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한국, FIFA 랭킹 35위로 한 계단 상승…아시아 4위 유지

    한국 축구가 국제축구연맹(FIFA) 세계랭킹 35위로 지난달보다 한 계단 높은 곳에 자리했다. 한국은 FIFA가 21일 발표한 남자축구 세계랭킹에서 1천489. 1점으로 35위에 올랐다.  지난달 16위 발표된 랭킹 36위(1천479. 41점)에서 한 계단 올라섰다.

  • 오징어게임 시상식도 휩쓰나

    '오징어 게임'이 뉴욕의 독립영화제인 ‘고담 어워드’ 2개 부분에 추천됐다고 영화 전문매체인 데드라인이 21일 보도했다. 주연인 이정재와 황동혁 감독이 각각 연기상과 '획기적인 시리즈상' 수상자 후보에 올랐다. 이정재는 ‘화이트 로투스’의 제니퍼 풀리지 ‘러더포드 폴스’의 마이클 그레이스 등과 함께 연기상 후보에 추천됐다.

  • 보스턴 셀틱스 에네스 캔터의 '티베트 독립' 농구화

    뉴욕타임스(NYT)는 20일 보스턴 셀틱스의 에네스 캔터(작은사진)가 자신의 소셜미디어 계정에 티베트 관련 트윗을 올린 이후 중국 내에서 보스턴의 경기 중계가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캔터는 전날 페이스북과 트위터 등에 3분짜리 동영상을 올렸다.

  • 붕붕붕붕~ 헛도는 방망이… '벼랑 끝' 몰린 보스턴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아메리칸리그챔피언십시리즈(ALCS) 4차전까지 선발 투수의 투구내용은 참담했다. 4경기에서 총 6. 2이닝 14안타 16실점 5삼진이었다.  .  20일 ALCS 5차전에서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좌완 프람버 발데스(27)는 8이닝 3안타 1볼넷 5삼진 1실점으로 역투했다.

  • 펑펑펑펑~ 애틀랜타, WS까지 단 1승

    로자리오, PS 최초 한 경기 2홈런. 3루타.  '앵콜 공연은 없었다. '.  전날 2-5 스코어를 6-5로 뒤집은 LA 다저스의 역전 드라마는 20일 4차전에서는 통하지 않았다. 4경기 만의 타격전이었다.  선발 투수 부재의 애틀랜타는 내셔널리그챔피언십시리즈(NLCS) 4차전을 오프너로 시작했다.

  • 휴스턴 발데스 올 포스트시즌 선발 투수 최장 8이닝 투구로 9-1 승리 이끌어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보스턴 레드삭스와의 ALCS 4차전까지 선발 투수의 투구내용은 참담했다. 4경기에서 총 6. 2이닝 14안타 16실점 5삼진이었다. 20일 ALCS 5차전에서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 좌완 프람버 발데스(27)는 8이닝 3안타 1볼넷 5삼진 1실점으로 역투했다.

  • 애틀랜타 홈런 4방으로 다저스 벼랑에 몰아

    ‘앵콜 공연은 없었다. ’. 전날 2-5 스코어를 6-5로 뒤집은 LA 다저스의 역전 드라마는 21일(한국시간) 4차전에서는 통하지 않았다. 4경기 만의 타격전이었다. 선발 투수 부재의 애틀랜타는 내셔널리그챔피언십시리즈(NLCS) 4차전을 오프너로 시작했다.

  • 에스파, 하프 밀리언셀러 등극…'새비지' 51만장 돌파

    에스파(aespa)가 첫 미니앨범 ‘Savage’(새비지)로 하프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에스파 첫 미니앨범 ‘Savage’는 발매 15일 만에 음반 판매량 513,292장(10월 20일 기준)을 돌파, 데뷔 11개월차 신인임에도 이례적인 인기로 하프 밀리언셀러에 등극해, 에스파 신드롬을 다시 한번 실감케 했다.

  • '지리산' 전지현X주지훈, 흥미진진 레인저 생활 공개

    tvN ‘지리산’에서 전지현과 주지훈의 흥미로운 레인저 생활을 공개한다. tvN 15주년 특별기획 ‘지리산’은 김은희 작가표 미스터리와 이응복 감독의 탁월한 연출,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이 일으킬 시너지를 기대케 하고 있다.

  • '사생활 폭로' 前 여친 "김선호 한순간에 무너져…사과 받았다"

    배우 김선호가 사생활 논란에 사과한 데 이어 사생활 폭로 글을 올린 전 여자친구가 심경을 밝혔다. 20일 A씨는 김선호에 대한 폭로 글을 게재했던 포털사이트 게시판에 “내 글로 인해 많은 분들에게 의도치 않은 피해를 드린 것 같아 죄송하다”며 추가 입장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