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가장 초보자에게 친숙한 LoL 챔피언은 어떤 것입니까?

    League of Legends 는 도전적인 게임으로 알려져 있지만 진입점이 좋다. 그것은 동료 MOBA 타이틀인 도타2에 비해 플레이하기 쉬운 게임으로 알려져 있다. Riot Games 타이틀은 MOBA 장르의 얼굴로 여겨지며 초보자 친화적이기 때문에 이 게임에는 주로 새로운 플레이어가 도입된다.

  • What are the most beginner-friendly LoL champions?

    League of Legends is known to be a challenging game but it has a good entry point. It is known as an easier game to play compared to its fellow MOBA title, Dota 2. The Riot Games title is considered the face of the MOBA genre and it is also beginner-friendly which is why new players are mostly introduced in this game.

  • 김부선, 낸시랭 공개저격→돌연 사과 "딸 우는 거에 꼭지 돌았다"

    배우 김부선이 팝 아티스트 낸시랭에게 사과했다. 4일 김부선은 자신의 유튜브채널 ‘김부선TV’에 ‘낸시랭 미안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김부선은 “여러분들에게 사과를 드리겠다. 적절치 못한 발언을 했다.

  • 황의조, 황희찬과 한솥밥?…"울버햄프턴, 보르도에 영입 제안"

    황희찬(26)의 소속팀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울버햄프턴 원더러스가 황의조(30·보르도) 영입을 추진한다는 현지 보도가 나왔다. 프랑스 레퀴프는 4일(한국시간) "울버햄프턴이 한국 축구대표팀 공격수 황의조를 영입하기 위해 보르도 구단에 이적료 300만유로(약 40억원)를 제안했다"고 전했다.

  • 손흥민, 2년 연속 득점왕 오를까 EPL 새 시즌 개봉박두

    '손세이셔널' 손흥민(30ㄱ토트넘)이 2년 연속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도전한다. 세계 최고의 프로축구 리그로 꼽히는 EPL의 2022-2023시즌이 오는 5일 오후 12시 리그 개막전인 크리스털 팰리스와 아스널의 경기를 시작으로 9개월간의 대장정에 돌입한다.

  • 김하성, ML 첫 '4안타' 불방망이 젊은 유틸리티맨 드루리 등장에 자극?

    샌디에고 파드리스 내야수 김하성은 후안 소토의 초대형 트레이드가 벌어진 2일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더블헤더 제1경기에서 메이저리그 입문 후 처음 5타수 4안타 2타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  안타도 장타율이 쑥 올라가는 2루타와 3루타였다.

  • EPL '무릎 꿇기', 개막전 등 특정 경기에만 한다

    인종차별 반대 메시지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경기 전 시행돼 온 '무릎 꿇기' 퍼포먼스가 2022-2023시즌엔 특정 경기에서만 진행된다. EPL 사무국은 3일(현지시간) 공식 채널로 무릎 꿇기가 진행된다고 발표된 경기는 시즌 개막전, 10월과 내년 3월 예정된 인종차별 반대 캠페인 라운드, 카타르 월드컵 종료 뒤 박싱 데이 경기, 시즌 최종일 경기,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ㄱ리그컵의 결승전이다.

  • 지역지 설문에 나폴리 팬들 긍정 평가 팀 레전드 쿨리발리 공백 메울지 관심

    나폴리 팬은 김민재 영입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이탈리아 나폴리 지역지 아레나나폴리는 현재 온라인을 통해 '김민재가 나폴리 수비에 좋은 영입인가?'라는 질문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하고 있다. 3일(한국시간) 현재 약 4500명이 투표에 참여했고, 그중 67% 이상이 '그렇다'라고 답했다.

  • 'LIV 합류 징계' 미컬슨 등 11명 PGA에 반독점법 위반 소송제기

    사우디아라비아가 출범한 LIV 골프 인비테이셔널 시리즈에 참가했다는 이유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의 출전 금지 징계를 받은 선수들이 법적 대응에 나섰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3일(현지시간) 필 미컬슨과 브라이슨 디섐보 등 선수 11명이 PGA가 반독점법을 위반했다면서 캘리포니아 북부연방법원에 소송을 냈다고 보도했다.

  • "숙제 하나 끝… 이젠 즐기며 뛰겠다"

    우상혁(26ㄱ국군체육부대)이 다시 한번 다이아몬드리그 제패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대한육상연맹은 3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 아테네홀에서 세계육상선수권 높이 뛰기에서 은메달(2m35)을 차지한 우상혁에 대한 포상금 수여식을 열었다.

  • "누구도 겪어선 안 돼"...인종차별 당한 황희찬의 성토

    “이 세상 그 누구도 이런 일을 겪어서는 안 된다. ”. 황희찬이 인종차별에 대해 쓴소리를 남겼다. 그는 2일 자신의 SNS에 “구단, 스태프, 동료, 팬분들의 많은 응원 메시지 보내주셔서 감사하다. 우리는 그저 같은 인간이다. 성숙한 태도로 이 스포츠를 즐겨야 한다”고 게재했다.

  • MLB 트레이드 마감시한의 묘미

    메이저리그의 시즌 도중 트레이드는 팬들과 언론, 야구 종사자들에게 짜릿함을 주기에 충분하다. 스포츠가 산업으로 정착된 미국 스포츠만이 할 수 있는 구조다. 선수 수요 공급 창구가 다양해 가능하다. 스타플레이어 트레이드에 팬들의 반발 때문에 벌벌떠는 구조에서는 MLB의 블록버스터 트레이드는 애초부터 불가능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