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버진 오스트레일리아'1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폭증한 여행수요와 항공사의 인력 부족으로 세계 곳곳에서 항공대란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호주의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항공이 결항이 가장 잦은 최악의 항공사로 꼽혔다. 글로벌 항공분석기업 시리움이 최근 3개월간 주요 항공사의 운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항공은 해당 기간 총 2200편의 항공편이 취소되며 조사 항공사 중 가장 높은 5.

  • 달러 강세 유럽 럭셔리 여행 "지금이다"

    유로화가 2002년 이래 처음으로 달러 패리티(등가)가 깨지는 등 폭락하자 미국인들이 대거 유럽 럭셔리 여행에 나서고 있다. 한인 여행사들도 최근 환율 때문에 급격히 늘어난 유럽 관광 문의로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 18일 월스트리트저널(WSJ)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으로 올 들어 유로화는 달러 대비 약 20% 급락했다.

  • LA-인천 A380 주3회 운항 개시

    아시아나항공은 급증한 여객 수요에 대응하고 여행객의 편의 증진을 위해 23알뷰토 LA-인천 주간편(OZ201)에 초대형 여객기 A380을 투입, 주 3회(월/수/토) 운항한다. 또한 9월8일부터 하계 시즌이 종료되는 10월 29일까지 기존 주 3회에서 1회가 더 추가된 주 4회(월/수/금/토)로 A380기를 증편한다.

  • 인생에 단 한번…'꿈의 여행'

    대륙횡단의 명가 ‘푸른투어’(대표 문 조)가 고품격 시그니처 ‘제20차 대륙횡단’ 일정을 발표했다.

  • '꿈의 대륙관광' 떠나봅시다

     미래관광(대표 남봉규)이 21일 오후 2시30분 JJ 그랜드 호텔에서 대륙 횡단 설명회를 연다.  이날 관광사측은 내달 22일부터 총 20박21일간 시작하는 '2022년 薪 대륙횡단'에 대해 자세히 설명하는 시간을 갖는다. 이번 프로그램은 대륙횡단을 18번 경험한 베테랑 여행 전문가 지미 김씨가 설계했다.

  • 서울, 타임誌 선정 방문하기 좋은 50개 도시에 포함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서울이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선정하는 올해 방문하기 좋은 도시에 포함됐다. 타임은 12일 전 세계의 특파원과 통신원, 기고자를 대상으로 조사해 올해 방문하기 좋은 '최고의 장소' 50개 도시를 발표했다.

  • 내 여행가방 어디로 갔나요?

    항공 수요가 급증하면서 수하물 분실 사례가 속출하고 있다. 국제선과 경유 항공편은 직항보다 수하물을 분실할 확률이 6배가량 높은 것으로도 알려졌다. 수하물을 추적해 분실 시 회수해주는 미국 업체 '블루 리본 백스'는 지난 두 달간 수하물 분실 신고량이 급증했다고 밝혔다.

  • 인천-라스베가스 노선 운항 재개

    대한항공이 7월 10일부터 인천-라스베가스의 운항을 재개한다. 지난 20년 3월 코로나 영향으로 운항이 중단된 이후 2년 4개월 만으로, A330-200 기종으로 수·금·일 주 3회 운영한다. 인천공항에서 오후 2시 10분에 출발해 라스베가스 공항에 오전 10시 10분 도착하며, 돌아오는 항공편은 오후 12시 10분 라스베가스 공항에서 출발해 다음날 오후 5시 40분에 인천공항에 도착하는 스케줄이다.

  • 2년반 만에 '빗장' 푼다

    '코로나19 모범 방역국'으로 평가받은 히말라야의 소국 부탄이 2년 반 만에 외국인 여행객의 입국을 허용하기로 했다. 부탄관광위원회는 오는 9월 23일부터 외국인 여행객의 입국이 허용된다고 최근 밝혔다. 부탄은 코로나19 발생 직후인 2020년 3월 외국인 여행객의 입국을 막는 등 강력한 방역 정책을 도입했다.

  • 하룻밤에 375불…“이런 호텔서 잘래요?”

    지붕과 기둥도 없이 야외에 침대만 덩그라니 놓여있는 호텔. 과연 이 호텔에 예약할 사람이 있을까. 스위스의 작은 시골 마을 사이옹에 이같은 호텔이 있다. 이름하여 ‘눌 스턴 호텔’(Null Stern Hotel)이다. 독일어로 ‘별 0개’라는 말로 한국어로 직역하면 ‘제로 스타 호텔(0성급 호텔)’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