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지금 안가면 언제가나…모국 방문 폭발

     달러 강세가 지속되면서 미주 한인들의 고국 방문이 증가하고 있다. 코로나19로 그간 가보지 못한 한국에서 원·달러 환율로 이득까지 얻게 되니 최적의 여행지로 꼽히고 있는 것이다.  특히 올해 성수기에 3천달러가 넘던 항공료가 비수기를 맞아 1200~1400달러로 정상화 되면서 모국 관광 열기를 부추기고 있다.

  • "인생 뭐 있나?…다 내려놓고 떠납시다" 

     코앞으로 다가온 노동절 연휴를 맞아 한인 관광업계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올 여름 마지막 연휴인 만큼 일부 인기 상품은 일찌감치 매진되는 등 여행을 떠나려는 한인들의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가 사그라들면서 그동안 잠재해 있던 한인들의 보복 여행 심리가 폭발하면서 3년여 만에 최고의 호황을 맛보고 있다.

  • 보복여행 나선 미국인 잡아라…뉴욕·시카고·LA서 한국알리기

    (뉴욕=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벗어나 이른바 '보복 여행'에 나선 미국인들에게 한국을 알리는 대규모 행사가 펼쳐졌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관광공사는 한미 수교 140주년을 기념해 미국인들의 해외여행 목적지로 한국을 홍보하는 '디스커버 유어 코리아'(Discover Your Korea) 행사를 뉴욕, 시카고, 로스엔젤레스(LA)에서 순회 개최한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 미래 관광 '북유럽 여행' 30명 출발~ 

     미래 관광(대표 남봉규)이 관광객 30여명과 북유럽으로 여행을 떠났다. 달러 환율과 쾌적한 기후 등으로 인해 유럽 관광 최적기를 맞아 특히 북유럽은 최고의 청정 지역 관광지로 인기가 높다. 미래 관광은 오는 22일 2차로 북유럽 관광을 출발한다.

  • 한인 시니어들 '모국 관광' 봇물 터졌다

     코로나19로 3년간 발이 묶이면서 한국에 가지 못했던 한인 시니어들의 모국 관광 수요가 폭발하면서 한인 여행업계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  이에따라 한인 여행사들은 다양한 모국 관광 상품들을 내놓으며 고객 유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보복 여행 폭발 미국인 "한국여행 간다"

    글로벌 해외여행 수요가 빠르게 회복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을 찾은 미국인 여행객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 최근 미국 CNN은 일본 출입국재류관리청(ISA)을 인용, 국경이 개방된 6월10일부터 7월10일까지 한달간 일본을 찾은 외국인 여행객이 1500명에 불과했다고 보도했다.

  • '버진 오스트레일리아'1위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폭증한 여행수요와 항공사의 인력 부족으로 세계 곳곳에서 항공대란이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호주의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항공이 결항이 가장 잦은 최악의 항공사로 꼽혔다. 글로벌 항공분석기업 시리움이 최근 3개월간 주요 항공사의 운항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버진 오스트레일리아 항공은 해당 기간 총 2200편의 항공편이 취소되며 조사 항공사 중 가장 높은 5.

  • 달러 강세 유럽 럭셔리 여행 "지금이다"

    유로화가 2002년 이래 처음으로 달러 패리티(등가)가 깨지는 등 폭락하자 미국인들이 대거 유럽 럭셔리 여행에 나서고 있다. 한인 여행사들도 최근 환율 때문에 급격히 늘어난 유럽 관광 문의로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 18일 월스트리트저널(WSJ)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으로 올 들어 유로화는 달러 대비 약 20% 급락했다.

  • LA-인천 A380 주3회 운항 개시

    아시아나항공은 급증한 여객 수요에 대응하고 여행객의 편의 증진을 위해 23알뷰토 LA-인천 주간편(OZ201)에 초대형 여객기 A380을 투입, 주 3회(월/수/토) 운항한다. 또한 9월8일부터 하계 시즌이 종료되는 10월 29일까지 기존 주 3회에서 1회가 더 추가된 주 4회(월/수/금/토)로 A380기를 증편한다.

  • 인생에 단 한번…'꿈의 여행'

    대륙횡단의 명가 ‘푸른투어’(대표 문 조)가 고품격 시그니처 ‘제20차 대륙횡단’ 일정을 발표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