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한국 수영 돌풍 황선우, 세계 최고까지!

    그야말로 거침이 없다. 올림픽 무대는 생각하지도 못했던 그가 어느덧 세계최고를 응시한다. 지난 1년 동안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고 도쿄 올림픽에서도 그 기세가 고스란히 이어지고 있다. 한국 수영이 특급 유망주 황선우(18.

  • 태권도 노골드 수모 날릴 금빛 발차기 나올까

     태권도 이다빈(25)과 인교돈(29)이 마지막 금빛 사냥에 나선다.  그간 태권도 종주국으로 국제대회에서 많은 메달을 따왔던 한국 태권도 대표팀은 이번 도쿄 올림픽에서 이틀 연속 금메달 획득에 실패하며 체면을 구겼다.  첫날인 24일 동메달 1개에 그친 것이 아쉬웠다.

  • 진종오 메달 1개 더 따면 7개로 한국 올림픽 '최다'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이 소중한 동메달을 따냈다.  안창림은 26일 도쿄 일본부도칸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요프(아제르바이잔)를 절반승으로 제압하고 동메달을 거머쥐었다.

  • 브라질 긴장케 한 여자배구… 케냐 반드시 잡아야 8강 보인다

    우려했던 대로 완패를 당했다. 그래도 절망적인 패배는 아니었다. 여자배구대표팀은 25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구 여자 예선 A조 첫 경기에서 브라질에 세트 스코어 0-3(10-25 22-25 19-25) 완패를 당했다.

  • 재일동포 안창림, 유도 73㎏급 동메달…일본에 태극기 띄웠다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재일동포 3세인 유도 대표팀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이 일본 유도의 성지인 일본 무도관에 태극기를 띄웠다. 안창림은 26일 도쿄 일본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73㎏급 동메달 결정전에서 루스탐 오루조프(아제르바이잔)를 상대로 절반승을 거뒀다.

  • 양궁, 남자 단체전도 금메달…전 종목 석권까지 '-2'

    (도쿄=연합뉴스) 특별취재단 = 한국 양궁이 남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수확하며 두 대회 연속 전 종목 석권을 향한 질주를 이어갔다. 오진혁(40·현대제철), 김우진(29·청주시청), 김제덕(17·경북일고)으로 이뤄진 남자 대표팀은 26일 일본 도쿄의 유메노시마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전 결승전에서 덩여우정, 당즈준, 웨이준헝으로 팀을 꾸린 대만에 6-0(59-55 60-58 56-55)으로 이겼다.

  • 박수홍, 친형 부부 상대로 116억 원 고소 제기…부동산 가압류도

    코미디언 박수홍이 친형 부부를 상대로 116억 원의 소송을 제기했다. 이와 더불어 친형 부부의 부동산 가압류 및 부동산 처분금지 가처분 신청이 법원에서 받아들여졌다. 24일 박수홍의 법률대리를 맡은 법무법인 에스 측은 지난달 22일 (박수홍이) 친형 부부를 상대로 손해배상을 요구하는 민사소송을 서울서부지방법원에 제기했다고 알렸다.

  • 유재석X조세호, 코로나19 음성 판정…방송 일정은 줄줄이 변경

    유재석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카19) 밀접접촉자로 분류돼 자가격리에 들어가면서 그가 출연하는 여러 방송들도 차질을 빚게 됐다. 유재석과 조세호가 2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았다.

  • 한예슬, 미국서 근황 공개…운동복 차림 눈길

    한예슬이 미국에서 근황을 공개했다. 25일 한예슬이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한예슬은 보라색 보라톱과 짧은 레깅스 바지를 입고 휴대폰을 들고 미소를 짓고 있다. 그가 가슴 정중앙에 새긴 칼 모양의 타투가 눈길을 끌었다.

  • 유재석, 한 번 전화하면 안 끊을 것 같은 수다왕 스타 1위

    ‘국민 MC’ 유재석이 한 번 전화하면 안 끊을 것 같은 수다왕 스타로 꼽혔다.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총 7일간 커뮤니티 포털사이트 디시인사이드와 취향 검색 기업 마이셀럽스가 운영 중인 ‘익사이팅디시’가 진행한 ‘한 번 전화하면 안 끊을 것 같은 수다왕 스타는?’으로 투표한 결과 유재석이 1위로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