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빛나는 미모…'품절녀' 최지우, '깜짝 결혼' 후 첫 근황

    배우 최지우의 결혼 후 첫 근황이 공개됐다. 메이크업 아티스트 이경민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최지우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최지우는 화장기 없는 얼굴에 수수한 차림을 한 채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다. 빛나는 최지우의 여신 미모가 눈길을 끈다.

  • 배현진과 친목 사진 올렸다가 비난 쏟아진 사유리의 SNS

    방송인 사유리가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와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가 네티즌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지난 18일 방송인 사유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배현진과 함께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사유리는 해당 사진과 함께 "날씨가 좋아서 오랜만에 현진이와 커피 타임"이라는 글을 적었다.

  • 송중기♥송혜교 사생활 침해 논란 '섹션 TV'에 권고 조치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통심의위)가 MBC '섹션TV 연예통신'에 대해 행정지도인 '권고'를 의결했다. 19일 오후 방통심의위는 서울 양천구 목동 방송 회관에서 제21차 방송심의소위원회 임시회의를 열어 '섹션TV 연예통신'에 대한 의견 진술을 진행해 '권고' 조치를 내렸다.

  • 같은 사람 맞아?…샤를리즈 테론 "영화 위해 22kg 늘렸다"

    할리우드 배우 샤를리즈 테론은 살을 찌우게 된 계기에 대해 밝혔다. 샤를리즈는 18일(현지시간) 미국 연예 매체 '피플'과의 인터뷰에서 "새로운 영화 '툴리'를 위해 22kg를 찌웠다"면서 "살을 찌우기 위해 매일 새벽 2시에 마카로니와 치즈를 먹었다"고 말했다.

  • 이상화-고다이라 '평창~도쿄 이어진 우정'

    빛나는 우정으로 성숙한 올림픽 정신을 선보였던 이상화(29·스포츠토토)와 고다이라 나오(32·일본)가 다시 뭉쳤다. 이상화는 지난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고다이라와 다정하게 찍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 속 이상화와 고다이라는 운동복을 벗고 단정한 정장 차림으로 만나 시선을 끌었다.

  • 톰 크루즈, 4년째 딸 못만나지만 사랑은 여전 '매년 선물 보내'

    할리우드 배우 톰 크루즈(55)가 딸 수리 크루즈(12)와 4년째 못 만나고 있지만 딸을 향한 마음은 그대로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8일(현지시간) 미국 할리우드 소식 전문 매체 '할리우드 라이프'에 따르면 톰 크루즈는 딸 수리 크루즈가 12번째 생일을 맞이했지만 시간을 함께 보내지 못했다.

  • 배우 고경표 5월 21일 현역입대 "조용히 입대 위해 입소 장소 비공개"

    배우 고경표가 5월 21일 현역으로 입대한다. 20일 고경표는 소속사 씨엘엔터테인먼트를 통해서 군입대 소식을 전하면서 “대한민국 남자로서 성실하고 씩씩하게 국방의 의무를 마치고 돌아오겠습니다. 길다면 길고 짧다면 짧은 시간이지만, 그 동안 배우 고경표로서 인간 고경표로서 더욱 성장해서 돌아올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오승환 휴식' 토론토, 양키스에 패해 4연승 마감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연승 행진이 4경기에서 멈췄다. 토론토는 19일 양키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시즌 메이저리그 정규리그 원정경기에서 양키스에 3-4로 패했다. 토론토의 한국인 불펜투수 오승환(36)은 등판하지 않았다. 양키스는 2회말 1사 2, 3루에서 타일러 웨이드의 2루수 땅볼로 선취점을 뽑았고 이어진 2사 3루에서 로널드 토레이스의 좌전 적시타로 1점을 보탰다.

  • 류현진, 내일 워싱턴 상대 홈경기 등판…'4일 휴식' 괜찮을까

    LA 다저스 류현진(31)이 워싱턴 내셔널스를 상대로 홈에서 3승 사냥에 나선다. 올 시즌 개막 후 첫 4일 휴식 후 등판이다. 다저스는 오는 20일부터 다저스타디움에서 워싱턴과 홈 3연전을 치른다. 19일 예고된 선발 로테이션은 첫 경기 클레이튼 커쇼, 2차전 류현진, 3차전 알렉스 우드가 차례로 선발 마운드에 오른다.

  • 박인비, 첫날 5언더 단독 선두...휴젤-JTBC LA오픈

    박인비(31)가 LA에서 13년 만에 다시 열리는 LPGA 투어에서 단독선두에 나서며 통산 20승을 향한 힘찬 행군을 시작했다. 박인비는 19일 LA의 윌셔 컨트리 클럽(파71)에서 열린 휴젤-JTBC LA 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6개, 보기 1개를 엮어 5언더파 66타를 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