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컴퓨터가 나를 이해해서 일하는 날 올 것"

     "우리가 컴퓨터를 이해하는 대신 컴퓨터가 우리를 이해하기 시작했다. 컴퓨터가 우리를 돕기 위해 계획을 세워 행동할 날이 올 것이다. ".  21일 사티아 나델라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가 워싱턴주 시애틀 시애틀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연례 개발자 행사 '빌드2024'에서 밝힌 인공지능(AI) 청사진이다.

  • "AI는 전기와 비슷한 역할 할 것…정전 없게 선제 대응해야"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기자 = "인공지능(AI)은 갈수록 유능해지고, 더욱 광범위하게 사용될 것입니다. 규제가 제대로 업데이트되지 않으면 시민들의 권리를 보호받지 못할 수 있습니다. ". 마르쿠스 안데르중 AI 거버넌스센터 정책 책임자는 22일 서울 성북구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열린 'AI 글로벌 포럼' 중 '디지털 공동번영 사회를 위한 디지털 권리 보장' 전문가 세션에 참석해 이같이 강조했다.

  • "차가운 맥주가 맛있는 이유?…中연구진이 과학적으로 밝혀내"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 중국 과학자들이 차가운 맥주가 더 맛있는 이유를 에탄올 분자 구조 분석을 통해 과학적으로 밝혀냈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중국 과학자들은 최근 과학저널 매터(Matter)에 발표한 논문을 통해 에탄올과 물 농도 특성과 각종 술에 포함된 알코올량을 분석해 이런 결론을 도출해 냈다.

  • 구글 검색 이젠 생성형 AI가 해준다…AI 어시스턴트도 공개

    사진·동영상으로도 검색…1. 5 프로 한국어 등 35개 언어 출시.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김태종 특파원 = 구글이 자사의 생성형 AI 제미나이를 탑재한 검색 엔진을 정식으로 출시했다. 사람처럼 대화하는 비서(assistant)와 같은 인공지능(AI) 기능도 선보였다.

  • 갑론을박 있지만…"인터넷 사용하면 삶의 만족도 향상"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인터넷의 유해성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 사용이 웰빙과 긍정적 관련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12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대학과 네덜란드 틸뷔르흐대학 연구팀은 미국 심리학회가 발행하는 학술지인 '기술, 마음, 행동'(Technology, Mind and Behaviour·TMB)에 이러한 내용의 논문을 게재했다.

  • 외로움 느끼면 뇌 구조 변한다…신경병 발병 가능성도 '쑥'

    (서울=연합뉴스) 김계환 기자 = 만성적인 외로움이 뇌의 구조와 기능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퇴행성 신경질환 발병 소지도 높인다는 연구 결과가 잇따라 나오고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외로움이 동료애를 추구하도록 하는 스트레스 신호의 독특한 형태일 수 있다고 본다.

  • 가짜 사진 만들고 잡아내고 북치고 장구치는 AI

     인공지능(AI) 개발 스타트업 오픈AI가 특정 이미지가 자사의 AI에 의해 만들어졌는지 여부를 판별하는 도구를 공개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8일 오픈AI가 전날 공개한 검증 도구는 오픈AI의 이미지 생성 AI인 '달리 3'(DALLl-E 3)가 만들어낸 이미지를 최대 98%의 정확도로 찾아낼 수 있다고 보도했다.

  • 올트먼, AI에 서울방어 맡겨도되나 묻자 "따져봐야할 질문 많아"

    (워싱턴=연합뉴스) 김동현 특파원 = 인간이 전쟁을 인공지능(AI)에 맡겨도 되는지를 두고 논란이 있는 가운데 AI 산업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는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도 이게 쉽지 않은 문제라는 인식을 드러냈다. 올트먼은 7일(현지시간) 워싱턴의 싱크탱크인 브루킹스연구소가 'AI 시대의 지정학적 변화'를 주제로 개최한 대담에서 북한이 서울을 기습 공격해 한국이 이를 방어하려면 인간보다 대응 속도가 빠른 AI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에 대해 질문받았다.

  • AI가 만든 가짜사진, AI로 잡아낸다…오픈AI, 검증도구 개발

    (서울=연합뉴스) 임지우 기자 = 인공지능(AI) 개발 스타트업 오픈AI가 특정 이미지가 자사의 AI에 의해 만들어졌는지 여부를 판별하는 도구를 7일(현지시간) 공개했다고 미국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이날 공개된 검증 도구는 오픈AI의 이미지 생성 AI인 '달리 3'(DALLl-E 3)가 만들어낸 이미지를 최대 98%의 정확도로 찾아낼 수 있다.

  • 머스크 "생물학적 지능 비중 1% 미만 될 것…잔인한 AI 막아야"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임미나 특파원 =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미래 인공지능(AI)의 위험성을 경고하며 인류에게 유익한 방식으로 AI를 개발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머스크는 6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열린 제27회 밀컨 글로벌 콘퍼런스에서 밀컨 연구소 회장인 마이클 밀컨과 대담하며 AI가 우리 미래에 미칠 영향에 관한 질문을 받고는 깊은 한숨을 내쉬며 우려를 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