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추신수, 멀티출루...최지만, 연속 안타 7경기로 중단

    텍사스 레인저스의 추신수(37)가 멀티 출루하며 팀 승리에 힘을 실었다. 추신수는 11일 펜웨이 파크에서 열린 2019시즌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원정 경기에 1번 타자 겸 좌익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1안타 1볼넷 1삼진을 기록했다.

  • 한국 대표팀, "이란과 비겼지만 훌륭했다”

    황의조(27·감바 오사카)의 오른발이 8년의 침묵을 깼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이란과의 A매치 평가전에서 1-1로 비겼다. 후반 12분 황의조가 선제골을 터뜨렸으나 4분 뒤 문전 혼전 상황에서 김영권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승부는 원점으로 돌아갔다.

  • 미국 여자축구, 월드컵 예선 태국 13-0 완파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2연패를 노리는 여자축구의 강호 미국이 태국을 상대로 무려 13골을 몰아치며 타이틀 방어를 향한 가벼운 첫발을 뗐다. 미국은 11일 프랑스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린 2019 여자 월드컵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태국을 13-0으로 완파했다.

  • 샤라포바, 5개월 만에 마요르카 오픈 출전

    '러시안 뷰티'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86위)가 17일 개막하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마요르카 오픈(총상금 25만 달러)에 출전한다. 샤라포바는 1월 WTA 투어 상트페테르크부르크 오픈 도중 오른쪽 어깨 부상으로 기권한 뒤 대회에 나오지 못했다.

  • "한국 축구의 기적…아우들이 해냈다"

    스무살도 안되는 한국 남자 청소년 축구선수들이 기적을 만들었다. 한국도 울고 미주 한인사회도 기뻐 울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0 축구대표팀은 국제축구연맹(FIFA)이 주관하는 대회에서 사상 처음으로 결승에 진출하는 쾌거를 올렸다.

  • '사상 첫 결승행' 정정용 감독 "한 경기 남았습니다"

    (루블린[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한국의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남자 대회 결승 진출을 지휘한 20세 이하(U-20) 대표팀의 정정용 감독은 새 역사의 여정을 우승으로 마무리하겠다고 다짐했다. 정 감독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경기장에서 열린 에콰도르와의 2019 U-20 월드컵 4강전을 마치고 방송 인터뷰에서 "늦은 시간까지 대한민국 국민 여러분, 그리고 운동장에서 활약한 선수들이 하나가 돼 뛴 것 같다.

  • '4도움째' 이강인, 사상 첫 결승 이끈 천재 '마에스트로'

    이강인(18·발렌시아)의 존재감이 압도적으로 드러난 경기였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1-0 승리했다.

  • [한국-에콰도르] 최준 결승골, 한국 마침내 끝까지 올랐다!

    의외로 전반에 공격을 주도하는 작전이 적중했다. 정정용 감독이 이끄는 20세 이하(U-20) 축구대표팀은 12일(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의 루블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준결승 에콰도르와의 경기에서 1-0 승리했다.

  • 류현진, 6이닝 1실점 호투…다저스, 에인절스에 3-5패

    LA 다저스의 류현진(32)이 메이저리그 간판 스타인 LA 에인절스의 마이크 트라웃을 삼진으로 처리하는 등 호투룰 펼치며 승리 요건을 만든 뒤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결국 불펜의 방화로 시즌 첫 10승, 통산 50승 달성을 다음 기회로 미뤄야 했다.

  • 골든스테이트 '벼랑 끝 기사회생’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가 벼랑 끝에서 한숨을 돌렸다. 홈에서 열린 3, 4차전을 연달아 패하며 시리즈 전적 1승3패로 벼랑 끝까지 몰렸던 골든스테이트는 2승3패를 만들며 일단 승부를 6차전 홈으로 넘겼다. 6차전은 오라클 센터에서 오는 13일 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