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물갈이 텍사스…양현종, 올 시즌 후 작별할 듯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한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텍사스 레인저스가 물갈이를 시작했다. 텍사스는 다수의 베테랑을 엔트리에서 제외하며 미래를 도모하고 있다.  텍사스 산하 마이너리그로 내려간 양현종(33)도 올 시즌을 끝으로 텍사스와 인연을 정리할 가능성이 커졌다.

  • 자숙하나 싶던 쌍둥이… 그리스행 물밑 작업 분주

    쌍둥이는 결국 그리스로 향하는 분위기다. 이재영, 이다영 쌍둥이 자매가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입단을 추진하고 있다. 이적에 필요한 자료를 이미 국제배구연맹(FIVB)에 제출했다. 수수료 성격의 4000스위스프랑(약 510만원)도 지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 "메시 교체 이유는 무릎 부상"...아리송한 포체티노의 설명

    “메시를 교체한 이유는 무릎 부상이다. ”.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파리 생제르맹(PSG) 감독이 지난 19일(현지시간) 올랭피크 리옹과의 2021~2022 프랑스 리그1 홈경기에서 리오넬 메시(34)를 수비수 아치라프 하키미(23)와 전격 교체한 것에 대해 이렇게 뒤늦게 설명했다.

  • 'MVP 3파전' 오타니 주춤, 게레로jr 추격, 페레스 복병

    지난 8월 LA 에인절스의 조 매든 감독은 기자들 앞에서 아메리칸리그 MVP를 거론하며 “팀의 오타니 쇼헤이가 당연하다”고 말했다. 매든은 “비슷하지도 않다(not even close)”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9월 22일 현재 매든 감독의 발언은 여전히 유효할까.

  • '머니 플레이어(?)' 류현진, 2경기 호투 절실한 이유

    메이저리그(ML)에서는 9월에 MVP 타입의 시즌으로 활약하는 선수를 ‘머니 플레이어’라고 부른다. 9월은 플레이오프(PO) 운명을 좌우하는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이다. 플레이오프 타임에 펄펄나는 선수에게는 클러치의 최상급 ‘미스터 옥토버’라는 칭호를 붙여준다.

  • 박효준 5연속경기 출루 마침표, 신시내티전 4타수 무안타

    미국 메이저리그(ML) 피츠버그의 한국인 내야수 박효준이 4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박효준은 21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 그레이트 아메리칸볼파크에서 열린 신시내티 레즈와 원정경기에 8번타자 3루수로 선발 출전했다.

  • "역시 믿보배"…'오징어 게임' 이정재, 완벽한 연기 변신

    배우 이정재가 ‘오징어 게임’을 통해 제대로 변신했다. 이정재는 지난 17일 공개된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삶의 벼랑 끝에서 목숨 건 서바이벌에 참가하게 된 성기훈 역을 맡아 열연했다. ‘오징어 게임’은 456억 원의 상금이 걸린 의문의 서바이벌에 참가한 사람들이 최후의 승자가 되기 위해 목숨을 걸고 극한의 게임에 도전하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 "나 결혼한 거 맞아" 안영미, 시부모와 '우당탕탕' 배드민턴 놀이 공개

    코미디언 안영미가 시부모님과 함께 보내는 시간을 공개했다. 21일 안영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번엔 배드민턴이다. 보이는 가 내 열정이. 어머님 아버님이랑 우당탕탕 배드민턴 놀이 나 결혼한 거 맞아”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 김수미, 손녀 조이 양과 명절 "하나도 안 힘들다" 너스레

    배우 김수미가 가족들과 함께 보내는 명절을 재치있게 표현했다. 21일 오후 김수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하나도 안 힘들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두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김수미가 손녀 조이 양을 업은 채 지친 모습이 담겼다.

  • 외신도 극찬한 방탄소년단 유엔총회 연설…美 언론 "100만명 팬 시청"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에 외신도 주목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 개최된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청년과 미래세대의 목소리를 전 세계에 전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