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nu
  • 국가원수 10여명, VIP 2천명 참석

    19일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치러지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에 전 세계의 눈과 귀가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2천여명의 VIP급 인사들이 모여들 것으로 보인다. 뉴욕타임스 등에 따르면 12일 현재까지 최소 10여 명의 국가원수급 지도자들이 여왕의 국장(國葬)에 참석한다.

  • 기숙사 '룸메이트'가 79명? 

    중국에서 시범학교로 지정된 초·중학교 연계학교가 학생 80명을 한 방에서 생활하도록 했다.  . 현지언론에 따르면 허난성 푸양시 경제 개발구 푸상 시범학교 개학 첫날인 5일 자녀를 학교에 데려다준 부모는 생각지도 못한 기숙사 모습에 깜짝 놀랐다.

  • 에펠탑 조명, 일찍 꺼진다

    유럽 전력난 심화, 평소보다 1시간 일찍 끄기로프랑스 파리시청이 러시아발 에너지난으로 인해 에펠탑의 조명을 평소보다 1시간 일찍 끄기로 했다고 지난 11일 발표했다. 현지 언론들은 이번 조치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해 치솟은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려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 '국민 불륜녀'의 52년 버티기…해냈다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서거하고 찰스 3세가 왕위에 오르면서 그의 두 번째 부인 카밀라 파커 볼스가 왕비 칭호를 받았다.  . 8일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96세로 서거하면서 장남인 찰스 왕세자가 즉각 찰스 3세로서 국왕의 자리를 이어받음에 따라 찰스 3세의 부인인 카밀라 공작부인도 왕비라는 호칭으로 불리게 됐다.

  • 中부유층 독점한 호주 '투자이민' 폐지 방침…"경제에 도움안돼"

    (시드니=연합뉴스) 정동철 통신원 = 호주 정부가 '거액투자이민'(Significant Investor Visa)을 폐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12일 호주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에 따르면, 클레어 오닐 호주 내무장관은 전날 호주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거액투자이민'이 이민정책에 "매우 큰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면서 이를 아예 폐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세계 15개 영어사전서 'Korea' 검색하니…11곳 일본해 단독표기

    (서울=연합뉴스) 왕길환 기자 = 콜린스, 아메리칸 헤리티지, 딕셔너리 닷컴 등 세계 유명 영어사전의 한국사 왜곡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사이버 외교 사절단 반크가 11일 밝혔다. 반크는 최근 15개의 영어 사전에서 'Korea'를 입력한 뒤 나오는 검색 결과를 조사했다.

  • 찰스 대신 "킹" 익숙…여왕 보낸 슬픔, 새국왕 맞는 기대 교차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8일(현지시간)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이 서거한 뒤 첫 주말, 전국에서 추모객이 모여들며 버킹엄궁 주변은 인산인해였다. 10일(현지시간) 이른 오전 버킹엄궁으로 향하는 지하철 빅토리아 선의 전철은 꽃다발을 든 승객으로 빈자리 없이 가득 찼다.

  • "경제 힘든데 여왕 장례에 세금을 왜"…스코틀랜드의 '차가움'

    (에든버러[스코틀랜드]=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여름철 에든버러는 날마다 축제다. 세계적 공연예술 축제 에든버러 페스티벌이 여름 내내 시내 곳곳에서 열리기 때문이다. 평소라면 도시 이곳저곳이 관광객으로 북적여야 할 테지만 이곳에 도착한 11일(현지시간) 오후엔 전혀 다른 광경이었다.

  • 조문객 75만명 이를 듯…다이애나비 장례식 뛰어넘나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기자 = 이달 19일(현지시간)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에서 엄수될 예정인 고(故)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장례식에 75만 명이 넘는 인파가 운집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12일 보도했다.

  • "잣 따다가 황천길 갈뻔“

    중국에서 수소 풍선을 타고 잣을 따던 남성이 하늘로 날아가는 일이 발생했다. 지난 8일 중국 관영 CCTV는 지난 4일 오전 8시께 동료와 함께 수소 열기구를 타고 잣을 채취하던 40대 남성 A씨에게 이 같은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