽑아냈다. 시애틀 매리너스의 이대호(34), 미네소타 트윈스의 박병호(30),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29)가 안타 행진을 재개했다. 그중에서도 이대호가 가장 큰 활약을 펼쳤다. 이대호는 16일 트로피카나 필드에서 열린 2016시즌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레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5번 타자 겸 1루수로 출전해 자신의 빅리그 첫 2루타를 포함, 3타수 2안타를 치고 3타점을 올려 팀의 6-4 승리에 한몫 단단히 했다.

  • "강정호 복귀 기쁘지만 사과는…"

    거친 슬라이딩으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강정호(29)를 부상의 늪에 빠뜨렸던 시카고 컵스의 크리스 코글란이 강정호의 복귀에 대해 반가운 마음을 전했다. 피츠버그와 시카고 컵스는 17일부터 리글리 필드에서 주말 3연전을 치르는데 이를 앞두고 ESPN과 인터뷰를 한 코글란은 "강정호가 건강한 것, 복귀한 것을 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