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박인비 IOC 선수위원 본격 선거운동… 압도적 이력으로 8대1 경쟁 뚫을까

     '골프여제' 박인비(36ㄱKB금융그룹)가 스포츠 행정가를 향한 본격적인 행보를 시작한다.  박인비는 27일(한국시간) 개막하는 2024 파리 올림픽에서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선수 위원에 도전한다. IOC 선수위원은 전 세계 선수들이 직접 뽑아 8년간 선수들의 목소리를 대변하는 자리다.

  • 라이더컵 단장 고사한 우즈 "다음엔 꼭 맡겠다"

     라이더컵을 주관하는 미국프로골프협회(PGA of America)가 타이거 우즈(미국)에게 내년 라이더컵 미국팀 단장직을 제안했지만, 우즈가 고사했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미국프로골프협회는 10일(한국시간) 2025년 라이더컵 미국팀 단장으로 뽑은 키건 브래들리(미국)의 기자회견장에서 우즈가 보낸 편지를 낭독했다.

  • 잉글랜드, 네덜란드에 2-1 역전극…결승까지

     대회 초반만 해도 시원찮은 경기력으로 거센 비판을 받은 잉글랜드 축구대표팀이 호화군단다운 저력을 발휘하며 유로 2024(유럽축구선수권대회) 결승에 진출했다.  잉글랜드(국제축구연맹 랭킹 5위)는 10일 독일 도르트문트의 BVB 슈타디온 도르트문트에서 열린 대회 4강전에서 네덜란드(7위)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 메시, 드디어 골맛!…아르헨, 캐나다 2-0 꺾고 '코파 결승행'

     '슈퍼스타' 리오넬 메시의 마수걸이 득점포를 앞세운 아르헨티나가 '다크호스' 캐나다를 완파하고 2024 코파 아메리카(남미축구선수권대회) 결승에 선착했다.  아르헨티나는 9일 미국 뉴저지주 이스트러더퍼드의 메트라이프 스타디움에서 열린 캐나다와 대회 준결승에서 2-0으로 승리했다.

  • 김하성, 시애틀전 3타수 무안타…타율 0.227

    (서울=연합뉴스) 이대호 기자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에서 뛰는 김하성(28)이 2경기 연속 안타를 마감했다. 김하성은 9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4 MLB 시애틀 매리너스와 홈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3타수 무안타에 그쳤다.

  • 폭로·법적대응 이어 뜬금없는 '자아비판'까지…난장판된 축구판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축구판이 난장판이 돼버렸다. 대한축구협회가 차기 대표팀 사령탑으로 홍명보 울산 HD 감독을 선택하자 불기 시작한 후폭풍이 좀처럼 잦아들 낌새를 보이지 않는다. 외국인 감독을 원했던 팬들은 실제 외국인을 뽑는 방향으로 가는 듯했던 흐름이 막판에 뒤바뀌자 충격을 받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협회를 향한 날 선 비판의 댓글을 올린다.

  • 여성에게 성병 옮긴 ‘혐의’ 윤주태…최대 1년 활동 정지 조치

    K리그2(2부)경남FC가 윤주태(34)에 대해 구단 자체적으로 출전 정지 조처를 했다. 윤주태는 본인이 성병에 감염돼 전파 가능성이 있다는 점을 인지하고도 여성 A씨와 성관계를 가져 병을 옮긴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박주호에 법적 대응? 무리수에 역풍 맞는 축구협회

    무리수를 둔 대한축구협회가 전방위 폭격을 당하고 있다. 협회는 9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박주호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이 SNS 출연 영상을 통해 전력강화위원회 활동과 감독선임 과정을 자의적인 시각으로 왜곡한바, 이것이 언론과 대중에게 커다란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는 상황에 대해 심각한 우려와 유감을 표하는바”라는 입장과 함께 “규정상 어긋난 부분이 있는 지에 대해 신중히 검토하고 필요한 대응을 진행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 "홍명보 감독은 '원 팀' 적임자"

    울산 K리그 2연패 이끈 데이터 통해 낙점… 전술. 리더십 모두 탁월.  "한국 축구가 어떻게 나아가야 하는지 고민했다. ".  '007작전'을 방불케한 협상 끝에 울산HD 홍명보 감독을 차기 축구A대표팀 사령탑으로 내정한 대한축구협회(KFA) 이임생 기술본부 총괄이사는 한때 울먹거리며 말했다.

  • '들러리' 전강위 자인한 KFA, 책임·사과 없었다

     결국 대한축구협회(KFA) 전력강화위원회는 단순 '자문기구'에서 벗어나지 못한다는 걸 이번에도 증명했다. 사과하고 책임지는 사람이 없는 것도 변하지 않았다.  KFA 이임생 기술본부 총괄이사는 8일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차기 A대표팀 사령탑으로 울산HD 홍명보 감독을 선임한 배경과 절차를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