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입국 전후 검사 횟수 3회→2회

    한국정부가 해외 입국 관리 개편 방안을 발표했다. 12세 미만의 어린이의 경우 백신접종을 하지 않았더라도 접종을 완료한 부모와 함께 입국할 때는 자가격리를 면제해 주는 등 완화된 방안을 정리했다.  . “현재까지 해외 입국자의 입국 전 검사로는 48시간 이내 시행한 PCR 검사 음성확인서만을 인정했다.

  • 2년여 막혔던 '고국 가는길' 뻥 뚫렸다 

    #지난 부활절 교회를 찾은 김모씨(60·부에나팍)는 유난히 예배당이 군데군데 빈 것을 느꼈다. 담임 목사에게 물었더니 10여 가정이 한국 방문 때문에 교회를 못나왔다는 것이다. 김씨는 "해외입국자들에 대한 자가격리가 풀리고 규정이 완화되면서 너도나도 한국을 찾는 것 같다"며 "통상 휴가철인 여름에 많이 가는데 비수기인데도 불구하고 한국행을 서두르는 추세"라고 말했다.

  • "아무리 항공료가 비싸도 여행은 간다" 

    치솟는 항공유 가격에 미국의 비행기 티켓값도 덩달아 천정부지로 오르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사태로 2년간 여행을 참았던 미국인들은 기꺼이 비싼 요금을 지불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뉴욕타임스(NYT)가 최근  전했다.

  • 입국 격리 해제 조치 "심봤다"

    한국의 입국 격리 해제 조치 발표 이후 미국 등 국제선 항공권 예약이 급증하고 있다. 아시아나 항공은 지난 11일 조치 발표 이후 2주간 유입된 예약과 발표 이전 2주간 유입된 예약을 비교한 결과 80%의 증가율을 보였다고 밝혔다.

  • 美 CDC "크루즈선 여행 이제 가도 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30일 크루즈선 여행에 대한 코로나19 위험경보를 해제했다. CDC는 이날 크루즈 여행에 대한 위험경보를 풀면서 "여행객들은 다른 여행 상황 때와 마찬가지로 크루즈선을 타고 여행할지를 선택할 때 스스로 위험성 평가를 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 캐나다도 무사증 입국

     법무부는 지난해 9월부터 50개 국가에 대해 시행해 온 무사증 입국 외국인 대상 전자여행허가(ETA) 제도를 내일(1일)부터 캐나다 등 46개국을 추가하여 96개 국가로 확대 시행할 예정이다.  내일부터 대한민국 전자여행허가(K-ETA) 신청 대상 국가 국민은, 사전에 K-ETA 홈페이지(또는 모바일앱)를 통해 신청해야 한다.

  • "고국 갈 땐 '아시아나' 타세요"

    아시아나항공이 5월부터 LA-인천 노선을 증편한다. 한국 정부의 해외 입국자 자가격리 면제 조치 발표 이후 한국행 항공권 예약이 크게 증가한 탓이다. 29일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LA-인천 노선은 5월1일부터 주 11회 운영에 들어간다.

  • "벼르고 별렀다" 모국 방문 폭발

    해외 입국자의 자가격리 지침이 면제되면서 한국을 방문하는 미주 한인들의 발길이 바빠지고 있다. 최근 한국내 극심한 코로나19 확산세에도 불구하고 한국 방문 항공권 예약이 쇄도하고 있다.  . 21일(한국시간)부터  접종 여부에 관계 없이 미국 등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한 재외동포나 외국인들은 백신 접종을 완료했을 경우 더이상 7일간 자가격리를 하지 않아도 된다.

  • 팬데믹 끝, 이제 여행 본격 시작이다

    이제 여행이다. 한국 정부가 21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 등록 해외 입국자에 대한 격리 면제 발표를 낸 이후 한국 방문을 서두르는 미주 한인들의 한국행 항공권 예약이 쇄도하고 있다. 또한 거꾸로  미국 여행을 서두르는 본국 여행객의 항공·호텔 예약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 백악관, 내달 15일부터 일반인 투어 재개…'마스크는 옵션'

    (워싱턴=연합뉴스) 김경희 특파원 = 백악관이 내달부터 일반인 투어를 재개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2년여만이다. 백악관은 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내달 15일부터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일반인 투어를 시작한다"며 "모든 입장은 무료"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