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LPGA 공동 선두 최운정 "코스 몰라 페어웨이와 그린만 노렸다"

    LPGA 투어 ISPS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7언더파를 몰아쳐 공동선두에 나선 최운정(31)은 낯선 코스에서 단순한 전략을 선택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29일 북아일랜드 갈곰 골프클럽(파73)에서 치른 대회 첫날 버디 8개를 뽑아낸 최운정은 "운이 좋았다.

  • 최지만 시즌 7호 투런포 '쾅'…탬파베이, 양키스에 대승

    최지만(30ㄱ탬파베이 레이스)이 3경기 만에 홈런포를 가동하며 팀의 대승에 앞장섰다. 최지만은 30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세인트피터즈버그 트로피카나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 홈경기에서 2점홈런을 날리며 4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 65년 만에 최고 성적 올린 亞 선수, 황선우

    세계 최고 무대에서 자신의 한계를 돌파하고 있다. 자연스레 전세계 수영 무대를 주름잡을 '라이징 스타'로 발돋음했다. 최강자 케일럽 드레슬(25. 미국)도 자신과 경쟁한 만 18세 선수를 향해 놀라움을 감추지 않는다. 보여준 것보다 보여줄 게 훨씬 더 많은 한국 수영 '차세대 아이콘' 황선우(18.

  • 눈물도 잠시… 조구함 시선은 이미 파리를 향했다

    도복 사이에 보이는 조구함(29. 세계랭킹 6위)의 목과 가슴 주위엔 크고 작은 붉은 상처가 가득했다. 눈시울이 붉어진 채 공동취재구역에서 만난 그는 "이렇게 많이 와주셨는데 (금메달을 못 따) 죄송하다"며 취재진에 오히려 미안해했다.

  • 여자 핸드볼, 무관중 호재 속 이변 없이 일본 격파

    29일 일본 도쿄 요요기 국립체육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핸드볼 조별리그 A조 한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정유라가 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연합뉴스.

  • 도미니카 잡은 여자 배구… 8강 진출 '청신호'

    어려운 경기였지만 결국 버텨냈다. 한국이 도미니카공화국을 넘어 8강 진출의 청신호를 켰다.  여자배구대표팀은 29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도미니카공화국과의 도쿄올림픽 여자배구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세트스코어 3-2(25-20 17-25 25-18 15-25 15-12) 진땀승을 거뒀다.

  • 허광희, 배드민턴 세계 1위 日 켄토 제압 8강행 '대이변'

    아무도 그를 주목하지 않았다. 세계랭킹이 38위인 데다 그동안 국제대회에서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그가 2020 도쿄올림픽에서 대이변의 주인공이 됐다. 한국 배드민턴 대표팀 남자단식의 허광희(26·삼성생명)다.

  • 안산, 올림픽 3관왕 여정은 계속된다

    안산(20ㄱ광주여대)이 올림픽 3관왕을 향해 전진하고 있다.  .  한국여자 양궁대표팀의 안산은 29일 오후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양궁 여자개인전 2회전(32강)에서 아니마르셀리 두스산투스(브라질)를 7-1로 가볍게 꺾고 16강에 진출했다.

  • 뒷마당 수영장이 안겨준 금메달

    코로나19로 인해 훈련장이 폐쇄되자 집 뒷마당에 미니수영장을 설치해 따로 연습한 영국 수영선수가 감격의 금메달을 따냈다.  . 화제의 주인공은 28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800m 계영에서 6분58초58의 기록으로 금메달을 획득한 영국 4인조 수영팀 선수중 한명인 매슈 리처즈(19).

  • ‘올림픽 9연패’ 한국 여자 양궁선수 소개에 ‘인종차별’ 글꼴 논란

    세계양궁협회가 ‘올림픽 9연패’란 대기록을 세운 한국 여자 양궁선수들을 소개하는 영상에서 인종차별적인 글꼴(폰트)을 사용해 논란이 커지고 있다. 세계양궁협회는 지난 27일 공식 트위터에 “한국 여자 양궁 대표팀은 9번의 올림픽에서 금메달 8개를 가져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