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브라질 국제망신"…대통령이 영 여왕 장례식 가서 선거유세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자신의 대선 캠페인을 위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장례식을 이용했다는 비난이 일고 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장례식 참석차 영국에 온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날 런던에 있는 영국 주재 브라질 대사 관저 발코니에서 연설했다.

  • '세기의 장례식' 英 여왕 국장…역대급 조문외교에 보안작전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영국의 최장 재위 군주였던 엘리자베스 2세 여왕를 떠나보내는 마지막 의식은 주요국 정상과 왕족 500명을 포함해 100만명이 운집한 가운데 '세기의 장례식'으로 치러진다. 영국은 1965년 윈스턴 처칠 전 총리가 서거한 이후 57년 만에 엄수되는 여왕의 국장을 앞두고 사상 최대의 보안 작전에 돌입했다.

  • 여왕에 마지막 작별 고한 런던…영국 전역이 2분간 멈춰섰다

    (런던·서울=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전명훈 기자 = 19일(현지시간) 정오께 영국 전역이 2분간 일제히 침묵했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의 영면을 기원하는 영국 전체의 마지막 고별인사였다. 이날 오전 11시(한국시간 오후 7시) 영국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엘리자베스 여왕의 국가장이 엄수됐다.

  •  中 시진핑·인도 모디 

    지난 15~16일 우즈베키스탄 사마르칸트에서 열린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에서 중국 시진핑 주석과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 등이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에게 ‘우크라이나 전쟁을 중단하라’는 신호를 보냈다. 사태가 길어져 세계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커지자 모스크바에 경고 메시지를 전달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 “나이는 숫자에 불과합니다”

    ‘프랑스 스파이더맨'이라는 별명을 가진 고층 건물 등반가 알랭 로베르(60)가 환갑의 나이네 17일 파리의 48층 건물 외벽을 타고 오르는 데 성공했다. 세계 각지 고층 빌딩들을 정복했던 그는 이날 스파이더맨처럼 붉은색 옷을 입고 파리의 라데팡스 상업지구를 굽어보는 높이 187m의 '투르 토탈' 빌딩에 올랐다.

  • 재벌 아다니, 재산 1500억불 깜짝

    인도 인프라 재벌 가우탐 아다니가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창업자를 제치고 세계 부자 순위 2위에 올랐다. 16일 블룸버그가 집계하는 '억만장자 지수'에 따르면 아다니의 재산은 이날 현재 1천469억 달러(약 204조2천억원)로 베이조스보다 1천900만 달러(약 264억원) 많다.

  • 작은 섬나라 무시했다간 큰코 다친다

    한국에서 드라마 '꽃보다 남자' 촬영지로 유명한 태평양 작은 섬나라 누벨칼레도니(영어명 뉴칼레도니아)가 미국과 중국 간 니켈 공급망 확보 경쟁의 핵심 격전지로 떠올랐다. 호주와 뉴질랜드 사이에 위치한 프랑스령 누벨칼레도니는 '지상 낙원'으로 불리는 유명 휴양지다.

  • 리설주, 백두혈통 화보에 등장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최고지도자의 ‘백두산 혈통’을 우상화하는 선전물을 발간하면서 부인 리설주 여사를 등장시켜 눈길을 끈다다. 김정은은 부인인 리설주를 거침없이 공개하며 역대 김씨 부자들과 차별화된 모습을 보이고 있다.

  • "푸틴, 전황 악화에 코너 몰려…핵전쟁 위험은 더 높아져"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러시아군이 최근 우크라이나 점령지에서 유례없는 패퇴를 겪으면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개전 이후 최악의 궁지로 몰렸다고 미국 외교전문지 포린폴리시(FP)가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 용의자 2명 체포, 보석금 50만불

    케런 배스 LA 시장 후보 자택에 침입, 총기를 훔쳐서 달아났던 용의자 2명이 체포됐다. LAPD에 따르면 지난 13일 체포된 용의자는 패트리시오 무노즈(42)와 후안 에스피노자(24)로 밴너이스 인근 도로 차안에 함께 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