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떠나자" 추수감사절 연휴 예약 '북새통' 

     오는 추수감사절 여행객이 팬데믹 이전 수준에 이를 것이라고 전미자동차협회(AAA)가 전망했다.  AAA에 따르면 오는 24일~28일까지 추수감사절 연휴에 미국인 약 5340만명이 여행길에 오른다. 지난해 4,710만명에서 13% 증가한 수치이며 5600만명이 휴가를 떠난 지난 2019년 수준에 거의 육박한다.

  • 추수감사절 연휴 LAX '인산인해'

    추수감사절 연휴를 전후로 하는 2주간에 최대 200만 명이 LA국제공항(LAX)을 이용할 것으로 보인다. 이는 지난해의 두 배에 달하는 수치다.  . LAX에 따르면 이달 18일부터 30일까지 이어지는 추수감사절 연휴를 포함한 여행 시즌이 지난 2020년 초 이후 LAX가 가장 바쁜 기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 팬데믹이 간다…'보복 여행'이 돌아온다

    미국 주요 명절인 추수감사절(25일)을 앞두고 미국 내 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이 크게 늘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20일 CBS 방송에 따르면 미 교통안전청(TSA)의 리사 파브스타인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19일 하루 동안 미국 전역의 공항 보안검색대에서 총 224만2천956명의 탑승객을 검색했다"고 밝혔다.

  • "떠나자" 추수감사절 연휴 예약 '북새통' 

    미국 주요 명절인 추수감사절(25일)을 앞두고 미국 내 공항을 이용하는 승객이 크게 늘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고치를 경신했다. 20일 CBS 방송에 따르면 미 교통안전청(TSA)의 리사 파브스타인 대변인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19일 하루 동안 미국 전역의 공항 보안검색대에서 총 224만2천956명의 탑승객을 검색했다"고 밝혔다.

  • "자 떠나자"…추수감사절 5천만 대이동

    미국의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세를 보이고 있으나 미국인들의 여행 심리는 팬데믹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교통안전청(TSA)은 17일 이번 추수감사절 연휴 기간(오는 24일~28일) 항공편을 이용한 여행객 수가 팬데믹 이전인 2019년 수준에 도달할 전망이라며 "극심한 혼잡 상황을 처리할 준비가 돼있다"고 밝혔다.

  • 최다 예약 해외 여행지는 '미국' 

    이달부터 위드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면서 국내를 넘어 해외여행 길도 서서히 열리고 있는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이 완화되고 해외 입국 절차가 간소화됨에 따라 묵혀뒀던 여행에 대한 욕구가 터져 ‘보복여행’을 떠나는 이들이 많아질 것으로 보인다.

  • 日 여행경보 최저단계, 한국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5일 일본에 대한 여행 경보를 가장 낮은 1단계로 하향 조정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CDC는 이날 일본, 인도, 파키스탄, 라이베리아, 감비아, 모잠비크의 여행 경보를 1단계로 낮췄다. 반면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체코, 헝가리, 아이슬란드는 최고 등급인 4단계로 올렸다.

  • 여행 빗장 풀린 한국, 여권 대란 우려…LA는?

    이번 달 한국 정부가 위드 코로나(단계적 일상 회복) 체제 전환하면서  해외여행이 부쩍 늘어날 것으로 관측되는 가운데 '한국 여권 대란' 사태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7일 언론에 따르면 한국조폐공사의 조사 결과 코로나19 기간 억눌렸던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하고 여권 만료 물량까지 대거 돌아오면서 내년 여권 발급 수요는 1000만권에 이를 것으로 분석됐다.

  • 美,오늘부터 외국인 입국 허용

    미국이 지난 20개월간 계속돼온 입국 금지를 끝내고, 오늘(8일)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2차례 마친 외국인 방문객들에게 국경을 재개방한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라 미국 입국을 금지시키는 바람에 영국과 유럽연합(EU) 국가들을 포함해 30개가 넘는 국가의 비(非)미국 시민들이 영향을 받았다.

  • 美 48% "이제 해외여행"…한인들도 '들썩'

    미국 소비자 중 절반가량이 앞으로 6개월 안에 해외여행을 계획 중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한인 여행업계도 한국이 내달부터 '위드 코로나'(방역 조치 완화)하기 때문에 모국방문 등 한인들의 해외 여행이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