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美해병 창설 246년만에 흑인 4성 장군 첫 탄생

    미국 해병대 창설 246년 만에 처음으로 흑인 4성 장군이 탄생했다.  . 미 국방부는 6일 마이클 랭글리(사진) 해병대 전력사령관(중장)이 최근 상원 임명동의안 가결에 따라 이날 부로 대장 계급으로 진급했다고 밝혔다. 랭글리는 지난 5월 미 아프리카사령관(대장) 후보자로 지명됐었다.

  • 낮엔 인기높은 '선생님', 밤엔 극악무도 '마약상'

    고등학교 교장이면서 갱단과 손잡고 마약상 노릇을 하던 남성이 제자에게 총을 쏴 철창 신세가 된 데 이어 배상금으로 1천만달러를 물게 됐다. 7일 보스턴 연방법원은 궐석재판에서 전직 고교 교장인 숀 해리슨(사진)에게 이같이 선고했다.

  • 아들, 딸, 손자등 가족 10명 눈앞서 참사

    화재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관이 뒤늦게 자녀들이 머물던 친척 집인 것을 알아채고 필사의 진화에 나섰으나 눈앞에서 10명을 잃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펜실베이니아주의 작은 마을인 네스코펙 이층 주택에서 5일 오전 2시 30분께 불이 났다.

  • 인종차별 문자한 경찰서장, 시의회는 경찰서를 없앴다

    앨라배마주에서 경찰 간부들이 인종 차별적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이 공개돼 즉시 해고되고, 이들이 속한 경찰서가 통으로 해체되는 일이 발생했다. 6일 ABC 뉴스에 따르면 앨라배마 셸비 카운티의 빈센트시는 지난 4일 시 경찰서의 제임스 스리글리 서장과 존 L.

  • "교실서 10대 남 제자와 성관계“

    어린 제자를 3년 넘게 성폭행한 텍사스 출신의 전직 중학교 교사의 만행이 드러나 미국이 충격에 빠졌다. 심지어 이 교사는 임신 도중에도 성폭행을 시도했다는 정황까지 나왔다. 텍사스 법원은 5일 마르키 보딘(32·사진)에게 미성년자인 소년을 성적으로 학대한 혐의로 60일간의 단기형과 10년형의 집행유예를 선고했다.

  • 미 코로나19 먹는치료제 처방 급증…월간 100만건 첫 돌파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지난달 미국에서 코로나19 경구용(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처방이 처음으로 100만건을 넘은 것으로 집계됐다. 4일 미국 악시오스에 따르면 7월 미 전역에서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이뤄진 팍스로비드 처방은 126만건에 달했다.

  • 아들은 종업원 목에 총쐈다

    뉴욕 브루클린에 있는 맥도날드 매장에서 고객이 쏜 총에 맞은 20대 직원이 중태에 빠졌다. 3일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1일 저녁 7시경 매장에서 40세의 여성 고객은 “감자튀김이 차갑다”며 불평을 했다. 직원이 새로운 감자튀김을 주자 여성 고객은 “위에 있는 한두 개만 따듯하고 나머지는 여전히 식어있다”며 재차 항의했다.

  • 죽은 돼지 심장 살렸다, '부활'의 현실화?

    미국의 한 연구진이 죽은 지 한 시간이 지난 돼지의 심장과 간 등 장기들을 되살리는 데 성공했다. 심장이 멈췄던 돼지에 다시 피와 산소가 돌면서 일부 장기에서는 전기 활동도 감지됐다. 심장이 멎으면 죽고, 이는 돌이킬 수 없다는 사실에 예외가 생겨난 것이다.

  • 생명 살릴 신장이 쓰레기통에…

    미국에서 2008년부터 2015년까지 장기이식 시스템 오류로 70명이 사망하고 249명이 질병을 얻었다는 의회 조사 결과가 공개됐다. 4일 워싱턴포스트(WP)는 2010년부터 2020년까지 1천118건의 사례를 2년 반에 걸쳐 조사한 미 상원 금융위의 조사 보고서를 입수, 이같이 보도했다.

  • '원숭이 두창'확산 "벌써 6600명"

    바이든 정부가 원숭이두창의 지속적인 확산에 4일 공중보건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가주 정부와 LA카운티는 이미 비상사태를 선포한 바있다. 비상사태를 선포하게 되면 미국 정부는 원숭이두창 바이러스 등에 대한 자금과 데이터 등 자원을 확보하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